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6&aid=0000068134

 

폐사와 살처분, 악순환 반복되는 공장축산의 비극

▲ 박창길 성공회대 교수·생명체학대방지포럼 대표
[미디어 초대석] 박창길 성공회대 교수·생명체학대방지포럼 대표

2014년 1월 17일 전북 고창에서 조류독감이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약 500만 마리의 엄청난 오리와 닭이 살처분됐으며, 1조 원에 육박하는 재정이 소모되고 있다. 또 살처분에 동원된 어느 공무원은 자신이 "야차(사람을 괴롭히거나 해친다는 사나운 귀신)가 된 느낌"이라고 했으며, 생매장 살처분에 동원된 어느 공무원은 그 후유증으로 자살하는 일까지 일어났다. 이런 일이 지난 10년간 수차례 되풀이 되면서, 현재와 같은 축산ㆍ살처분 방식이 과연 지속가능한지에 대해서 많은 국민이 의문을 가지게 됐다.

더구나 이런 조류독감은 동물의 재앙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1918년의 스페인독감과 같은 인류 대재앙을 배제할 수 없다고 세계보건기구도 그 가능성을 발표한 바 있으며, 최근의 미국질병관리본부도 조류독감이 전 세계적인 유행병이 될 가능성을 지적하고 있다. 1918년의 대재앙은 2005년에 와서야 조류독감 바이러스였음이 판명됐다. 그 당시 스페인독감에 걸리면 근육통과 열로 시작하다가 나중에는 눈과 코, 귀로부터 피를 흘리고 피를 토하기도 했다. 이 질병으로 5천만 명이 죽었고 인류의 절반이 독감에 걸렸다.

지난 10년간 정부는 야생조류를 조류독감의 주범이라고 국민에게 알리며 방역대책에 주력해 왔으나 야생철새가 주범이 아니라 피해자이거나, 설사 범인의 하나라고 하더라도 주범은 따로 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최근 관련 분야 전문연구자인 서상희 충남대 수의학과 교수는 "모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는 철새가 아닌 가금에서 만들어져 왔다는 게 인플루엔자 학계의 정론"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캐나다 오타와 대학의 바이러스학자 얼 브라운은 "매우 밀집한 사육시설에 바이러스를 넣고 일정 시간을 기다리면, 이 바이러스를 고병원성바이러스로 바꿀 수 있다. 이런 일은 늘 일어난다"고 발표하고 있다. 또 전북 익산에서 10년 넘게 닭을 사육해온 한 농장주에 의하면 닭들에게 영상 20도를 유지해주기만 해도 좋은데 영하 기온에 방치해 조류독감에 걸리며, 이런 사실은 일정 축사온도를 유지해주는 육계에서는 조류독감이 적은데 추위에 방치하는 산란계에서 창궐한다니 놀랍다. 동물 배려의 기본을 무시하는 데 근본적인 원인이 있어 보인다.

조류독감이 창궐하기 시작한 것은 극히 2000년대 현상이고 그 전에는 조류독감으로 인한 대량 살처분을 한 번도 들어보지 못했다. 이 시기는 정부의 주도하에 축산업의 규모화, 공장식 밀집축산과 같은 축산의 구조적 변화가 급속히 진행된 시기와 맞물려 있으며, 야생철새의 서식 규모나 행태에 변화가 있었던 시기는 분명 아니다.

2011년 구제역으로 인한 재난이 일어났을 때에 국회와 정부가 모두 축산패러다임이 변해야 한다고 했지만, 그 패러다임의 변화가 조금도 없었다. 그해 열린 축산업 변화를 위한 정부 TF 회의에서 축산업계를 대표한 농협은 "축산동물에 대한 복지는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냈으며, 결국 정부의 '방역선진화 및 축산선진화 대책'에 대해서 "근본적인 가축질병 예방책으로는 미흡"(한겨레 3월 25일자 기사)" "이런 대책으로 구제역 재앙 막을 수 있나"(경향신문 3월 25일자 사설)라는 지적을 받기까지 했다.

현재 정부의 동물복지행정은 축산동물들의 사육환경이 극도로 열악하고 폐사율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동물복지정책을 위한 동물복지실태에 대한 객관적인 현황파악이 전혀 없다는 점을 보면 동물복지행정이 실종되었다고 말할 수 있다. 또 각종 축산동물을 위한 최소한도의 환경, 복지기준이 설정되고 또 축산농장에 대한 복지평가와 감독이 이뤄져야 하는데 이런 것이 단 한 건도 이루어진 적이 없으며, 감독이 터부시 돼 있다. 전국의 농장을 각종 기준에 따라 평가해 이를 3등급으로 나누어 매년 공시하는 영국과는 크게 비교된다. 이러다 보니, 정부가 축산복지정책에 대해 과연 의지가 있는지 의심마저 든다.

박창길 성공회대 교수ㆍ생명체학대방지포럼 대표 이번 조류독감 사태를 계기로 근본적인 반성이 필요하며, 무엇보다도 유럽연합(UN)과 같이 산란계의 케이지사육과 임신돼지의 스톨사육(Stalled Sows:좁은 돼지우리 사육)을 우리나라도 유예기간을 두어서라도 폐기할 계획을 세워야 한다. 2014년은 UN이 정한 '지구와 인류를 살리는 가족농의 해'인데, 대량생산ㆍ대량소비ㆍ공장식 사육에 끌려가는 현재의 대기업 위주의 축산정책의 변화도 필요하다. 무엇보다도 유예기간을 두고서라도 공장식 축산에 대해서 폐기를 선언해 한다.

박창길 성공회대 교수

-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http://www.media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77593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61217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68232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73028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108714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88379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126968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95850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111110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132313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39199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90266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46544 107
1791 김춘진의원 주관 조류독감 방역및 살처분 피해증언 대회 자료집 file 박창길 2014-04-12 5753  
1790 ibn국제방송 영화 -씨- 제작위원 및 출연배우 모집공고 file 손영인 2014-04-10 3875  
1789 AI 방역체계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 4.10. 농촌경제연구원 생명체간사 2014-04-08 4171  
1788 국회 민주당 AI 위원회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4-04-08 4245  
1787 반려동물 만취케 한 사건으로부터 실험동물 문제를 생각해 봅니다. imagefile [3] 김기왕 2014-04-07 7464  
1786 물고기 택배 - 충격적인 네이버 광고 imagefile [2] 김기왕 2014-04-06 7385  
1785 [덴마크/개매춘] 동물강간의 비합법화를 추구하는 서명에 협력해 주세요! imagefile 미키 2014-04-05 6654  
1784 공장식축산은 북한에서 사용하는 용어? imagefile [2] 생명체간사 2014-04-01 5325  
1783 조류독감 살처분 방지및 제도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전문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03-28 5002  
1782 Johnny Depp 가 하는 말 !! imagefile [3] 미키 2014-03-26 5482  
1781 (보도자료) 조류독감 살처분 방지및 제도 개선을 촉구하는 공동대책위원회 기자회견 [1] 생명체간사 2014-03-26 14820  
1780 (공지) 조류독감 살처분 방지및 제도개선을 촉구하는 공동대책위원회 기자회견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03-26 16463  
1779 (보도자료) 비디오 공개: "조류독감은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03-26 15275  
1778 조류독감 논문, 비디오 자료 소개 file [1] 생명체 간사 2014-03-25 6167  
1777 외식업자들이 살처분 영상 좀 안나오게 해달라니 [2] 박창길 2014-03-21 3454 1
1776 조류독감 전주 토론회를 다녀와서 imagefile 박창길 2014-03-19 5358  
1775 개 운송 현장_다음 아고라 [1] 물금주민 2014-03-15 4315  
» (보도기사)폐사와 살처분, 악순환 반복되는 공장축산의 비극 imag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4-03-13 4487  
1773 수컷의 병아리는 어디로 가는 가? imagefile 미키 2014-03-13 7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