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생명체학대방지포럼
피타(PETA U.S.)

연락처:
Ashley Fruno +852 6718 4282 (PETA Asia, Hong Kong); AshleyF@PETAAsiaPacific.com
박창길 (Dr. Changkil Park) +82 10 6319 1430; guidingdog@hanafos.com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한국의 잔혹한 모습: PETA는 한국으로 수출된 경주마들의 비극적 운명을 폭로한다


제주도 – PETA U.S.(PETA US People for the Ethical Treatment of Animals – 미국의 동물보호단체)는 한국에서 널리 행해지는 순종 경주마 도살현장을 10개월 동안 촬영 (유튜브 영상 링크) 하여 공개했다. 이 영상은 경마 산업에서 퇴출당해 주인에게 버려진 경주마를 비롯한 여러 종류의 말들이 반복적으로 얼굴에 폭행을 당하며 강제로 도살장으로 끌려가 말고기를 위해 도살당하는 장면을 보여준다. PETA 와 생명체학대방지포럼은 동물 보호법 위반으로 도살장을 운영하는 제주축협을  제주지방검찰청에 고발하였고, 미국 퇴역 순종마 복지 연합 (Thoroughbred Aftercare Alliance)을 본보기로 한 유기된 말에 관한 종합적인 은퇴 계획안을 이 사태에 대해  전적인 책임이 있는 한국마사회(KRA)가 받아드리도록 진행 중이다.

한국사람들은, 경마 베팅에 매년 8조원가량을 사용하고 있고, 한국마사회(KRA)측은 국제적으로 인정받기 위해 경주마를 무리하게 수입 및 사육하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2018년에 1360 마리의 망아지와 407 마리의 말을 포함한 1767 마리의 말을 수입 및 등록했다. 한국 경주마 산업이 경주마를 많이 수입을 하는 만큼, 수많은 말들이 또한 버려지고 있다. 한국마사회의 김진갑 수의사는 매년 1600 마리가 넘는 말이 “은퇴”하고, 그 중에 3퍼센트 정도만 “재활”된다고 한다. 대부분의 말은, 말고기 식당이 급증하는 제주도에 위치한 농협 도축장으로 보내져서 도살된다.

본 영상은 이런 현장을 최초로 조사하며 촬영된 영상으로, 공포로 떠는 말들이 흙, 거친 상처, 핏자국이 묻은 채로 농협 도축장에 도착하고, 심지어 그 중에 한 마리는 경주 트랙에서 방금 끌려와서, 다리에 경기용 보호장비를 떼지 않고 있는 모습조차 담고 있다. 인부들은 무자비하게 동물들을 폭행하여 도살장 안으로 들어가게끔 하였고, 그 과정에서 3살된 암 망아지는 반복적으로 얼굴을 구타당했고, 또 다른 암 말 2마리는 3분 동안 끊임없이 폭행을 당한다. 이런 행위는 한국의 동물 보호법의 위반이다. 같은 트럭에 도착한 2마리의 순종마들은 막대기에 찔리며 강제로 도축장으로 들어갔으며 , 두 마리 중 숫컷인 ‘에어 블레이드’는 동료였던 암 망아지 ‘로얄 리버’가 기절 당하고, 한 쪽 다리만 호이스트에 묶인 채로 들어 올려지는 광경을 바로 앞에서 지켜봐야 한다. 이것 또한 동물보호 법을 위반하는 행위이다.

PETA의 수석 부총재 Kathy Guillermo는, “한국마사회가 매년 경주마 노름꾼들이 버는 금액의 0.5 퍼센트만 이라도– 말들이 고생해서 벌어들이는 소득의 극히 일부분만이라도 말들의 은퇴에 사용된다면, 수 천 말의 전직 경주마들이 이런 식으로 무자비하게 끔찍한 죽음을 맞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한다.
“동물들은 우리의 오락을 위해 존재하는 게 아니다”라는 것을 모토로 하는 PETA 는 도축장에서 여러 마리의 제주마와 한라마, 그리고 22마리의 전직 경주마들을 확인하였다. 다수의 말은 2살에서 6살 사이였고, 유명한 경주마인 ‘메다글라 도로’와 유명한 미국 켄터키 더비 경기에서 우승한 ‘빅 브라운’을 포함한 값비싼 말들을 아비로 둔 혈통이 좋은 말들조차도 죽음을 피하지 못하였다.

PETA는 녹원 농장, 한국마사회 종마 농장에서 부상당한 말들을 목격했고, 농협 도축장에서 목격된 경주마 한 필을 포함한 여러 말들이 이전에 머물렀던 극도로 비위생적인 말고기 농장도 취재했다.
방송 가능한 화질의 비디오 영상 (유투브 영상 링크)은 PETA 폭로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PETA.org 또는 향후 생명체학대방지포럼(wwww.voice4animal.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추천 수
»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122930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102888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110246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123409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152032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129876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173160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137470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155602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174069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82675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234642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91103 107
1871 서울대학병원의 동물실험 행정정보 공개를 촉구합니다. imagefile 박창길 2016-06-07 6283  
1870 2016 실험동물 희망 프로젝트 imagefile 생학방 2016-04-04 4199  
1869 정부가 만든 동물보호센터 운영지침 지킴이 2016-03-15 4601  
1868 정부가 만든 고양이 중성화 사업 지침 동물지킴이 2016-03-15 4939  
1867 2014년7월17일세월호지원헬기추락한날2014717에지존파영화개봉(논픽션다디어리) 최진섭 2016-03-08 4842  
1866 서울시 길고양이 사업안내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02-24 5558  
1865 식약처, 검역본부 실험시설 지도 감독 설명회 imagefile 지킴이 2016-02-24 4575  
1864 서울대 동물실험윤리위원회 토론회 imagefile 박창길 2015-11-18 4945 1
1863 (속보1) 동두천 ‘독극물 추정’ 길고양이 잇단 폐사사건. 어제도 더 한 마리 죽었습니다.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5-09-06 4625  
1862 동두천시 길고양이 독극물 의혹 연쇄 죽음 사건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5-09-06 4225  
1861 길고양이가 불필요한 죽음을 당하고 있습니다 ! 간단한 방법으로 지켜주세요!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5-07-08 8625  
1860 (의정부)불법 포획업자 제보 부탁드립니다 !! (포상금:30만원) imagefile [1] 미키 2015-06-18 5493  
1859 (긴급) 의정부 불법보획업자가 나타났습니다 !! 미키 2015-06-11 4729  
1858 동두천시 생연2동 주민센터 앞, 동물노산판매를 재단속 했습니다. (감시 바람)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5-05-22 4363  
1857 박원순시장님과의 동물보호청책토론회 후기 I imagefile [2] 박창길 2015-05-14 6857  
1856 (주의!) 동물의 구조신고는 신중히 해주세요!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5-05-05 3940  
1855 생학방정기모임 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5-04-22 4276  
1854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년도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5-04-22 4095  
1853 동물을 사지마세요! 하나 뿐인 지구 : 강아지 공장의 실태. 미키 2015-04-14 4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