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6032052495&code=990201



손동우 논설위원  입력 : 2014-06-03 20:52:49수정 : 2014-06-03 20:52:49


모성은 따뜻하고 자애롭지만 때로는 놀라울 정도로 강인하고 전투적이다. 러시아 작가 막심 고리키가 1906년 발표한 장편소설 <어머니>는 평범한 어머니 닐로브나가 혁명운동에 투신한 아들 파벨을 통해 정치적 각성에 이르는 과정을 실감나게 묘사하고 있다. 전형적인 수동적 여성에서 현실의 모순을 깨닫고 적극적으로 행동하는 운동가로 바뀌는 것이다. 20세기 초의 러시아까지 갈 것도 없다. 지난 군사독재정권 시절 우리 주변에도 수많은 닐로브나가 있었다. 자식의 입신출세를 바라던 평범한 어머니에서 아들딸의 고난에 동참하는 과정을 통해 강인한 투사로 변모한 민가협·유가협 어머니들이 바로 그들이다.

모성은 시간이 흐르면서 다양한 유형으로 나타난다. 1990년대 미국에서는 방과 후 축구클럽에서 활동하는 아이를 차로 데려다주며 아이의 학습도 직접 지도하는 ‘사커 맘(Soccer Mom)’이 새로운 주부의 표상으로 떠올랐다. 헬리콥터처럼 아이 주변을 맴돌며 일거수일투족에 관여하는 ‘헬리콥터 맘(Helicopter Mom)’도 출현했다. 자녀가 직장을 갖고 결혼을 해도 시시콜콜 간섭하는 이런 유형의 모성은 <사랑과 전쟁>류의 드라마에 단골소재로 등장한다.

6·4 지방선거를 맞아 주목받는 모성의 유형은 단연 ‘앵그리 맘(Angry Mom)’이다. 지난 대선에서 40대 여성은 문재인 의원보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7~8%포인트가량 더 많은 표를 던졌다고 한다. 그런데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이 자녀뻘이기 때문에 ‘분노하는 엄마’, 곧 ‘앵그리 맘’이 되어 이번 선거에서 여당을 응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모성은 동물사랑으로도 나타난다. 서울 종로구 ‘캣 맘(고양이를 기르는 여성)’들의 모임인 ‘길고양이 친구들’은 종로구청장 후보로 나선 여야 후보들을 차례로 방문해 동물 조례 제정, 유기동물 입양 캠페인 지원 등 동물보호행정을 펼칠 것인지 따져 물었다고 한다. 강동·송파 등 서울의 11개 구청장 후보들과 경기 고양·성남·동두천 시장 후보들도 동네 ‘캣 맘’들로부터 고양이 발톱처럼 예리한 질문을 받고 대부분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캣 맘들이 동물들을 더욱 행복하게 만들 수 있을지 기대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72917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56819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62782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68645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104424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84015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122403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91506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106830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128041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34675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85561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42269 107
1832 (보도자료) 개색용금지를 위한 인도주의행동연합 기자회견 imagefile [1] 생명체간사 2014-07-25 7903  
1831 멧돼지의 농장 침입 - 사살이 능사인가? imagefile 물금주민 2014-07-16 4242  
1830 반부화 오리알 - 동물 문제에는 국경이 없습니다 imagefile 물금주민 2014-07-16 4667  
1829 산채로 얼굴을 베어내지는 코끼리들! 모두 고문으로부터 그들을 구하자! imagefile 미키 2014-07-13 4417  
1828 생태신학자 매튜 팍스의 강연회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7-13 3989  
1827 서울시 개살육장 폐쇄 요구집회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7-11 8498  
1826 조류독감(AI)의 원인 재규명 요구 규탄문. 6월 26일 생명체간사 2014-07-02 3277  
1825 동물학대가 사람에 대한 위협으로 발전하다 / 그 통계와 심리 [1] 미키 2014-06-27 5487  
1824 조류독감(AI) 공동대책위원회 기자회견문 imagefile 생명첵나사 2014-06-27 3607  
1823 (보도자료) "오리야 닭들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26 3284  
1822 서울시 동물보호종합계획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13 3234  
» (경향기사) [여적] 캣 맘 미키 2014-06-10 3449  
1820 (한겨례 기사 ) “동물을 위한 공약도 준비됐나요?” 미키 2014-06-10 3426  
1819 농림축산식품부 조류독감 방역체계 개선방안 공청회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06 4201  
1818 정부의 조류독감 공청회 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04 3266  
1817 보도자료: 자치구 단체장 동물정책공약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04 3518  
1816 [ 개! 여름! ] 한낮 중의 산책은 무지에 의한 동물학대입니다. (모래사장도 같음) 미키 2014-06-03 3611  
1815 보도자료: 자치구 단체장 동물정책공약 imagefile [1] 생명체간사 2014-06-03 21804  
1814 조희연교육감후보와 동물보호교육 협약내용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02 11317  
1813 길고양이를 위해서 구의원후보 사무실을 방문하세요. 생명체간사 2014-06-02 3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