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로 인해 동물을 불필요한 죽음에 보내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이 글을 올립니다.  동물을 지키기 위해 널리 퍼뜨려 주세요.
 
길에서 부상을 당하거나 병에 걸린 동물을 발견 했을 때 바로 지자체에 구조 신고를 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런데 지자체 보호소에서는 한정된 보조금을 이유로 간단한 치료조차 하지 않고 방치하고 있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부상이나 질병으로 구조가 된 동물들은 치료도 못 받고 10일간의 공고기간이 끝나면 살처분이 됩니다.


살처분 방법도 마취없이 근이완제를 주사해서 고통스럽게 죽이는 방법이 일반적이며 "안락사"라는 말이 적당하지 않습니다.
  
 
운이 좋게 입양되는 동물은 아주 소수이고 특히 자유롭게 살아온 길고양이의 경우 갑자기 포획되어 케이지에 갇혀버린 스트레스로 급작스럽게 폐사하는 개체가 많습니다.
 


구조요청이나 신고를 하는 사람은 그 동물이 적절한 치료를 받고 또 좋은 가정으로 입양이 되서 행복하게 살아가는 것을 원해서 구조 신고를 하는 것이지만 실태는 그 반대라는 것입니다.



구조대상 동물을 인수 시 보통 구조직원은 이러한 사실을 신고자에게 말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사실과는 반대로 보호소에서 잘 돌보다가 공고기간이 지나면 입양을 보낸다고 사실을 과장해서 말하기도 합니다.  그러인해 신고한 사람이 안심해서 그 동물을 보호소에 보냈는데 , 보내고 나서 진실을 알게 되서, 부랴부랴 보호소까지 그 동물을 반환 받으로 갔다 온 사례들도 있습니다.



(*** 지치체의 대부분은 "유기,유실동물처리 사업"을 민간 업자에 위탁 하고 있으며, 업자에게는 유기동물 한 마리당 10만원 내외에 금액을 지급 하게끔 계약이 되어있습니다. 업자 입장에서는 마리당 10만원이라는 처리 비용이 결코 충분한 금액이 아니기 때문에 보다 많은 수익을 얻기 위해 한마리라도 많이 구조(포획)하고자 합니다. *** )
 


그러므로 동물이 곧 죽음으로 이어지는 심각한 부상상태이거나 질병에 걸려 있지 않은 한 섣불리 신고하지 말고 상태를 확인하며 지켜보는 것이 오히려 좋은 선택일 수 있겠습니다.
 
예를들면 가벼운 피부병, 단순한 상처, 가벼운 골절(*1) , 자연 치유가 가능한 상태면 섣불리 신고하지 말고 그대로 두어야 강제 살처분을 당하지 않고 길에서의 삶이라 해도 주어진 삶을 다 할 수 있습니다.
 
 
(*1)
고양이의 단순한 골절은 병원에 데리고 가도 특별한 처지를 안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충분한 영양섭취가 이루어진다면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레 회복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돌보는 길고양이가 가벼운 골절이 된 경우는 먹이만 잘 주면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또한 염증에 취약한 고양이는 다치거나 물렸을 경우 쉽게 곪기도 하나 병원이나 동물약국에서 항생제를 구입해 캔에 타서 먹이는 방법으로도 케어가 가능합니다
 
약간의 수고와 노력으로 치료가 가능한 정도의 부상임에도 섣부른 신고나 구조요청으로 보호소에 입소되서 살처분을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 주십시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122908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102868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110226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123381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152009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129860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173142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137447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155577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174055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82654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234621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91086 107
1871 서울대학병원의 동물실험 행정정보 공개를 촉구합니다. imagefile 박창길 2016-06-07 6282  
1870 2016 실험동물 희망 프로젝트 imagefile 생학방 2016-04-04 4199  
1869 정부가 만든 동물보호센터 운영지침 지킴이 2016-03-15 4600  
1868 정부가 만든 고양이 중성화 사업 지침 동물지킴이 2016-03-15 4937  
1867 2014년7월17일세월호지원헬기추락한날2014717에지존파영화개봉(논픽션다디어리) 최진섭 2016-03-08 4840  
1866 서울시 길고양이 사업안내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02-24 5556  
1865 식약처, 검역본부 실험시설 지도 감독 설명회 imagefile 지킴이 2016-02-24 4572  
1864 서울대 동물실험윤리위원회 토론회 imagefile 박창길 2015-11-18 4945 1
1863 (속보1) 동두천 ‘독극물 추정’ 길고양이 잇단 폐사사건. 어제도 더 한 마리 죽었습니다.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5-09-06 4623  
1862 동두천시 길고양이 독극물 의혹 연쇄 죽음 사건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5-09-06 4222  
1861 길고양이가 불필요한 죽음을 당하고 있습니다 ! 간단한 방법으로 지켜주세요!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5-07-08 8625  
1860 (의정부)불법 포획업자 제보 부탁드립니다 !! (포상금:30만원) imagefile [1] 미키 2015-06-18 5492  
1859 (긴급) 의정부 불법보획업자가 나타났습니다 !! 미키 2015-06-11 4726  
1858 동두천시 생연2동 주민센터 앞, 동물노산판매를 재단속 했습니다. (감시 바람)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5-05-22 4360  
1857 박원순시장님과의 동물보호청책토론회 후기 I imagefile [2] 박창길 2015-05-14 6856  
» (주의!) 동물의 구조신고는 신중히 해주세요!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5-05-05 3937  
1855 생학방정기모임 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5-04-22 4275  
1854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년도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5-04-22 4095  
1853 동물을 사지마세요! 하나 뿐인 지구 : 강아지 공장의 실태. 미키 2015-04-14 4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