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들을 지키기 위해, 최대한 퍼뜨려 주세요】

 

양털, 잔혹하게 채취되고 있는 것을 알고 있습니까? ….. 당신의 스웨터는 울?

 

 

*울이 잔혹한 이유

 

현재 세계에서 사육되고 있는 양은 약 1억 마리에 달하고, 50%는 호주가 차지하고 있다.

 

호주에서 사육되는 양으로 가장 일반적인 것이 메리노라고 불리는 것으로, 보다 많은 울을 채취하기 위해 부자연스럽게 가죽을 확장시켜, 쭈글쭈글하게 만든 것이다. 때문에 털의 중량을 견디지 못하고, 더운 계절은 심장의 소모로 병에 걸리기 쉽거나, 죽어버리는 경우도 있다. 또한 가죽의 주름이 오줌이나 수분을 흡수하기 때문에 파리가 알을 낳거나 부화한 구더기가 살아있는 양을 침해한다.

 

 

*엉덩이 가죽을 도려낸 뮬징

 

이러한 구더기의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것이 야만적인 뮬징=mulesing이다.

 [mulesing] 양의 네다리를 금속의 봉 사이에 집어넣고 꼬리와 항문 주변의 가죽을 벗겨내는 것이다. 물론 마취나 진통제 등은 사용하지 않는다. 피가 줄줄 흐르는게 얼마나 아플까. 사진은 그 때의 모습이다.

 

그러나 이렇게 만들어진, 피투성이로 드러난 상처가 오히려 구더기를 발생시키거나, 피범벅이 된 상태가 치료되기 전에 파리의 번식이 시작되기 때문에 이 수술 자체로 인해 다수의 양은 죽고 만다.

 

 

*마취, 진통제 없는 귀 펜치, 꼬리절단, 거세

어린 양들은 생후 수주간 이내에 귀에 구멍을 뚫고, 꼬리를 잘리며, 숫양은 거세된다. 물론 마취약 등은 사용하지 않는다.

매년 몇 백 마리의 어린 양들이 이러한 잔혹한 처치를 견디지 못하고 생후 8주간 이내에 죽거나 굶어 죽고 만다. 성장한 양은 매년 병으로 죽고 있다.

 

이것은 개나 고양이라면 법적으로 <학대>에 해당하는 것으로,

매년 5000만 마리 이상의 양이 고통 받고 있다.

 

통상 20-40%의 어린 양이 생후 8주간 이내에 죽는다.

년간 800만 마리의 양이 병이나 시설의 부족 및 관리 태만 때문에 죽음에 달하며,

더욱이 100만 마리는 털을 깍은 30일 이내에 죽는다.

 

 

*피투성이 양털 깍기

 

우리들 대부분은 계속 나는 양털을 인간이 깍아 주는 것이 양에게 있어서도 기쁜 일일 것이라고 믿고 있었다. 그러나 실제는 인간이 간섭하지 않아도 양은 엄혹한 추위에 적응하기 위해 필요한 만큼의 털만을 길러왔다. 양털은 추위에도 더위에도 단열재로서 기능하는 것이다.

양은 체온이 40도 가깝기 때문에 너무 짧게 털을 깍은 양은 나체의 인간보다도 훨씬 추위에 약해진다.

 

노동자는 시간이 아니라 깍은 털의 양으로 임금을 받게 되기 때문에 양의 문제 등은 생각하지 않는다. 최대한의 생간을 높이기 위해서는 얼마나 빨리 깍는가가 열쇠이다.

실제로 그 자리에 있던 사람은 이런 증언을 하고 있다.

 

양털깍기는 동물학대의 최악의 한 예임에 틀림없다. 양의 몸에 구멍을 내거나, 코는 피투성이가 될 때까지 털을 깍는 놈도 있었다.”

작업인은 양을 가위나 주먹으로 코피가 날 때까지 때리면서 깍는 것을 계속한다. 얼굴의 반이 잘리고 만 양을 본적도 있다.”

 

 

*동물실험에도 사용되는 양들

 

노화된 양은 생산성을 늘리기 위해서와 치아가 빠지는 것을 방지한다는 이유로

전동분쇄기나 컷터 나이프로 치아줄기 레벨까지 마취 없이 치아가 깍여 나간다.

이처럼 무서운 처치는 충치 등에 노출되거나 극도의 고통과 다량의 출혈을 수반한다.

 

행정은 동물의 수를 줄이고, 관리체제를 향상시키는 대신에 강제로 번식을 시키고

영양부족인 숫양은 실험실에 보내 온도제어 된 방안에서 죽을 때까지 어떠한 환경에 견딜 수 있는가를 시험하는 검사에 사용된다.

 

 

*생산이 쇠퇴하면 해외에서 도살

 

양들이 나이 들어 털의 생산이 떨어지면, 이미 농장에서는 이용가치가 없어지기 때문에 도살장으로 보내져 죽는다.  매년 650만 마리의 양이 호주에서 중동이나 북아프리카로, 살아있는 채로 가혹한 환경에서 유통된다. 영국에서도 매년 80만 마리의 양을 해외로 보내 죽인다.

 

 

*살아있는 채로 간고기, 상어 밥으로

 

호주와 뉴질랜드의 양들의 대부분은 중동으로 보내진다. 30도를 넘는 가혹한 기후 속, 몇 주간, 아니 몇 달간을 사료도 물도 공급 받지 못한 채, 배에 쑤셔 넣어져, 병으로 쓰러지거나 변으로 굳어져 움직이지 못하게 되거나, 물을 마시려고 하는 다른 양들에 깔려 질식하거나, 눌려 찌그러져 죽어간다. 1할이 배 안에서 죽고, 병에 걸린 것은 의식이 있는 채로 근육을 찢기는 기계에 걸려 간고기가 되던가, 또는 바다에 던져져 익사하거나 상어밥이 된다.

 

도착할 즈음에는 숨이 끊긴 양이나 죽어가는 양들의 산더미. 부제증에 걸린 양들은 무릎으로 기는 듯이 몸을 질질 끌리면서 도살장으로 향하는 것이다.

 

도착지까지 겨우 살아남은 양들은 이번에는 트럭에 실려, 아직 충분히 의식이 있는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목을 잘리고, 고통스럽게 죽어간다.

 

 

이 기사의 내용을 증명하는 영상은 이쪽입니다.

(심장이 약한 분은 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http://www.petatv.com/tvpopup/video.asp?video=save_the_sheep&Player=wm

 

THE WOOL INDUSTRY

http://www.savethesheep.com/ 

 

 

번역봉사:말라엄마

 

羊1.jpg 羊2.jpg 羊3.jpg 羊4.jpg 羊5.jpg 羊6.jpg 羊7.jpg


잔인한양모

2010.12.11 22:40:28

양들이 이렇게 잔인하게 대우 받는 줄은 모랐습니다. 모피옷뿐만 아니라, 양털도 문제가 있군요. 양모업자가 지켜야 할 엄격한 복지기준이 마련되어
이런 기준하에서만 양털을 채취하여야하겠습니다.

원다애미

2011.01.07 11:01:27

아...전 그냥 양털을 밀어 사용하는 줄 알았는데 .. 이런방법으로 얻고 있었군요.. 근데 호주는 동물보호의식이 매우 강한 나라인데 이렇게 하는 것을 그냥 방치하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호주에서 양털깍기 투어를 한적이 있는데 정말 그냥 쇼로 보여줄려고 깍는데도 피가 군데군데 나긴 했어요 ㅜ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9622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11082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14571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18870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34540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35361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50609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43044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58412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80058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84371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14586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94406 107
1850 [사이버시위] 오늘은 '농림부 자유토론방'에서 [405] 공지문 2005-03-19 10900 63
1849 집단이기주의 라구요? 파랑새 2004-11-26 10729 212
1848 월요일 MBC 특별한 아침 곰사육에 대한 보도 [1] 지킴이 2004-11-28 10593 152
1847 [책소개] 탐욕과 오만의 동물실험 / 가면을 쓴 과학 동물실험 아게하 2007-04-27 10501 14
1846 안티KFC 포스터 - 나체 미녀와 병아리 file [2] 두비랑 2005-05-13 10384 42
1845 곰 도살에 대한 결정이 이번 금요일 내려집니다. [2] 박창길 2004-11-22 10315 217
1844 이런 일! 동두천시 공무원이 시의 보호동믈을 볼모로 동물보호단체를 협박과 억류 !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3-02-23 10282  
1843 조희연교육감후보와 동물보호교육 협약내용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02 10173  
1842 [KBS 공개토론]개고기 합법화 논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movie [391] 강량 2006-07-26 10094 88
1841 조류독감 바이러스는 유전자 재조합에 의해서 발생했다는 연구논문 file [2] 생명체간사 2014-11-20 10070  
» 양털, 잔혹하게 채취되고 있는 것을 알고 있습니까? ….. 당신의 스웨터는 울? imagefile [2] 미키 2010-12-08 9987  
1839 짐승이 오히려 더 인간답다 이주영 2004-11-26 9896 196
1838 '사진 속 동물들은 더이상 이 세상에 없다' [신간]유기동물에 관한 슬픈 보고서 기사 2009-11-26 9740 22
1837 아.. 제발 동물들 멸종 되라~~!!! [2] 김용훈 2004-11-27 9587 251
1836 곤충학대 반대 만화 imagefile 박하사탕 2011-08-02 9557  
1835 야생동물 ‘먹이주기 행사’ 생태계 해친다 [35] 문중희 2004-11-28 9412 187
1834 구제역 생매장_ 이래도 사실이 아난가? image [3] 생학방 2010-12-27 9288  
1833 동물원에 관한 동물보호법입니다. 김영민 2006-11-20 9271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