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새끼 돌고래 등에 업은 어미의 母情

조선일보|조선닷컴|입력2012.07.17 17:12|수정2012.07.17 17:21

어린 새끼의 시체를 등에 업고 헤엄치는 돌고래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네티즌을 감동시키고 있다고 17일 징화왕(京華網) 등 중국 매체가 보도했다.

사진은 '아기 돌고래야, 집에 데려다 줄게'라는 제목으로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올라왔다. 지난 8일 중국 친저우(欽州) 싼냥완(三娘灣)에서 배를 타던 관광객이 바다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イルカ子を背中に.jpg

↑ [조선닷컴]죽은 어린 돌고래를 등에 업고 헤엄치는 돌고래의 사진./출처=웨이보

 

사진에는 몸길이가 3m 정도에 이르는 돌고래가 자기 몸길이 반 정도 되는 크기의 어린 돌고래의 시체를 등에 업고 수면 가까이 헤엄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웨이보에서 "당시 파도가 높아 새끼의 시체가 등에서 여러 번 떨어졌지만 그때마다 큰 돌고래가 다시 시체를 업어 올리며 헤엄쳐갔다"고 설명했다.

이 사진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인터넷에서 빠르게 확산했다. 네티즌들은 정확한 사정은 모르지만, 엄마 돌고래가 죽은 새끼 돌고래를 버리지 못해 등에 업고 이동하는 것으로 추측했다. 한 네티즌은 "너무 안타까워 사진을 보는 순간 눈물이 핑 돌았다"고 말했다.

 

 

이상 조선닷컴의 가사였습니다.

........................................................................................................................................

 

 

영화 The COVE의 나언 세계적인 돌고래보호활동가인 릭 오바리씨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예전 남미에서 돌고래쇼인가(?)에 쓰여있던 어린 돌고래를 방사하기로 했는데 그 아이의

돌고래군이 연안에서 그 아이가 방사되는 걸 계속 기다리고 있었답니다.
그리고 방사 했을때 엄마 돌고래가 자기 아이라고 알고 있었답니다.

 

이 이외에도 고래/돌괘의 관련된 이야기는 많이 있습니다. 일부만 소개 하면...

 

- 표류하고 있던 일본인 다이버를 유도해서 흑조에서 지켜주었던 고래들.

- 바다에 빠진 아기를 수명에 떠받쳐 있었고 구조하러온 구출Boat 에게 넘겨준 돌고래.

- 어업의 정치망에 걸려있던 돌거래를 구출 해준 더이버 주위를 금방 떠나지 않고 감사의 인사

   를  표시  해서 떠난 돌고래.

 

- 자살을 한 동물실험에 쓰이뎐 돌고래.

이런 고래/돌고래들에게 우리 인간은 뭘을 하고 있을까요??
인간들은 그들보다 못한 생물이라는게 확실한 것 같습니다.

지능이 높으고 자의식이 있고 인간보다도 진화된 고래/돌고래들.

인간이 보호를 받는 생물이라면 그 들도 마잔가지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4788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7455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10790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15285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27389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31684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43096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39475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54763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76460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80725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07131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90805 107
1612 동물이 정말으로 인간보다 못 한 존재인가요?? imagefile 미키 2012-08-09 2799  
1611 문정림의원의 화장품법 일부 개정 법률안: 동물실험여부표기 [1] 생명체 2012-08-07 3992  
1610 유기동물 입양캠패인이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image 생명이 2012-08-07 3036  
1609 제주도 악마 개장수 트럭!!! 이제는 개식용을 금지할 때! 서명해주세요! imagefile 미키 2012-08-01 3147  
1608 대구광역시 동물조례에 여러분의 목소리를 내어주세요. file [7] 생명체 간사 2012-07-31 4146  
1607 제주 <개 악마 트럭> 사건 기자회견 및 농림부 방문 -월요일 12시 모여 주세요. imagefile 미키 2012-07-29 6752  
1606 동물보호법 강화를 위한 성찰 생명체 2012-07-27 2660  
1605 한국의 불법 고래잡이의 경악할 만한 실태! imagefile 미키 2012-07-26 3615  
1604 (쾌거!) 동물 잔인하게 죽인 죄… 6개월 징역형 첫 선고 미키 2012-07-25 2528  
» 죽은 새끼 돌고래 등에 업은 어미의 母情 imagefile [654] 미키 2012-07-19 55611  
1602 기사가 나왔어요: 정부의 '과학포경'에 반대하는 행사 image 미키 2012-07-19 2758  
1601 정부의 고래 과학조사 추진에 대한 시민단체의 입장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7-17 3464  
1600 [ 개! 여름! ] 한낮 중의 산책은 무지에 의한 동물학대입니다. 미키 2012-07-16 3234  
1599 사육곰 관리를 위한 특별법안 생명체 2012-07-15 2699  
1598 생학방 캠패인의 기사: 한겨례 (개고기)생명권, 문화상대주의 논리에 도전하다 [1] 미키 2012-07-14 2939  
1597 전라북도 동물보호조례 생명체간사 2012-07-12 2485  
1596 당신이 버린 쓰레기가, 다른 누군가의 생명을 빼앗습니다. imagefile 미키 2012-07-12 2498  
1595 (주의!) 개의 간식이 개를 죽음에 이르게 하고 있다고 합니다. 미키 2012-07-12 2578  
1594 포경금지 법안: 해양생태계의 보전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 file 생명체 간사 2012-07-12 4503  
1593 국내 고래과학조사 추진에 따른 정부입장 발표 image 생명체 간사 2012-07-12 2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