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킨라빈스` 상속자"아이스크림 먹지마세요"
[TV리포트   2006-09-23 10:22:22]


"나는 아이스크림 속에서 태어났다. 내 아버지 어브 라빈스는 세계에서 가장 큰 아이스크림 회사인 베스킨라빈스를 창립해 오랫동안 경영해왔다. 우리집은 아이스크림 콘 모양의 수영장을 가지고 있었고, 아이스크림의 이름을 따서 고양이 이름을 지어주곤 했다."

세계적인 아이스크림기업 `베스킨라빈스`의 유일한 상속자였던 존 라빈스(John Robbins)가 <음식혁명>(시공사, 2002)에 쓴 자기고백이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외곽의 한 전원주택에서 사는 존 라빈스는 주식 못지않게 아이스크림을 먹던 삼촌 버턴 베스킨이 50대 초반 심장마비로 돌연사하자, 막대한 부를 포기하고 자연으로 돌아갔다.

그는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환경운동가다. 식생활과 환경, 건강의 연관성에 관한 세계적인 전문가로 각종 유제품과 축산물에 감춰진 진실을 세상에 알리고 있다. `건강한 식단의 선택과 환경보존`을 위한 비영리단체 `어스 세이브 인터내셔널(Earth Save International)`을 설립했다.

책에서 그는 사람을 병들게 하는 아이스크림을 만들고 선전하는 대신 건강한 먹거리와 자연에 가까운 삶을 권한다. 더불어 `육식을 금`하는 게 인간의 삶과 환경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 이유가 끔찍하다. `열대 우림지대에서 사육한 소고기로 패스트푸드 햄버거 하나를 만들 때마다 20~30종의 식물 100종의 곤충 10여종의 새 포유동물 파충류가 사라지고, 세계 인구의 4%에 불과한 미국인이 먹어치우는 소고기 양이 전 세계 소고기 소비량의 23%`라는 것.

존 라빈스는 22일 MBC TV `W`에 출연, 자신의 아버지가 만든 기업을 상대로 `싸움`을 벌이는 이유에 대해 "아이스크림은 건강에 좋은 음식이 아니다. 너무 달다. 크림은 높은 포화지방에,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고 심장질환과 심장마비를 유발한다"며 "사람들의 건강을 해치는 아이스크림을 팔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소비자 권익단체인 CSPI(공익과학센터)가 아이스크림 회사들에 영양성분을 공개하라는 서한을 보내는 데에도 적극적으로 동조하고 있다.

방송은 칼로리가 높지만 필요 영양소가 전무한 `정크푸드`의 폐해를 고발했다. `건강의 적`으로 불리는 이 음식 가운데 미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구입할 수 있는 ‘바나나 코코넛 프라프치노’ 한잔의 열량은 무려 720Kcal, 고칼로리의 대명사인 햄버거(치즈버거 320~빅맥버거 560Kcal)보다 높다고 보고했다.

햄버거, 커피, 아이스크림 등 대표적인 `쓰레기 음식`은 "고혈압, 심장병 등 질병을 일으킨다"며 "맥도널드와 KFC와 같은 패스트푸드는 물론 스타벅스와 베스킨라빈스가 CSPI의 표적이 되고 있다"고 이날 방송은 전했다.

특히 스타벅스에서 판매하는 음료와 제과는 높은 칼로리는 물론 엄청난 `트랜스지방`을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랜스지방은 식물성 액체기름을 고체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지방으로 버턴 베스킨의 돌연사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방송에서 존 라빈스는 "사람들은 음식을 사먹기 전에 어떤 성분이 들어있는지 알 수 있어야 한다"며 "무엇이 건강한 음식인지 알아야 자신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고 당부했다. 그는 자연에 가까운 채식을 하며 건강을 유지한다.

[TV리포트 백민호 기자] mino100@pimedia.co.kr
'가이드 & 리뷰' 방송전문 인터넷 미디어 'TV리포트'


제보 및 보도자료 tvreport.co.kr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36107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28240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32192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35892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64584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52276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80998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60030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75298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96394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01374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44804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11177 107
1772 [1분이면 가능한 서명] 7월1일부터 9만마리의 물개가 죽임을 당할 것입니다. imagefile [2] 미키 2012-06-03 6398 1
1771 푸아그라가 어떠한 음식인지 알고 계십니까? imagefile 미키 2012-06-28 6396  
1770 한세미씨의 합창단 공연을 알립니다. imagefile [2] 생학방간사 2012-06-05 6388  
1769 고양이 구조하다 숨진 김종현소방관의 명복을 빕니다. [2] 생명체간사 2011-07-29 6366  
1768 중국의 동물보호법제정: 진행내용과 최근 중국의 동물보호법제정에 관한 회의진행 [2] 동물지킴이 2009-09-12 6262 34
1767 [댓글만 달면 사료가 쌓입니다. ] 롯데닷컴과 동물사랑실천협회가 함께하는 사랑의 온도계 이벤트에 참여해 주세요. image [1] 남기범 2010-07-09 6258  
1766 [re] 양원경, 동물학대 발언 사과 “고개를 들 수 없습니다” [1] 강량 2008-06-03 6249 184
1765 "실험동물국가미래전략"에 대한 토론회 imagefile [1] 지킴이 2010-06-25 6235  
1764 [시론] 더불어 사는 마음 이주영 2004-12-09 6207 46
1763 길고양이 밥을 주고 있는데요... [4] 낭만고양이 2010-05-27 6200  
1762 곰 사육장을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1] 물금주민 2014-03-03 6190  
1761 채식을 시작하세요! imagefile 그린피플 2008-06-03 6121 187
» 베스킨라빈스` 상속자 "아이스크림 먹지마세요" image 이주영 2006-09-24 6105 16
1759 지구의 날 windy 2008-04-20 6099 232
1758 수컷의 병아리는 어디로 가는 가? imagefile 미키 2014-03-13 6083  
1757 반려동물 만취케 한 사건으로부터 실험동물 문제를 생각해 봅니다. imagefile [3] 김기왕 2014-04-07 6068  
1756 [주의!] 자동차 엔진룸에 들어가고 죽는 고양이의 사고가 발생하는 계절입니다! file 미키 2011-11-05 6067  
1755 어떤 내용이 최선의 길고양이 조례일까요?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7-09 6047  
1754 이 혹한의 겨울,성남모란시장의 개,고양이들은? [1] 토토나라 2005-02-24 6030 70
1753 은평구 유기동물은 응암동물병원,고양시 개농장으로 확인 [1] 장군멍군 2004-12-23 6029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