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8시위.jpg [보도자료]

지속가능하지 않은 공장식축산의 폐기를 요구한다.

 

아직도 정부는 근본원인에 침묵하면서 야생철새 타령을 하는가?

더 이상 내용없는 정부의 복지축산으로 국민을 오도하지 마라.

 

지난 2014 117일 전북 고창에서 AI(조류인플루엔자)가 올해 처음 발생한 이후에, 현재 약 500만마리의 엄청난 숫자의 닭과 오리들을 살처분(殺處分)하고 있으며, 그 숫자는 더욱 늘어날 것이다. 살처분은 수십에서 수백만의 동물들을 대량 죽이는 것으로 그 자체로도 너무나 끔찍한 것이다.

2003년 국내에서 AI가 처음 발생 이후 2003, 2006, 2008, 2010 10년 동안 2-3년을 주기로 AI가 반복되고 있지만, 최근 2/18일 국회업무보고에서 아직도 정부는 AI의 발생원인을 항상 애꿎은 야생철새탓으로만 돌리고 있고 근본적인 원인인 공장식축산에 대해 침묵하고 미미한 복지정책만 제시하고 있어 크게 우려된다.

야생조류국제기구인 EAAFP에 의하면 저병원성 AI바이러스는 야생조류와 가금류에서 자연적으로 발생되는 것으로, 국내에 저병원성 AI바이러스는 365일 상존하고 있다. 실제로 2013년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사육 가금류 검사에서도 450건의 저병원성 AI바이러스가 확인되었다.

세균과 바이러스로 오염되어진 열악한 사육 환경과 유전적 다양성이 보장되지 못하는 현재의 '공장식 밀집사육'은 닭과 오리의 건강과 면역체계를 악화시켜, 저병원성이 고병원성 AI로 쉽게 변이시키고 있다. 공장식 밀집사육이 각종 세균과 AI바이러스의 창고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세계식량농업기구(FAO)에서도 AI바이러스 발생의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공장식 밀집사육(Factory Farming)을 지목하고 있듯이, AI바이러스의 발생 및 변이를 일으키는 공장식 밀집 축산의 환경을 개선하지 않는 이상, 눈에 보이지도 않는 바이러스를 소독과 방역만으로 100% 통제 관리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또 국내전문가들도 조류가 원인이라는 정부주장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좀 더 본격적인 검토없이 최근 국회보고에서도 철새가 원인이라고 보고하고 있어 현실을 왜곡한다. 또 현재 정부가 제시하는 미미한 복지축산정책으로는 결코 조류독감의 되풀이를 막을 수 없다.

이에 시민단체는 다시 한번 기자회견을 마련해 정부의 철새주장에 대한 반대의 과학적 근거를 제시하고, 정부의 복지축산정책의 문제점을 구체적으로 지적하며, 우리 사회가 공장식축산의 모라토리움(폐기) 선언으로 나아갈 것을 촉구한다.

 

[AI 공장식 축산 폐기 및 동물복지 축산의 전면 도입, 실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캠페인]

 

1. 일시:2014.2.28()12-1

2. 장소: 광화문 정부청사 본관 후문

3. 내용: 서명서 발표 및 주요내용 기자회견, 구호제창, 퍼포먼스(동물의 가면을 쓴 사람들이 피켓팅)

4. 참여단체: 한국동물보호연합, 생명체학대방지포럼, 동물사랑실천협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49230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34676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39312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43067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79829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59323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96499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67099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82280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103403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08783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60347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18260 107
1772 조류독감 전주 토론회를 다녀와서 imagefile 박창길 2014-03-19 3997  
1771 개 운송 현장_다음 아고라 [1] 물금주민 2014-03-15 3848  
1770 (보도기사)폐사와 살처분, 악순환 반복되는 공장축산의 비극 imag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03-13 3867  
1769 수컷의 병아리는 어디로 가는 가? imagefile 미키 2014-03-13 6710  
1768 이것은 남의 나라일 일까요? 미키 2014-03-13 3387  
1767 조류독감 정책토론회 개최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3-12 3980  
1766 사육곰 관련하여 질문 드립니다. [4] 김문희 2014-03-05 4337  
1765 곰 사육장을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1] 물금주민 2014-03-03 6949  
» (보도자료) 지속가능하지 않은 공장식축산의 폐기를 요구한다. 28일 정부종합청사 기자회견 imagefile 생명체 2014-02-27 3303 1
1763 (보도자료)조계종 조류독감, 살처분 포럼 개최, 2/28일 오후2시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2-27 3812  
1762 "조류독감과 살처분" 조계종 교육 아사리 포럼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2-24 3732  
1761 조류인플루엔자 근원적 예방대책은 없는가?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2-19 3048  
1760 서울시 동물보호정책 청책토론회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2-19 3023  
1759 비좁고 배설물 가득한 사육장…자식처럼 키웠다는 말, 더 이상 하지 말길(출처:한국기자협회) image 황미경 2014-02-08 4451  
1758 조류인틀루엔자및 야생조류 학술대책위원회 성명문 file 생명체간사 2014-02-06 4394  
1757 아, 미친 나라에 .. 미친 인간들의 살풀이 춤이여 멈춰라!! imagefile [1] 박창길 2014-02-05 3402  
1756 생매장 현장을 안타까운 마음으로 고발하고 있는데....깨어나라 한국교회여... [1] 생명체간사 2014-02-05 2924  
1755 동아시아_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철새, 조류독감의 원인이 아닌 피해자 image 생명체간사 2014-01-27 3781  
1754 조류독감의 원인은 철새가 아니라 좁은 공장식 사육 환경 [2] 황미경 2014-01-27 3416 1
1753 2013년 사업보고서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01-24 29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