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의 담즙채취가 너무나  괴러워서 긴 휴식을 선택한 뿐.....

 熊の胆採取.jpg

 

카페,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등에 최대한 퍼뜨려 십시요.

 

 

곰 쓸개(웅담) 아십니까?

위허약, 과식, 과음, 가슴앓이,정장등의 증상에 듣는다고 말해지고 있는 한방약입니다.

곰 쓸개(웅담)은 곰의 담낭으로부터, 담즙을 채취해서 만들어지는데 실태는, 상상을 끓을 만큼의고문 의해 만들어 내진 것입니다.

 

 

 

곰 쓸개(웅담)의 경악한 실태

 

곰 쓸개(웅담)을 만들기 위한 곰담공장은, 중국에 200이상 있어, 2만마리이상이 곰들이 얽매이고, 고문을 받고 있습니다.

곰이 , 배에 하나의 구멍을 뚫고, 담낭에 굵은 관을 찌르고, 매일, 수회에 걸쳐 담즙을 채취합니다.

 

비용 삭감 때문에, 마취제를 사용하지 않으므로, 심한 아픔과 함께 피가 흐르고, 곰은 격렬하게 벽락같이 외칩니다. 여갱의 고통, 공포, 스트레스에 미치고, 관을 잡아 뜯고, 자신의 배를 씹어서 죽음을 선택하는 곰도 많이 있었습니다.

 

그러한 곰의 자살을 막기 위해서, 철의 코르셋을 키고, 좁은 관과 같은 케이지에 넣어, 움직임도 없도록되고 있습니다.

그런 상태로 25년이나 살게 하고, 고문을 계속해서 받게 하는 것입니다.

 

년전, 어미 곰이 새끼곰을 죽여 자신도 자살핶다는, shocking 뉴스가 세계를 여기저기 뛰어 돌아다니고, 곰담공장에의 국제적인 비난이 높아졌습니다.

 

20142월부터, 세계적인 대기업 마이크로소프트사가, 곰 쓸개(웅담)공장에서의 비인도적인 행위에 대하여, 곰이 두어지고 있는 비참한 실태를 사회에 밝히고, 곰에의 학대를 없애기 위한, 각동물단체와의 공동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일본에서의 곰 쓸개(웅담)의 유통에 대해서

 

일본에서도 반달가슴곰 7000마리와 큰곰2000∼3000마리가 서식하고 있습니다만, 매년 전서식개체수에 15% 맞는 1500마리가, 스포츠 헌팅이나, 마을에 나오거나, 밭을 들부셨다고 이유로 유해짐승으로서 구제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피해도 일어나 있지 않은데, 속까지 억지로 들어가고, 동면으로부터 곰을 담낭 목적에 쏘는 것도, 유해짐승구제로서 태연히 지나가고 있는 것입니다.

 

일본에서는, 어느 경우도, 곰의 담낭을, 곰을 쏘아 죽인 헌터가 사용해도 되어 있습니다.

일본의 곰을 보호하기 위한 규제는 정돈되어 있지 않습니다.

헌터의 용돈 벌이나, 어둠목장에서의 고문적, 담즙채취 (적어도 1군데에서) 행하여지고 있는 것입니다.

 

 

 

곰 쓸개(웅담)이라는 학대를 없애 가기 위해서는

 

곰 쓸개(웅담)을 사지 않다.

곰 쓸개(웅담)을 팔지 않다 (취급 하지 안다.)

곰 쓸개(웅담)의 실태를 널리 퍼뜨리고, 사지 않고 ·팔지 않고·취급하지 않도록 호소한다.

 

문제는 생산자인 중국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곰 쓸개(웅담)의 소비 대국은 일본과 한국입니다.

 

아무 것도 모르고 사는 사람이 있기 때문에, 이러한 비극이 만들어 내지고 있습니다.

곰 쓸개(웅담)과 동성분인우루소데오키시코루산은 화학합성이 가능해서, 이미 살아있는 곰으로부터 섭취할 필요는 없습니다.

숙취 해소나 정장작용이 있는 대체품은 많이 존재합니다.

 

 

 

비극을 없애기 위해서, 오늘부터 행동을 부탁합니다.

 

 

 

국제 서명 사이트가 두까지 있습니다.

우리가 중국의 곰들위헤 있는 유일한 도움입니다. 서명을 해주세요.

 

http://theanimalrescuesite.greatergood.com/clickToGive/ars/petition/BearBileFarms

 

 

https://secure.avaaz.org/en/beartorture_b/?pv=39&rc=fb

 

 

 

 

 

 실제의 사진들을 여기서 볼 수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leiting1972/130191061376

(네이버 이용하시는 분들은 많이 퍼가시기 바랍니다.)

  1: 보호 단체에 의해 구조된 빈사상태의

  2: 곰이 20년이상 넣어지는 우리

  3: 배의 튜브로부터 담즙을 채취하는 모습

 

 

 

 

Facebook 이용자는 여기서 퍼가세요.

https://www.facebook.com/miki.abe.9041?sk=notes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115064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95173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102677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114441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144213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122207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165169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129804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147922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166384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74803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226560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83309 107
1812 조희연교육감후보와 동물보호교육 협약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6-01 4264  
1811 최성 고양시장 동물보호공약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5-29 3950  
1810 성남시 이재명후보자님에 대한 동물공약질의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5-29 3807  
1809 송파구 박용모후보의 공약답변서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5-28 4033  
1808 개고기를 일반 마트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도의원 후보에게 항의합시다. [1] 미키 2014-05-28 4462  
1807 동두천 시장후보들의 동물공약제시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5-27 4244  
1806 동두천시 유권자 분들께 : 시장 후보자들의 동물정책공약을 비교해 보세요.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05-26 4217  
1805 강남구 자료 file 생명체간사 2014-05-26 4099  
1804 내가 사는 곳은 내가 지켜야 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5-25 3896  
1803 서울시 자치구청장 후보 및 경기도내 시장후보 선거사무실 주소 연락처 file 생명체간사 2014-05-25 4912  
1802 자치구청장 및 자치구의원후보 동물정책공약 답변서 양식 file 박창길 2014-05-23 5343  
1801 내가 사는 지역 자치구청장과 구의원에게 동물공약을 요구합시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5-23 4472  
1800 조류독감 학술발표 imagefile 생명체 2014-05-22 3881  
1799 여야 서울시장 후보 동물단체 정책제안 모임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5-18 4014  
» (서명)숙취 해소 효과를 위해서, 곰들이 고문받아 「생지옥」 imagefile 미키 2014-05-13 4143  
1797 초청 잡담회 우리 지금 만나 제 1탄 <동물이 내게로 왔다>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image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2014-05-13 4357  
1796 정부의 조류독감 철새론 발표 자료 생명체간사 2014-04-17 4662  
1795 강동구의 동물복지위원회 출범을 환영합니다. 생명체간사 2014-04-15 4268  
1794 (보도자료) 강동구 동물복지위원회 출범 imagefile [1] 생명체간사 2014-04-13 7801  
1793 정부의 철새론 주장 생명체간사 2014-04-13 4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