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겨울이 성큼 다가온 숲은 다른 계절과 비교해서 무척 조용한 날을 보내고 있다.
겨울은 숲에서 생활하는 야생동물들에게도 휴식의 계절이다.
저마다 특색이 있는 네 가지 계절을 가진 우리나라의 야생동물들은 수천만년 동안 해마다 겨울을 준비해 왔으며, 또 그렇게 다음 세대를 가르치고 있다.
우리나라를 거쳐 가는 철새들도 마찬가지이다.
지구의 반바퀴를 여행해야 하는 그들에게 우리나라의 어느 강과 숲은 생명을 걸고 쉬어 가야 하는 휴게소나 다름이 없다.
겨울이 다가오면 이러한 야생동물들이 굶어죽는다고 먹이를 주거나 인공적으로 집을 지어주는 행사가 곳곳에서 벌어진다.
우리나라 어느 산을 찾아가도 곳곳에서 인공 새집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행사들이 진정 그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는지 꼭 한번 생각해 보아야 할 일이다.
‘야생’이란 무엇인가? 동물이나 식물 등이 자연 안에서 스스로 자라나는 것을 의미한다.
야생은 자연 안에서 스스로 변화하고 순환하는 원동력이다.
따라서 야생은 사람에 의해 가꾸어지고 다듬어지는애완동물이나 가축과는 다른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야생동물이 야생성을 상실한다면 어떠한 일들이 벌어질까? 한번 야생성을 잃어버린 동물이 스스로 생활할 수 있는 능력을 다시 회복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인간이 놓아준 먹이와 지어준 집에 몇 번 맛을 들인 야생동물들은 더 이상 스스로 무엇인가를 해내려는 의지를 상실하게 되고 인간에게 의지하게 된다.
결국 야생성을 잃어버린 동물들은 가축이나 애완동물도 아닌 생태계의 건달들로 변해갈 것이며, 우리는 끊임없이 그들에게 먹이와 집을 제공해야만 하는 상황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이것이 하나의 생물에만 국한된 문제라면 다행이겠지만, 숲은 그렇지 못하다.
특정한 나무는 새들이 그 열매를 먹고 씨를 배설하지 않으면 다음 세대를 만들어낼 수 없다.
또 어떤 야생동물들은 그 나무가 없으면 먹이를 구할 수 없거나 집을 지을 수가 없다.
숲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복잡하고 다양한 관계들을 형성하고 있다.
따라서 새들에게 먹이를 주는 하나의 행위가 숲에는 커다란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다양한 생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풍성한 숲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막아버리는 행위가 되기 때문이다.
새를 보려면 그 새가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어야 한다.
그것은 그 새를 위해서 먹이를 놓아주거나 집을 만들어주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그 새에게 관심을 가지고 그 새와 관계를 맺고 있는 나무들이 잘 자랄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
문제는 인간의 관점으로 자연을 바라보고 인간의 생각 안에 자연을 끼워 맞추기 시작하면서부터 나타나게 된다.
더 이상 일회성 혹은 광고성 행사를 위해 숲을 망쳐서는 안 된다.
숲이라는 자연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그 관계를 맺어갈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여 실천하는 것이 더욱 필요한 때이다.
새를 보려면 숲을 가꾸어야 한다.
김신회 ‘숲 연구소’ 실장 서울 종로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9624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11086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14571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18870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34541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35362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50610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43046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58412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80059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84373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14592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94408 107
1850 [사이버시위] 오늘은 '농림부 자유토론방'에서 [405] 공지문 2005-03-19 10901 63
1849 집단이기주의 라구요? 파랑새 2004-11-26 10729 212
1848 월요일 MBC 특별한 아침 곰사육에 대한 보도 [1] 지킴이 2004-11-28 10593 152
1847 [책소개] 탐욕과 오만의 동물실험 / 가면을 쓴 과학 동물실험 아게하 2007-04-27 10501 14
1846 안티KFC 포스터 - 나체 미녀와 병아리 file [2] 두비랑 2005-05-13 10384 42
1845 곰 도살에 대한 결정이 이번 금요일 내려집니다. [2] 박창길 2004-11-22 10315 217
1844 이런 일! 동두천시 공무원이 시의 보호동믈을 볼모로 동물보호단체를 협박과 억류 !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3-02-23 10282  
1843 조희연교육감후보와 동물보호교육 협약내용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02 10173  
1842 [KBS 공개토론]개고기 합법화 논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movie [391] 강량 2006-07-26 10094 88
1841 조류독감 바이러스는 유전자 재조합에 의해서 발생했다는 연구논문 file [2] 생명체간사 2014-11-20 10070  
1840 양털, 잔혹하게 채취되고 있는 것을 알고 있습니까? ….. 당신의 스웨터는 울? imagefile [2] 미키 2010-12-08 9988  
1839 짐승이 오히려 더 인간답다 이주영 2004-11-26 9896 196
1838 '사진 속 동물들은 더이상 이 세상에 없다' [신간]유기동물에 관한 슬픈 보고서 기사 2009-11-26 9740 22
1837 아.. 제발 동물들 멸종 되라~~!!! [2] 김용훈 2004-11-27 9588 251
1836 곤충학대 반대 만화 imagefile 박하사탕 2011-08-02 9557  
» 야생동물 ‘먹이주기 행사’ 생태계 해친다 [35] 문중희 2004-11-28 9412 187
1834 구제역 생매장_ 이래도 사실이 아난가? image [3] 생학방 2010-12-27 9290  
1833 동물원에 관한 동물보호법입니다. 김영민 2006-11-20 9271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