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성명서] 일본정부에 인류가 아닌 사람에 대한 학살 중단을 촉구한다!

 

 

얼마 전 인도정부는 범고래나 돌고래 같은 고래목 동물들에게 생명과 자유의 권리는 존중받아야 한다며 일정한 권리를 가진 인류가 아닌 사람이라는 특별한 지위를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고래목 동물의 포획이나 감금으로 연결되는 모든 행위를 금지시키고 돌핀파크를 모두 폐쇄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한국에서도 불법적으로 포획되어 인간의 즐거움과 이익을 위한 돌고래 쇼에 이용되어 오던 돌고래들이 무사히 고향인 바다로 돌아갔고 이를 통해 한국 국민들은 돌고래들이 있어야 할 곳은 바다라는 것을 돌고래도 사람처럼 새끼를 낳아 기르고 개성과 감성, 지능을 가진 동물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국제포경위원회(IWC)가 상업포경을 금지한 1988년 이후에도 와카야마현 타이지에서 지속적으로 돌고래 등 소형 고래류를 잡아 대부분은 고래고기로 소비하고, 살아남은 개체들은 전 세계 돌고래 쇼장으로 팔아 막대한 이득을 챙겨오고 있다. 이에 대한 국제 사회의 비난이 쏟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아무런 반성도 없이 올해 9월 또다시 돌고래 학살을 재개함으로써 전 세계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타이지에서의 큰돌고래 사냥은 다큐멘터리 영화 더 코브(The Cove)를 통해 알려졌듯이 배와 그물을 이용해 막다른 곳으로 돌고래 무리를 몰아넣은 뒤 작살 등을 찔러 잔인하게 죽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인근 바다는 돌고래들의 피로 시뻘겋게 변하고, 이런 야만적인 과정을 거친 수천 마리의 돌고래들은 고래고기로 가공되거나, 인간의 오락수단이 되어 좁은 수족관에 갇힌 채 원치 않는 묘기를 반복해서 부려야하는 비참한 삶을 살게 된다.

 

비극적이게도 일본 타이지에서 잡힌 큰돌고래들의 주요 수입국이 바로 한국이다. 20139월 현재 타이지에서 잡혀온 20마리 이상의 돌고래들이 제주 퍼시픽랜드, 마린파크, 한화 아쿠아플라넷, 울산 고래생태체험관, 서울대공원 등지에서 좁은 수조에 갇혀 있으며, 돌고래 쇼, 돌고래 생태체험 혹은 생태설명회라는 이름의 행사에 강제 동원되고 있다. 거제씨월드 같은 곳에서도 타이지 산 큰돌고래를 수입하여 돌고래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고, 앞으로 이와 같은 일본산 돌고래 수입은 더욱 증가될 것으로 보인다. 돌고래 쇼는 전 세계적인 반대운동이 일어나고 있고 국내에서도 환경, 동물보호단체들의 거센 반발이 일고 있으며 돌고래 쇼는 동물학대를 이용한 돈벌이라는 비난과 함께 한물 간 후진국형 사양 산업으로 전락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은 시대착오적 발상으로 수족관 사업을 계속해 가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영국의 경우 30여 곳이나 되던 돌고래 수족관이 1993년부터 사라졌고 유럽연합 13개국에도 돌고래 수족관이 자취를 감췄다. 또 칠레, 코스타리카 등의 중남미국가는 돌고래 등의 해양포유류의 전시자체를 아예 금지됐고 올 3월엔 스위스 의회도 고래 사육을 전면 금지하는 법률을 제정하는 등 돌고래 쇼는 일부 국가를 제외하고는 설자리를 잃고 있다.

 

이에 우리는 일본정부에 바다를 접한 약 3천명의 인구가 살고 있는 조그만 마을에서 전통이라는 미명아래 잔인한 방식으로 이뤄지는 돌고래 학살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인류가 아닌 사람>에 대한 학살은 결코 전통이 될 수 없다!

 

고래류는 해양 생태계를 보존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며, 앞으로 고래들이 멸종위기에서 벗어나 개체수가 충분히 회복될 때까지는 상업적 목적의 포경을 무기한 금지한다는 것이 국제 사회의 약속이다. 한국 역시 법 제정 등을 통해 반생태적인 돌고래 쇼를 금지해 애초에 쇼 돌고래의 수요를 없애야 할 것이다.

 

결국 인간이 탐욕을 내세워 동물을 마음대로 잡아들이고 열악한 환경에 가둬놓는 일을 그만두고, 인간과 자연이 함께 공존하는 지구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고귀한 깨달음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한다.

 

 

201396

녹색당,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동물사랑실천협회, 동물을 위한 행동, 동물자유연대,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장하나의원실, 페이스북그룹 길고양이친구들, 한국동물보호연합, 핫핑크돌핀스 (가나다순, 10개 단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72913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56815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62780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68642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104415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84007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122397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91502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106827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128032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34668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85559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42266 107
1732 3Rs동물실험원틱의 적용방법_ 국제워크샵 소개 imagefile 박창길 2013-11-15 4739  
1731 <동물권연구활동모임 프로젝트 "A"> [팀 프로젝트 6. 영상매체 속 동물]의 팀원을 모집합니다. image 프로젝트 "A" 2013-11-09 4489  
1730 <동물권연구활동모임 프로젝트 “A"> [책 읽기 소모임]에서 1기 팀원을 모집합니다. image 프로젝트 "A" 2013-11-09 5010  
1729 11월7일 길고양이보호 강연을 일본 전문단체가 서울시청에서 합니다. imag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3-11-06 4358  
1728 공공기관도 동물실험윤리 개념없다. image 생명체간사 2013-11-05 5745  
1727 <27일소요산 축제가>경기, 서울 북부 회원님들이 모일 수 있는 기회, 봉사신청을 기다립니다. imagefile [1] 미키 2013-10-22 4263  
1726 서울시 중구청이 35마리 유기견 인수자를 찾습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10-20 4464  
1725 동물실험 교육 imagefile 생명체 2013-10-17 4943  
1724 동물보호종합계획 수립여부에 대한 질의와 답변 관리자 2013-10-14 3262  
1723 동물원법에 대한 전문가 간담회 file 생명체 2013-10-07 3181  
1722 서울시 직영보호소 위탁에 관한 조례내용에 대해서 생명체 2013-10-02 3509  
1721 돔물사랑사진공모전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9-24 24700  
1720 동물보호법 일정개정법률안 발의: 서영교의원 생명체 2013-09-11 3917  
» (공동성명서] 일본정부에 ‘인류가 아닌 사람’에 대한 학살 중단을 촉구한다! 생명체간사 2013-09-06 6102  
1718 강동구 동물복지(생명존중) 문화조성 열린 토론회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3-09-03 4780  
1717 (보도자료) 강동구 "동물복지(생명문화)조성 정책토론회"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9-02 4910  
1716 경찰이 지구대로 들어온 유기동물을 개장수에 보내 왔답니다!! image 미키 2013-08-27 5689  
1715 < 퍼 날라 주세요!> 양파망에 담아 판매하는 고양이 소주를 막아 주세요. image [1] 미키 2013-08-22 8105  
1714 장하나의원 동물원법안(준비안)에 대한 동물윤리위원회 설치 의견서 imagefile [1] 생명체간사 2013-08-19 6772  
1713 서울시 길고양이 tnr워크샵 참관기 생명체간사 2013-08-12 6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