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와 목사님들께 한마디 묻고 싶습니다.
성경에 하나님이 모든 생명을 만드셨다고 하셨습니다.
한국교회가 믿는 하나님은 생명을 지으신 창조주 하나님입니다.
그런데 여.야의 정치적 견해가 전혀 필요 없는
AI로 300만 마리의 생명이 무참히 생매장되고 있는 이 잔혹한 재앙에
언제까지 침묵하고 있을 것입니까?
닭과 오리는 인간먹거리에 불과하니 그까짓 일에 침묵해도 되는 것일까요?
언젠가 먹거리로 제공되기 위해 죽어야 할 생명들이지만,
수백만 마리가 생매장되는 작금의 현실엔 문제가 많은 것 아닐까요?
...
최근 동물보호단체에서 생매장하는 잔혹한 살생을 멈추라고,
생매장 현장들을 안타까운 마음으로 세상에 고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창조주 하나님을 믿는다는 한국교회의 어떤 외침도 들리지 않습니다.

창조과학회라는 전문가들이 모인 단체도 있다지요.
천지를 지으신 분이 하나님이라는 사실에 목숨 걸고 논쟁하는
하나님 믿는 교수님들의 모임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동물보호협회도 하나님 만든 생명의 죽음 앞에 안타까워하는데
창조주가 만든 생명들의 신음 앞에 창조과학회는 무얼 하고 있을까요?

이 세상과 생명을 누가 만들었냐는 데에는 목소리 높여 논쟁하면서
그분이 만든 아름다운 이 세상이 잘 보존되도록 지키는 일에
이 분들이 목숨 걸고 나섰다는 소식을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4대강 파괴 재앙 앞에, 원전 확대라는 위기 앞에, AI 참사 앞에
창조과학회 전문가들의 하나님을 대변하는 목소리를 들어본 적도 없습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셨다고 고백하면서
하나님 만드신 아름다운 세상이 파괴되고, 생명이 처참히 죽어가도
나몰라하는 게 과연 창조주 하나님을 제대로 믿는 것일까요?

나는 하나님을 믿지 않습니다.
성공을 보장해준다는 빨간 벽돌 안에 갇혀 탐욕을 조장하는
한국교회가 말하는 하나님을 믿지 않습니다.
창조주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했다고 논쟁을 즐기면서도
하나님이 만든 세상이 망가져가는 현실 앞에 침묵하는
창조과학회가 말하는 무책임한 창조주도 믿지 않습니다.

나는 하나님을 믿습니다.
하늘과 땅과 온 생명을 아름답게 만드신 하나님을 믿습니다.
선물로 주신 이 세상을 잘 보존하라고 우리에게 책임을 주신
창조주 하나님을 믿습니다.
작은 생명들의 신음에 귀 기울이시고
낮은 자들의 고통에 함께 아파하는
생명을 사랑하고 돌보시는 사랑의 하나님을 믿습니다.

최근 한 기독교 단체의 여론조사에서
기독교의 신뢰도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왔습니다.
저도 이런 교회와 하나님이라면 믿지 않을 것입니다.
신뢰를 잃어버린 한국교회는 이미 세상으로부터 버림받은 것과 다름없습니다.
이제 신뢰받지 못함 정도를 떠나 영구히 폐기처분 당하지 않으려면
참 하나님 앞에 돌아와야 합니다.
생명의 파괴 앞에 함께 아파하고, 함께 울고,
하나님 주신 아름다운 선물을 지켜내기 위해
목소리 높여 싸우는 청지기로서의 책임을 다해야합니다.

하나님의 이름을 부른다고 하나님을 믿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이름을 외친다고 하나님의 나라가 이뤄지는 것도 아닙니다.
생명의 아픔에 함께 아파하고, 하나님의 아름다움들을 지켜내는
청지기 사명을 감당하며 하나님의 뜻을 이뤄갈 때,
버림받아 처박힌 악취 진동하는 쓰레기통에서
빛과 소금의 역활을 감당하는 구원의 반석으로 다시 올라서게 될 것입니다.

아, 깨어나라 한국교회여!

 

(최병성목사님 페이스북에서)


tomato77

2014.02.06 18:32:39

오리들아, 닭들아... 너네 들이 AI걸렸다고 그게 죄는 아닐터인데... 그리고 AI에 걸리지 않은 오리, 닭들아... 참으로 미안하구나... 그냥 다음 생에는 좋은 세상에 다시 태어나기를 바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33074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26961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30810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34603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61230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51001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77439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58679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74022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95108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99936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41348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09866 107
1772 조류독감 전주 토론회를 다녀와서 imagefile 박창길 2014-03-19 3754  
1771 개 운송 현장_다음 아고라 [1] 물금주민 2014-03-15 3430  
1770 (보도기사)폐사와 살처분, 악순환 반복되는 공장축산의 비극 imag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03-13 3362  
1769 수컷의 병아리는 어디로 가는 가? imagefile 미키 2014-03-13 5994  
1768 이것은 남의 나라일 일까요? 미키 2014-03-13 2841  
1767 조류독감 정책토론회 개최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3-12 3791  
1766 사육곰 관련하여 질문 드립니다. [4] 김문희 2014-03-05 4168  
1765 곰 사육장을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1] 물금주민 2014-03-03 6048  
1764 (보도자료) 지속가능하지 않은 공장식축산의 폐기를 요구한다. 28일 정부종합청사 기자회견 imagefile 생명체 2014-02-27 3122 1
1763 (보도자료)조계종 조류독감, 살처분 포럼 개최, 2/28일 오후2시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2-27 3649  
1762 "조류독감과 살처분" 조계종 교육 아사리 포럼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2-24 3513  
1761 조류인플루엔자 근원적 예방대책은 없는가?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2-19 2878  
1760 서울시 동물보호정책 청책토론회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2-19 2846  
1759 비좁고 배설물 가득한 사육장…자식처럼 키웠다는 말, 더 이상 하지 말길(출처:한국기자협회) image 황미경 2014-02-08 3931  
1758 조류인틀루엔자및 야생조류 학술대책위원회 성명문 file 생명체간사 2014-02-06 3802  
1757 아, 미친 나라에 .. 미친 인간들의 살풀이 춤이여 멈춰라!! imagefile [1] 박창길 2014-02-05 3170  
» 생매장 현장을 안타까운 마음으로 고발하고 있는데....깨어나라 한국교회여... [1] 생명체간사 2014-02-05 2778  
1755 동아시아_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철새, 조류독감의 원인이 아닌 피해자 image 생명체간사 2014-01-27 3296  
1754 조류독감의 원인은 철새가 아니라 좁은 공장식 사육 환경 [2] 황미경 2014-01-27 3267 1
1753 2013년 사업보고서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01-24 2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