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26일 중복 기자회견

조회 수 3133 추천 수 0 2014.08.01 10:46:02

제목:7월 26일 기자회견 후기

 

25일 밤에 비와 바람이 너무 심하게 불어 걱정을 많이 했는데, 다행히 바람이 불기는 했지만 비는 오지 않아서

집회를 무사히 진행할수 있었습니다.

이날은 특히 외국인분들이 많이 참석하셨습니다.

홍대 전척역근처에서 사진전시,개식용반대서명,퍼포먼스를 진행했습니다.

지하철 입구에서 자리를 잡고 했는데 노숙자분들이 옆에서 잡지를 팔고 계셨습니다.

그리고 이런 자리에서 많이 듣는 얘기지만

"사람이 먹고 사는게 먼저지, 개까지 신경을 써야돼?"라고 노숙자 분이 언성을 높혔습니다.

 

단순히 술먹고 노는 사람보고 왜 그 시간에 돈도 낭비하고 몸도 망가지는술을 마시냐고 설교하는 분들은

만나지 못했지만, 동물문제만 이야기하면 갑자기 세계 기아 인구가 몇프로인데, 지금 북한에 굶어죽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아는냐고 언성을 높이는 분들을 많이 만날수 있습니다.

 

이분들은 동물문제를 이야기하면 사람에게 돌아갈 관심과 애정을 뺏어서 동물에게 준다고 느끼는것 같습니다.

아마 정답은 아닐거 같지만 그러면 저는 그렇게 대답합니다.

 

여성문제가 시급하다고 느끼면 여성운동을 열심히 하면되고, 기아문제가 심각하다고 느끼면 그쪽에서 열심히 하면 되고

통일문제가 가장 중요하다고 느끼면 그쪽에서 열심히 하라고 합니다.

 

단 다른 분야에 관심이 있어서 일하는사람들을  비난하지 말아달라고 합니다.

 

또 피켓을 들고 서 있는데 그 비참한 개 사진을 보면서 지나가는 여러분이

"나도 먹는데 애완견은 먹지 않는데 난 식용개만 먹는데"라고 얘기하는 분들을 주위에서도

어제 집회에서도 여러분 보았습니다.

 

애완견(?)은 사랑하고 보살피고 학대하면 안되지만,

식용견은 그 애완견과 다르니까 먹고 좀 학대해도 괜잖은거 아닌가 느끼는거 같습니다.

 

사람을 외모와 피부색깔에 따라 등급을 매긴다면  부당하다고 느낄텐데요

 

어떤 개는 우리 인간이 보기에 귀여워서  사랑받고 보호받을 권리가 있고

넌 살찌고 못생겨서 잡아먹혀도 되고,

 

우리가 개 식용반대를 말하는건 그 개들이 당할 고통과 죽음 때문인데,

이분들은 외모를 말하는거 같습니다.

 

어제 집회에 참석하신 분들 고생 많이 하셨고.

다음 말복집회에서 뵙겠습니다.

P20140731_104945000_8B638C04-C264-480E-B4DA-4940BEBFB752.JPG P20140731_104940000_D1FD7707-1CAD-44A0-85D4-671AB3301432.JPG P20140731_104958000_CAADDC37-D747-4C00-A217-68EEC760E12A.JPG


미키

2014.08.24 15:57:37

정말 공감하는 말씀입니다.
이 날 행사 고생 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69837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53781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59548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65638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101443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80947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119237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88475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103792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125054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31526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82481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39302 107
1832 워크샵알림:경기북부 동물보호활동을 행정에 적용하는 구체적인 방법을 배웁시다. imagefil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08-24 4018  
1831 (서명) 선로에 개가 있는데도 열차를 발차하여 치어 죽인 홍콩의 철도회사! imagefile 미키 2014-08-24 3734  
1830 사진게시테스트 imagefile 생명체 2014-08-11 3163  
» 7월26일 중복 기자회견 image [1] 생명사랑 2014-08-01 3133  
1828 서울시 유기동물 임보제도 file 생명체간사 2014-07-31 3209  
1827 (보도자료) 개색용금지를 위한 인도주의행동연합 기자회견 imagefile [1] 생명체간사 2014-07-25 7823  
1826 멧돼지의 농장 침입 - 사살이 능사인가? imagefile 물금주민 2014-07-16 4191  
1825 반부화 오리알 - 동물 문제에는 국경이 없습니다 imagefile 물금주민 2014-07-16 4612  
1824 산채로 얼굴을 베어내지는 코끼리들! 모두 고문으로부터 그들을 구하자! imagefile 미키 2014-07-13 4365  
1823 생태신학자 매튜 팍스의 강연회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7-13 3914  
1822 서울시 개살육장 폐쇄 요구집회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7-11 8424  
1821 조류독감(AI)의 원인 재규명 요구 규탄문. 6월 26일 생명체간사 2014-07-02 3231  
1820 동물학대가 사람에 대한 위협으로 발전하다 / 그 통계와 심리 [1] 미키 2014-06-27 5382  
1819 조류독감(AI) 공동대책위원회 기자회견문 imagefile 생명첵나사 2014-06-27 3563  
1818 (보도자료) "오리야 닭들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26 3233  
1817 서울시 동물보호종합계획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13 3186  
1816 (경향기사) [여적] 캣 맘 미키 2014-06-10 3394  
1815 (한겨례 기사 ) “동물을 위한 공약도 준비됐나요?” 미키 2014-06-10 3373  
1814 농림축산식품부 조류독감 방역체계 개선방안 공청회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06 4099  
1813 정부의 조류독감 공청회 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04 3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