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개즙 호스` 반달곰 학대현장 충격
2004년 11월 22일(월) 오후 6:14 [TV리포트]

  
"아무리 몸에 좋다지만..."
21일 일요일 늦은 저녁, SBS `생방송 세븐데이즈`를 본 시청자들은 잔혹한 보신주의가 낳은 폐해에 대해 할 말을 잃었을 것이다. 한 주간의 화제성 뉴스를 집중 취재해주는 `세븐데이즈`가 이날 다룬 소재는 `쓸개즙 호스` 이야기다.

얼마전 강원도의 한 사육장에서 담낭에 고무호스가 꽂힌 반달 곰이 발견되어 충격을 준 사건의 후속담인 것. 이 반달 곰은 다행히 5시간의 대수술 끝에 고무호스를 제거, 생명을 구했다.

이날 프로그램은 살아 있는 곰으로부터 쓸개즙을 뽑아 먹는 현장 취재를 통해 그 문제점을 추적해보기 위해 만들어졌다. 결론부터 말하면, 그 현장은 잔인한데다 비위생적이었고, 몸에 좋다는 즉석 쓸개즙은 세균 덩어리였다.

취재진은 이런 `몬도가네`가 벌어지는 국내외의 곰 농장을 직접 방문했다. 방송에 나온 한 농장 관계자의 말은 충격적이었다. 곰은 3살 되던 때부터 고무호스로 쓸개즙을 채취하고 있으며, 30년 정도는 뽑는다는 것. 호스를 박을 때 고통은 이루말할 수 없음은 당연한 이치다.

현재 중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약재가 바로 곰 쓸개. 그런데 구매자의 70%이상이 한국인이라는 것이다. 한국어 상표는 물론 아예 홍보영상까지 한국어로 되어있었다. 국내의 곰 사육장 역시 마찬가지. 단지 쓸개즙의 가격은 10배정도 차이가 났다. 취재진이 흥정을 시작하자 농장 주인의 반응은 이랬다.

"비공식적으로 하기 때문에 300만원정도 받는다. 불법이라 굉장히 싸다"

여기서도 시청자들의 인상을 찌프리게 한 장면이 나왔다. 곰은 스트레스를 받아야 쓸개가 더 나옴으로, 굶기거나 쇠막대로 찌른다는 것.

방송에 따르면 웅담은 아주 좋은 약으로 인식되고 있다. 한 한의학자는 "열을내리고 독을 풀어주는 효능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간질환에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웅담은 희귀 약일뿐 최고 약은 아니라는 게 이 학자의 말. 동의보감에도 쓸개는 간질환 약재중 22번째에 불과했다. 그렇다면 쓸개즙은 깨끗하기는 할까.

호스로 빼낸 쓸개즙을 전문 기관에서 분석한 결과, 세균이 득실댔다. 현미경을 들이댄 결과 4종류의 세균이 번식하고 있었다. 이는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된다. 특히 기생충의 감염은 뇌손상으로 이어진다. 기생충은 혈관을 타고 머리 속으로 올라가 뇌를 파먹는다는 것.

그런데 기생충은 잠복기가 20~30년이어서 잘 드러나지 않아 더욱 조심해야 한다. 쓸개즙을 값비싼 돈과 바꾸는 현실에 대해 한 학자는 "돈을 주고 독을 사먹는 격"이라고 질타했다. 쓸개즙에 대한 이러한 잘못된 맹신은 밖으로 보면 나라망신이며, 안으로 보면 건강을 오히려 해치는 행위여서, 보신이라면 사족을 못쓰는 사람들에게 경종을 울리고 있다. [TV리포트 임대수기자]


TV가이드 & 모니터링 전문 TV리포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52772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37800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42509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47166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83692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63252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100411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71024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86249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107336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12826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64360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22255 107
1852 독감돼지의 원인이라 추측되기도 하는 돼지농장기업 스미스필드의 이야기(외신기사외) [3] 지킴이 2009-05-08 14177 121
1851 (서명) 소뿔에 불을 붙이는 가장 잔혹한 축제를 폐지시키자! file [1] 미키 2010-09-17 13579  
1850 11월1일 행사관련 보도자료와 리플렛 imagefile 생학방 2009-10-31 13086 53
1849 양털, 잔혹하게 채취되고 있는 것을 알고 있습니까? ….. 당신의 스웨터는 울? imagefile [2] 미키 2010-12-08 13011  
» 아무리 몸에 좋다지만 반달곰 학대현장 충격 [TV리포트] 이주영 2004-11-25 12994 231
1847 (공지) 대구 묻지마 개 살해사건-카라에서하는 서명운동에 함께 해요 생학방 2009-10-08 12855 46
1846 집단이기주의 라구요? 파랑새 2004-11-26 12165 212
1845 (서명요청)광기의 나라! 거북이를 죽이는 빠르기를 겨루는 행사 imagefile [1] 미키 2012-06-07 12069 1
1844 보호받는 고래의 목록 생명체간사 2012-06-27 11881 1
1843 곰 도살에 대한 결정이 이번 금요일 내려집니다. [2] 박창길 2004-11-22 11834 217
1842 [책소개] 탐욕과 오만의 동물실험 / 가면을 쓴 과학 동물실험 아게하 2007-04-27 11731 14
1841 월요일 MBC 특별한 아침 곰사육에 대한 보도 [1] 지킴이 2004-11-28 11686 152
1840 [사이버시위] 오늘은 '농림부 자유토론방'에서 [405] 공지문 2005-03-19 11500 63
1839 이런 일! 동두천시 공무원이 시의 보호동믈을 볼모로 동물보호단체를 협박과 억류 !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3-02-23 11355  
1838 짐승이 오히려 더 인간답다 이주영 2004-11-26 11205 196
1837 아.. 제발 동물들 멸종 되라~~!!! [2] 김용훈 2004-11-27 11123 251
1836 인천 TNR 사업 첫걸음에 도움이 필요합니다 인천캣맘 2013-03-02 11029  
1835 안티KFC 포스터 - 나체 미녀와 병아리 file [2] 두비랑 2005-05-13 10984 42
1834 PETA의 부산시위와 보도자료 imagefile [1] 동물지킴이 2007-06-08 10800 20
1833 조희연교육감후보와 동물보호교육 협약내용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02 10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