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의 수도승인 선방수좌님들의 성명서가 발표되었다. 

책도 읽지 않고, 불살르고 세속의 관심을 멀리하는 선방스님들이 나서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런면에서 우리 사회가 자연에 대한 심각한 자성을 할 계기라도 마련되는 것일까.

 

스님들은 위정자들에게 시냇물소리가 곧 부처님의 장광설임을 들으라고 말하였다. 어찌, 시냇물과 같은 무정(無情)의 설법만을 듣지 못하는 것일까. 구제역으로 무자비하게 참살당하는 돼지나 소들과 같은 유정(有情 )의 신음소리조차 듣지 못하고 있는것이 현실이다.   수좌스님들이 4대강이 왜 중단되어야 하는지를 잘 말씀해주셨다. 4대강 사업은 중단되어야 한다. 

 

  강을 자연대로 흐르게 두지 않고 과도하게 파헤치고, 가두고 썩게 하는 행위는 또 다른 공장식 축산이다. 돼지의 다섯가지 자유를 박탈하고, 가두고, 움직이지 못하고, 거세하고, 생명을 썩게 하는 공장식 축산이 조류독감, 광우병, 돼지 독감을 불러왔다.  공장식축산과 같이 생명의 강을 억압해서는 안된다.  4대강 공사만이  아니라, 수많은 생령에 대한 학살과 생매장도 중단되어야 한다.

 

 

생명체학대방지포럼

 

 

 

 

  4대강, 그 생명의 소리를 위한 성명서

               ― 무정설법을 듣는가? ―


소리내어 흐르는 시냇물소리 곧 부처님의 장광설이요(溪聲便是廣長說 ) 

푸른 산 빛 그대로가 어찌 청정법신이 아니겠는가.(山色豈非淸淨身)

시냇물 소리 밤이 되면 팔만사천 게송이 되니(夜來八萬四千偈)

이 이치를 어떻게 사람들에게 이해시킬 것인가.(他日如何擧似人)


  위정자들이여, 이 무정설법(無情說法)의 도리를 듣고 계시는가. 찢어지고 할퀴어 속살을 들어내고 신음하는 강하(江河)의 소리를 듣고 있으신가. 대한불교조계종 전국선원수좌회 2천여명의 납자들은 국가의 지도자들에게 무정설법의 화두를 설파하여 국가의 통치이념으로 확립시키지 못한 무능을 참회한다.   

  수행과 깨달음이란 스스로의 완성(見性成佛)과 모든 생명의 완성(饒益衆生)을 통해 이루어진다. 안으로 깨달음을 구하고 밖으로 일체 생명을 섬기는 깨어있는 생명을 종지로 하는 우리 납자들은 우주와 인생에 대한 근원적인 물음(이뭣고?)과 모든 생명이 평화와 해탈의 장으로 어우러지게 하는데 헌신하고자 한다. 아울러 무정설법의 이치를 어떻게 시대 대중들에게 이해시켜 생명살림의 향연에 동참시킬 것인가를 화두삼아 용맹정진할 것을 다짐하며 경인년 하안거에 들고자 한다.

  지금 조용한 아침의 나라 대한민국의 금수강산에는 생명의 질서를 파괴하는 무지의 굉음소리가 진동하고 있다. 홍수예방과 오염정화라는 미명 아래 강행되어지는 4대강 개발은 자연의 순리에 역행함은 물론이고, 대립과 갈등으로 인해 국민의 화합마저 분열시켜 생명의 소통을 차단하고 있다.

  대부분의 홍수와 오염은 강의 상류나 지류에서 일어나고 있음을 삼척동자도 다 알고 있건만 이 땅의 위정자들은 강의 본류나 하류를 무분별하게 파헤치는 거대한 토목공사를 빙자하여 4대강사업이 홍수를 예방하고 오염을 방지하는 길이라고 호도하고 있다.  

  옛 스승은 말하기를, 도(道)는 통하여 흘려야 한다고 하였다. 도란 생명이요, 자연이요, 질서이다. 강 또한 통하여 흘러야한다. 강은 강만의 강이 아니라 우리 국토의 핏줄이요, 인간과 모든 생명의 안식처이다. 국토의 동맥과 정맥이 온전히 보존되고, 모든 생명이 자연으로 질서를 유지하며 안심(安心)할 수 있을 때 인간 또한 생명공동체로서의 행복과 평화를 누릴 수 있지 않겠는가.

  정교분리의 원칙과 종교화해의 정신에 입각하여 국민이 선택한 정권을 신뢰하고자 하는 최소한의 믿음으로 현실정치와 사회문제에 일정한 거리를 두고 수행에만 전념해 온 우리 납자들의 선창(禪窓)에 들려오는 소리는 부끄럽게도 현정부의 오만과 독선에 찬 반민주적 정책집행으로 인한 민주주의의 퇴행이라는 암울한 소식이었다.

  정권 초기에 대운하건설이라는 황당한 발상으로 토목공화국을 건설하려다 깨어있는 국민의 완강한 저항에 부딪치자 이제 포장을 달리한 4대강 정비사업으로 국면을 전환하여 다시 전지전능의 화신이 되어 국론을 분열시키고, 법적 절차를 무시하고 밀어붙이기식으로 4대강의 수역을 교란하고 있다.

  누천년에 걸쳐 지켜온 하나뿐인 금수강산을 최단시간 내에 파괴와 죽임의 인위적 환경으로 전환시키는 4대강사업은 첫째, 물은 흘러야 한다는 생명의 순환 질서를 파괴함으로 환경재앙을 초래할 수 있고, 둘째, 가진 자들만의 개발논리로 일반 국민을 소외시킴으로 소통과 화해를 위한 대동정치에 어긋나며, 셋째 밀어붙이기식 개발만능주의에 의해 자연유산과 문화재를 파괴하여 인공적 편의주의에 편성함으로 인간심성의 황폐화를 가속화하며, 넷째 천문학적인 국민의 혈세를 강바닥에 허비하므로 서민생활과 복지예산의 불균형을 초래하여 복지입국의 미래지향적 국가정책을 위배하고 있다.

  따라서 우리 대한불교조계종 전국선원수좌회 2천여 수좌 일동은 저 옛날 왜구의 침탈에 맞서 “이판(理判)은 가부좌를 풀고, 사판(事判)은 붓과 호미를 던지고 총궐기하여 도탄에 빠진 국가와 백성을 구하라.”는 서산대사의 소위 “이판사판”의 결연한 의지로 자연과 인간, 생명의 가치를 무시하고 진행되는 4대강사업의 즉각 중단과 생명살림의 정치를 당부하며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 다  음 ―


하나. 자연, 인간, 생명, 문화의 가치를 존중하는 정책으로 화해와 소통의 상생정치를 할 것을 촉구한다.


하나. 금수강산을 파괴하는 4대강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국민의 행복을 위해 국민을 섬기는 정책으로 전환할 것을 촉구한다.


하나. 오만과 독선으로 4대강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행할 경우, 전국 선원의 2천여 수좌와 사부대중은 4대강변에 모여 용맹정진으로 웅변할 것임을 천명한다.


         불기 2554년 5월 28일 경인년 하안거 입제에 즈음하여

EMB00000a782b46.jpg

     대한불교조계종 전국선원수좌회 수좌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54595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39637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44514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49406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86169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65445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102898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73238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88385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109509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14978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66852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24392 107
1852 사회복지법개정이 시행령개정에 주는 시사점 지킴이 2007-03-13 2666 23
1851 (발표안내) 2006년 동물보호법개정의 문제점 및 2007 시행령개정의 방향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07-04-04 2667 24
1850 <국회 동물보호법 토론회> 참가 후기 금정원 2006-11-11 2668 26
1849 동물학대로 만신창이가 된 고양이 imagefile [3] 복길이 2005-10-19 2669 19
1848 공성진 `동물학대 처벌강화' 입법추진 [1] 강량 2006-11-13 2669 18
1847 동물보호법개정안(공성진의원안)및 정부안과의 비교표 file 동물지킴이 2006-10-19 2669 13
1846 [안내]동물보호법 토론회 - 11월10일 (금요일) imag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06-10-22 2670 18
1845 동물보호법진행상황(동자연 펌) 동물사랑 2006-12-18 2670 14
1844 대구 봉덕동 개살해 사건 재수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윈디 2009-11-03 2670 35
1843 [동영상]Let’s Ask the Animals movie 2006-08-20 2673 20
1842 [기사/해외] 개를 유치원 원아들처럼 돌봐주는 ‘탁견소’ 등장 아게하 2007-07-26 2673 16
1841 [기사] 풀어서 키운 닭의 달걀 ‘닭장 달걀’보다 건강? 아게하 2007-08-19 2674 20
1840 농장동물의 복지를 거론하기 전에 농장동물의 실태를 조사하라 기사 2009-12-03 2674 35
1839 [방송안내] 일용할 양식 (Our Daily Bread) imagefile 이주영 2006-07-10 2676 12
1838 <너무나 참혹한 생지옥 중국!> 충실한 친구를 잃고 울부짖는.. image [2] 애도 2006-12-05 2676 19
1837 동물학대방지에 인색한 법사위가 안타깝다. [2] 박창길 2006-12-19 2676 14
1836 무지는 범죄를 낳고... image 신희남 2007-01-12 2676 19
1835 [펌] 동장군축제 토끼학대 [2] 아게하 2008-01-24 2677 34
1834 "아침마다 17단계 화장 한국여성은 연구대상" 윈디 2010-01-07 2678 22
1833 가슴 철렁하게 했던 개.풍.녀. imagemovie 임가로 2006-09-14 267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