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독감의 원인은 철새가 아니라 좁은 공장식 사육 환경.

 

조류독감이 전북 고창에서 처음 발병된 지 10일 만에 서해안의 전북, 전남, 충남, 경기 등 4개의 도로 확산되고 있다. 지금까지 예방 차원에서 닭과 오리 100만 마리가 매몰됐고 추가로 148만 2천 마리가 묻힐 예정이라고 한다.

 

농식품부와 전라북도는 고창 동림저수지에서 발견된 철새 사체에서 고병원성 H5N8가 발견됨에 따라 이번 조류독감의 원인을 철새로 몰아가고 있다. 그러나 철새가 고병원성 조류독감을 옮겨왔다면 철새가 도래한 지난 10월~11월에 죽지 않고 2, 3개월 후에 죽은 점과 철새의 폐사 개체수가 고작 19일 까지 20만 마리의 철새 중 98 마리 정도로 적고(자연도태 등의 자연폐사율은 0.05%) 농장에서 먼저 발생하고 철새에서 발견된 점으로 보아 농장에서 흘러나온 오염된 분변 의해 동림저수지의 철새가 감염된 것이 더 설득적으로 들린다. 방역당국이 잠복기 21일 전인 지난 달 고창 씨오리 농장을 예찰했음에도 조류독감을 찾아내지 못한 관리 소홀의 책임을 철새에게 돌리고 있는 것이다.

 

그러면 조류독감이 철새를 통한 감염이 아니라면 농장에서 자연발생 할 수 있는가? 호남대 생물학과 이두표 교수는 가능하다고 말한다. 저병원성 조류 독감은 자연계에 상존하며 철새 뿐 아니라 사육하는 환경에서도 잠재할 수 있다. 좁은 공간에 밀집하게 키우는 사육환경에서 병원균에 저항성이 약해진 닭과 오리들에게 투여되는 성장촉진제와 항생제에 의해 돌연변이가 생겨 저병원성 조류 독감이 고병원성으로 변이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사실 조류독감은 사람의 감기와 같은 것이며 영양분을 충분히 공급하고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넓고 깨끗한 환경에서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다. 전북 고창에서 육용오리를 8년째 사육하고 있지만 한번도 조류독감으로 피해를 보지 않았다는 김병수씨(48)도 조류독감은 관리가 잘 된 농장에서는 감염되지 않고 대부분 환경이 열악한 농장에서 상존하고 있는 병균들과 합병증으로 발생한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보아 사육환경 개선이 조류독감의 발병을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철새의 유입으로 인한 외부 감염인 경우라도 조류독감은 공기로 통해 감염되는 것이 아니라 분변 및 분비물에 의해 감염되므로 소독만 제대로 한다면 충분히 막을 수 있다.

 

조류독감이 발생할 때 마다 수백 수천만 마리의 닭과 오리들이 살처분을 당하고 있다. 그 중 대부분이 규정을 위반하여 살아있는 채로 자루에 넣어져 매몰되고 있다. 상품으로 가치가 떨어졌다는 이유로 쓰레기 버리듯이 생명들을 유린하고 인력과 돈을 쏟아 붓고 있는 것이다. 5차례의 조류 독감을 경험했지만 그 행태는 여전하다. 농장의 사육환경개선과 적절한 관리야 말로 생명의 유린을 막고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는 관행을 막을 것이다.

 


생명사랑

2014.01.28 13:46:34

농장 사육환경의 개선이 시급합니다. 정부는 이번기회에 사육환경을 개선하라!

미키

2014.02.08 21:41:13

기중한 글 감사합니다. 퍼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33070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26961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30810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34603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61224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51001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77434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58679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74021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95107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99936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41345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09866 107
1772 조류독감 전주 토론회를 다녀와서 imagefile 박창길 2014-03-19 3754  
1771 개 운송 현장_다음 아고라 [1] 물금주민 2014-03-15 3429  
1770 (보도기사)폐사와 살처분, 악순환 반복되는 공장축산의 비극 imag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03-13 3362  
1769 수컷의 병아리는 어디로 가는 가? imagefile 미키 2014-03-13 5994  
1768 이것은 남의 나라일 일까요? 미키 2014-03-13 2841  
1767 조류독감 정책토론회 개최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3-12 3791  
1766 사육곰 관련하여 질문 드립니다. [4] 김문희 2014-03-05 4168  
1765 곰 사육장을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1] 물금주민 2014-03-03 6048  
1764 (보도자료) 지속가능하지 않은 공장식축산의 폐기를 요구한다. 28일 정부종합청사 기자회견 imagefile 생명체 2014-02-27 3122 1
1763 (보도자료)조계종 조류독감, 살처분 포럼 개최, 2/28일 오후2시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2-27 3649  
1762 "조류독감과 살처분" 조계종 교육 아사리 포럼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2-24 3513  
1761 조류인플루엔자 근원적 예방대책은 없는가?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2-19 2878  
1760 서울시 동물보호정책 청책토론회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2-19 2846  
1759 비좁고 배설물 가득한 사육장…자식처럼 키웠다는 말, 더 이상 하지 말길(출처:한국기자협회) image 황미경 2014-02-08 3931  
1758 조류인틀루엔자및 야생조류 학술대책위원회 성명문 file 생명체간사 2014-02-06 3802  
1757 아, 미친 나라에 .. 미친 인간들의 살풀이 춤이여 멈춰라!! imagefile [1] 박창길 2014-02-05 3170  
1756 생매장 현장을 안타까운 마음으로 고발하고 있는데....깨어나라 한국교회여... [1] 생명체간사 2014-02-05 2778  
1755 동아시아_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철새, 조류독감의 원인이 아닌 피해자 image 생명체간사 2014-01-27 3296  
» 조류독감의 원인은 철새가 아니라 좁은 공장식 사육 환경 [2] 황미경 2014-01-27 3266 1
1753 2013년 사업보고서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01-24 2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