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보도에 의하면

 

 

진보신당 조승수 의원, “동물보호법 강화해야”
‘고양이 은비 학대 사건’이 인터넷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진보신당 조승수 의원은 1일 기자회견을 통해 “동물보호법, 동물보호제도의 근본적 강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사회적 약자와 마찬가지로, 생물학적 약자를 돌보는 것은 저와 진보신당의 중요한 의제”라며 “동물학대가 근본적으로 해결되기 위해 현재의 미비한 동물학대 조항이 보완·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의 동물보호법은 동물에게 신체에 상해를 입히는 행위를 ‘학대’로 규정하고 있지만, 동물에게 극단적인 스트레스를 주거나 질병에 방치하는 행위 등 많은 내용들은 포함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일본이나 대만, 중국은 물론 국제동물기구(OIE)가 제시하는 동물 복지의 기본적인 조건에 맞추어 학대의 범위를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유기동물보호소나 동물농장에 대한 실태조사 ▲동물보호법에 보장된 감시관 제도 활성화 ▲동물학대 사건 예방 교육 활성화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동물

2010.07.02 04:07:47

안녕하세요 조승수 의원님.. 저는 고양이 은비의 아빠되는 사람입니다.

저는 그렇게 열열한 동물애호가도 아니고.. 동물학대에 관하여 평소에 관심이 있던 사람도 아닙니다.

하지만 저는 지금 정말 치열하게 하루하루 저희 은비를 생각하며 싸우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은비는 저에게 정말 자식입니다.

매일 아침에 일어나서 은비를 찾았고.. 제가 출근하면서 옷입는 동안 저만 졸졸 따라다녔습니다.

출근할 때 문앞에서 저를 바라보는 모습에서 제가 느꼈던 사랑과 감동은...

받아보지 못했던 사람들은... 정말 모를 것입니다.

하지만 .. 퇴근 후에 저를 반기던 모습도.. 은비의 짝인 실비와 티격태격 다투고

서로 보듬어 주던 모습도 이젠 볼 수가 없네요...


동물들도 확실히 감정이 있습니다. 다만 말을 못할뿐 저희가 마음을 연다면 표정과 행동으로 얼마든지

저희와 대화를 할 수 있다고 봅니다.


또한 시대가 변하고 변하여 교과서에서 배우던 핵가족화는 이미 한참 진행되었으며 많은 사람들이 이기적인 사람에게 지치고

각박한 사회에서 다친 마음을.. 반려동물을 통하여 위로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사회의 법은 시대에 한참 뒤떨어진 것 같습니다.

은비를 살해한 사람에게 줄 수 있는 최대한의 벌이 500만원이라네요..

500만원.. 결코 적은 돈이라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 500만원이면..

저와 은비와의 추억... 저 뿐만 아니라 반려동물을 키우고 정말 사랑으로 돌보았던 사람들의 마음을

아무렇게나 할 수 있다는 건가요?? 500만원만 있으면 타인이 정말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을

아무렇지 않게 해할 수 있는 곳이 제가 살고 있는 대한민국입니까???


그리고.. 살아있는 생명체.. 저와 교감을 나누고 추억을 쌓았던 은비가 어떻게 물건인가요??

어떻게 그 애에 대한 가치를 물건에 비유하나요...

은비를 살해한 혐의(?)로 조사받고 있는 여자가 받고 있는 협의는..

동물보호법에 접촉되는 학대죄... 은비를 보호 목적이 아니라.. 때리고 소유하려한 점에서 절도죄가 다입니다.

지금은 경찰관을 때렸다는 것에 공무집행방해죄까지 받게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것마져도 잘 안되는 것 같아서.. 저희 은비에게 정말 미안한 마음 뿐입니다.




화단에 조용히 눕혀있는 은비 모습은 정말 처참했습니다.

제 머리에 아직도 그 장면이 생생하며 가슴이 미칠듯이 아려옵니다.


저는 오늘도 제 손으로 은비를 묻어주면서 했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행동은 다 할 것입니다.

능력없고 힘없는 저도 제 자식을 위해서 이렇게 하루하루 노력하고 있습니다.


제발 부탁드립니다. 의원님께서 평소 가지고 계신 소신을.. 이번 저희 은비를 계기로 꼭..

대한민국에 관철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주세요.


by 은비아빠
[출처] [퍼옴] 은비아빠입니다. <조승수의원님홈페이지에서> (고양이라서 다행이야) |작성자 자자맘

tomato

2010.07.04 20:23:35

저도 뉴스를 보고 경악을 하였습니다. 제가 TV를 잘 안보는지라 지나가는 길에 잠시 보았기에 정확하지 않을 수도 있겠으나 어쨌거나 충격이더군요. 어떻게 이런일이.... 아니.. 어떻게 사람으로서 그럴수 있을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sort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77598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61222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68237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73031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108717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88383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126974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95856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111115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132316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39204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90270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46547 107
1892 동물보호법에 대한 정부안 file 간사 2010-05-18 7806  
1891 2010년 민간단체추천자를 위한 동물실험에 대한 교육안내 file 생학방 2010-06-21 7983  
1890 "실험동물국가미래전략"에 대한 토론회 imagefile [1] 지킴이 2010-06-25 7439  
1889 LG 제품은 사지도, 쓰지도 맙시다. [3] 한세미 2010-06-26 6903  
» 동물보호법 강화해야. 진보신당 조승수 의원 [2] 동물 2010-07-01 6741  
1887 [댓글만 달면 사료가 쌓입니다. ] 롯데닷컴과 동물사랑실천협회가 함께하는 사랑의 온도계 이벤트에 참여해 주세요. image [1] 남기범 2010-07-09 7624  
1886 하나님..이 일을 어찌해야 합니까... [2] 한세미 2010-07-13 6708  
1885 동물실험시설등의 지도 감독에 관한 규정(안) 행정예고 file 간사 2010-07-18 6957  
1884 일본인이 본 모란시장 1 file 미키 2010-07-26 7222  
1883 길고양이 밥을 주고 있는데요... [4] 낭만고양이 2010-05-27 7990  
1882 일본인이 본 모란시장 2 file 미키 2010-07-26 5791  
1881 일본인이 본 모란시장 3 file 미키 2010-07-26 7180  
1880 일본인이 본 모란시장 4 file 미키 2010-07-26 6676  
1879 개고기:「불쌍하다」의 논리 미키 2010-07-26 6180  
1878 다현아 세상에 나온걸 축하 축하 [3] 윈디 2010-05-25 6516  
1877 남양주경기도오남읍오남리동부아파트가재학대신고합니다. secret [1] 비공개 2008-03-08 7  
1876 강아지에게담배를강제로피우게하는주인입니다.잡아주세요. secret [1] 비공개 2008-03-08 7  
1875 답은 안주시고 글만 지우면 끝이나나요? secret 박희태 2008-04-02 15  
1874 다시 가재뽑기 나와 신고합니다. secret [1] Klove 2009-11-26 3  
1873 경화 언니, 미설입니다. 연락 부탁드려요. secret [1] 고미설 2009-12-21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