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조회 수 77885 추천 수 3 2012.02.20 03:40:43

 수의학도의 증언.

(다음은 2008년도 9월 단체 홈페이지에 올려진 어느 수의학도가 인터넷에 올린 내용이다. 아래 내용은 아주 극단적인 경우라고 보아지지만, 어느 정도 현실이라고 본다. 쉽지 않은 이 일을 양심에 따라 공개해준 이 수의학도에 깊이 감사드린다. .)

 

저는 전공을 3개 했습니다. 제일 먼저 생명과학, 그 다음에 심리학, 마지막으로 수의학을 전공했어요. 자랑하는게 아니라 무지할수록 동물이 더 고통당한다는 걸 알려드리려구요.. 지금 생각해보니 이때는 마취에 관해 기본적인 지식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가르쳐 주지도 않죠.. 대학원생들도 생물학과 출신인데 마취에 대해 알까요. 무턱대고 마취약 넣고 안 움직이면 실험하는 식이었지요. 황소 개구리 같은 경우는 뾰족한 책상 모서리에 머리를 내려쳐서 기절시킨후 척수를 파괴시켜야 되는데

그게 됩니까. 운동신경 실험이라 마취를 하면 안됐거든요.. 아무리 내려쳐도 등이나 다리같은데가 맞아서 부러지기나 하지.. 그 작은 부위인 머리는 좀처럼 안맞더군요... ,.피만 흘리구요... 실험 시간이 정해져 있고.. 남자애들이 결국 그냥 입을 열고 가위로 윗입을 자르는데 황소개구리가 힘없는 앞발로 가위를 밀쳐내는 장면이 9년이 지났는데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마우스는... 흔히 경추탈골로 죽이는데요.. 잘 못하는 애들이 하면 정말 생쥐들이 고통스럽지요..

마우스가 입을 벌리고 괴로워하던 장면땜에 처음 실험하고 나서 1주일동안 잠 못잤던 기억이 있습니다. 지금은 좀 무뎌지긴 했는데... 곤충들도 산채로 냉장고에서 며칠씩이나 있답니다.. 곤충들도 참 불쌍하지요... 쓰잘데기 없이 표본 만들어오라고 그래서 수천마리씩 죽어갑니다.

 

마지막 수의학; 수의학에서는 솔직히 어쩔 수 없이 실습의 필요성을 인정합니다. 나중에 수술하려면 내부장기, 근육 등등 정확히 어디에 있는지 정상일땐 어떤 색깔인지.. 촉감은 어떤지.. 경도는 어떤지..

아플때는 또 어떤지... .. 알아야 되죠. 그러나 불필요하게 죽어가는 동물들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독성학 시간엔 포르말린을 생쥐 발바닥에 주사해놓고 붓는 정도 아파하는 정도를 보구요.. 임신한 쥐들도 실험대상이었습니다... 그러고 나서는 안락사를 시키는데 몇몇 아이들이 경추탈골을 해본답시고

(전 이미 해본지라 안했지만) 하는데.. 안해본 애들이라 쥐들이 너무 아파하더군요; 생리학 시간엔 제노퍼스라는 외국산 개구리를 과배란시켜서 실험했구요... 병리학 시간이 대박이었지요 농장에서 병든 새끼돼지가 무료로 옵니다 --; 걔네를 상대로 피뽑는 연습을 하지요 --; 한마리가 수 백 번 피를 뽑힙니다. 주사바늘 몸에 몇 백 번 꼽혀보라고 사람들한테 말하고 싶습니다 ㅠㅠ 마취도 안해요. 그냥 시멘트 바닥에 눕혀놓고 목에서 피를 뽑는데.. 솔직히 잘 안됩니다.. 그러다가 새끼돼지들은 지쳐서 죽어갑니다. 나중에 보니 등이 다 까져있더라구요... 진짜 불쌍하죠..

 

채혈연습용이 아니고 부검용인 새끼 돼지들은 전기로 기절시킨 다음에 앞다리 안쪽을 깊게 잘라 방혈시켜 죽입니다. 간혹 깨어나는 애들도 있어요... 엄청나게 큰 돼지가 한마리 들어왔는데..

전류가 약해서 기절은 안하고 움직이진 못하는 상태였는데 그냥 생으로 방혈시키더라구요.... 조류질병학 시간엔 병아리를 대상으로 피뽑는 연습과 안락사 연습을 합니다. 척수를 끊어버리거나 연수를 칼로 그어 죽이는건데요.. . 전 척수 끊어보고는 나머지 방법으론 하기가 싫던데... ㅉㅉ

실험이 끝나고 남은 수십마리의 병아리들도 이유없이 그냥 죽입니다.. 관리할 사람이 부족하고 사료값이 들고 얘네들이 커지면 사체처리비가 엄청나기 때문이겠지요....

 

내과 시간엔.. 참 아이러니하게도 보신탕용 개를 빌려다가 실습했습니다. 피좀 많이 뽑고 주사 여러대 맞고 뼈를 뚫어 골수를 채취하는것도 견딜만큼 크고 사람들 무서워하고 순하고 그래서요.. 하루종일 온갖 실습 다 당하죠.... 약 먹이는 것부터 경정맥 채혈, 앞다리에서 채혈, 일부러 피 내놓고 지혈시간 측정, 요도카테터 삽입, 관장까지.. 결막에다가도 주사기를 찌릅니다.. 그 순한 것들은 깽깽거리지도 않네요... 얼마나 맞았었는지 원....

 

외과 시간... 실습은 무조건 수술입니다. 외과 실험실의 개는 한정되어 있습니다. 실습할 학생은 많죠..

제가 데려다가 안락사시킨 겨울이는... (.. 그래서 제 대화명은 겨울이입니다. 죽을때까지 잊지 않을꺼에요..) 누가 학교 병원에 실험용으로 기증한 믹스견이었습니다. 2달동안 수술을 5번 받았더라구요..

제가 수술하고 1주일 뒤에 또 수술 스케줄이 잡혀 있는 애였습니다.. 아주 미쳐버리겠더라구요...

어떻게 그렇게 이쁘고 영리한 애를 병원에 기증을 하는지도 모르겠고 (말이 기증이지 그건 버린거죠! 망할...) 수술을 하도 해서 몸의 털이 반쯤 없고 아직도 여기저기 실이 삐져나와 있던데요.. 화장실 갈때도 너무 너무 아파하는 애였습니다.. 애가 커서 아파트에서는 못키우고 수술하도 해서 여기저기 칼 자국에 실밥까지 있는 애를 누가 입양할리도 만무하고..

 

안구 적출술을 받고 평생 어두컴컴하게 사는 개.. 일부러 각막을 칼로 긁어 손상시키고 회복 정도를 보는 개.. 파보를 일부러 감염시키고 비글 새끼들을 다 죽여버리는 일... 이건.. 새끼를 처리하기가 곤란해서 그랬던걸로 알고 있습니다. 방사선 시간도 좀 그렇습니다... 방사선 실습견들은 다른 수술도 받은 애들이에요.. 방사선 시간엔 무조건 굶깁니다.. 그래야 잘 보이니까요.. 1주일에 거의 2일을 굶는거에요.. 1년 내내.. 비참하죠... 실습 전날 굶기고.. 실습 하루종일 하니깐 이틀 굶는거죠... 쓸모없어진 군견들도 옵니다. 경찰견인지 군견인지 모르겠는데 암튼 셰퍼드 였어요. 그 늠름하고 용맹한 군견들이 우리 앞에서 무서워서 꼬리를 내리고... 온갖 수술을 받은 후.. 안락사 당하지요.. 수술하기 전날은 무조건 굶깁니다... 우리나라를 위해 열심히 일해준 군견들은... 배고픔을 겪은 후 차가운 수술대 위에서 죽어요.. 얘네들은 노년에 호강시켜줘야 되는거 아닐까요... 어떻게 실험하라고 대학병원에 보내버리는지...

 

저는 실험동물들이 단 한번의 실습만 받고 안락사되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그렇게 되면 사체처리비가 엄청나서 아마.. 꿈같은 얘기겠지요..) 실제로 유기견도 입양이 이렇게 안되는데 실험견은 더 힘들테니까요.. 게다가 얘네는 평생 목욕도 안해봐서 온갖 기생충에 곰팡이에 감염되어 있고.. 사람이 발톱도 못깎게 합니다. 사람 손이 닿으면 무조건 아팠던 애들이니까요.. 이런 불쌍한 실험동물들은 좁은 케이지 안에서 평생 살다가 갑니다. 침대나 따뜻한 방바닥에서 자로 뻗어자는 우리들의 애완견과 달리 몸을 쭉 펴고 잘 수도, 서있을 수도 없는 공간에서.. 살다가 죽어갑니다. 케이지에서 나오면 아픈 과정들이 기다리고 있다는걸 뻔히 알텐데도 케이지에서 나오면 너무 좋아서 꼬리를 흔들며 실험실이며 복도를 돌아다닙니다. 진짜 불쌍합니다.... 실험동물들의 복지도 생각해주세요.. 실험동물들은 유기견보다 더한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습니다...

 

복사하셔서 많이 뿌려주세요 ㅠㅠ.....흑 사진이 굉장히 많았지만 다른 건 너무 무서워서 차마 올릴 수가 없었습니다. ...... 정말 가엾네요.ㅜㅜㅠㅠ (비글은 너무 말썽꾸러기라서 많이 버려지는데 사람을 굉장히 좋아해서 누구라도 믿고 따르는 순한 성품, 순수도가 높아서 개견차가 적다는 이유 때문에 실험용으로 가장 많이 사용된다고 합니다.) 살아있는 생물 중에 사람들이 가장 무섭습니다.. 인간이 동물보다 지능이 뛰어나다고 해서 그들의 생명을 뺏고, 그들을 고통 속에서 죽게 할 권리는 없는 거 아닌가요? 사람을 위해서 동물실험을 하는 거라면 적어도 그 죽음만이라도 덜 고통스럽게 해줘야하는 거 아닌가요?


토마토

2012.03.01 20:45:11

저는 전혀 다른 직종에서 일하는지라 위의 말씀이 정말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만일 십분의 일이라도 사실이라면 설령 모르고 했다고 해서 용서될 일은 아닐 듯 하네요. 반드시 어떠한 식으로든 벌을 받지 않을까합니다. 세상은 공평하거든요.

미스캣

2012.03.10 11:24:53

아 진짜 인간의 잔임함이란...막아야해요

지애리

2012.04.05 20:34:55

저런 행위가 버젓이 이뤄진다는 게 화가 나고, 심지어 합법이라는 데 화가 나고,
무엇보다도.. 인간의 필요를 위해서라면 동물 생체 실험이 정당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게 제일 화가 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1284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4637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7944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12362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21724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28854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37145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36655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51966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73734  
»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77885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01346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87924 107
1879 2018년 외부윤리위원 교육신청서 파일첨부 file 관리자 2018-12-03 693  
1878 보도자료 imagefile 지킴이 2017-05-26 1380  
1877 기자회견. 보도자료. 성명서 imagefile 지킴이 2017-04-13 1377  
1876 대선공약제안서 imagefile 생명체 2017-04-03 1410  
1875 익산 동물복지농장 '에방적' 살처분 명령 집행정지 결정을 촉구한다. 생명체 2017-03-23 1537  
1874 황규안총리는 지속가능한 동물복지축산을 위한 근본 개혁에 나서라.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7-02-21 1478  
1873 중앙일보 AI보도: "도청관계자가 길고양이 살처분을 당부했다"는 것이 오보랍니다.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6-12-31 1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