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장 법제화된 불합리

조회 수 6947 추천 수 188 2008.04.08 10:32:50
제 3장 법제화된 불합리

의학 발전 과정에서 왜곡된 이성

동물실험은 오만 무지 공포 탐욕의 상호작용을 통해서 스스로의 위치를 확고하게 만들어갔다

1937년 디에틸렌글리콜의 사례로 모든 약물실험에 동물을 사용해야 된다는 확신을 갇게 되었다

제약회사들은 치료효과라는 측면에서 시장성이 잇다고 판단되면 즉시 그것을 동물을 대상으로 실험했다 제약회사들은 보조 가죽가방, 표준교과서.공짜여행등 강력한 마케팅을 활용하여 의료계가 자신들의 상품을 사용하리라 확신했다

탈리도마이드의 시대

50년대를 지나면서 기적의 치료법이라 믿었던 동물실험은 심각한 부작용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사례가 탈리노마드의 부작용일 것이다

동물실험에서는 아무 문제가 나타나지 않앗지만 사람에게는 기형의 아이를 출산시켰다

1962년 탈리도마이드가 리콜되기 전까지 추가로 만명 이상의 신생아들이 불구로 태어났다

동물연구는 그릇되고 부정적인 결과를 제공햇지만 실험을 멈추지는 않았다

왜 그들은 인간의 반응을 예견하기 위해 인간의 조직을 이용하지 않는가?

시험관에서 인간 조직 연구는 탈리노마드로 인한 재난을 막을수 있엇다


사형선고

동물실험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다

동물실험을 거친 의약품이 인간에게 동일한 결과를 제공할 가능성은 언제나 50대 50보다 작다 동물실험은 과학이 아니다 이것은 엄청난 비용이 드는 위험천만한 도박인 것이다


인슐린. 동물실험자들의 선전용의약품

동물실험이 암묵적인 협약이 힘을 받을수 잇었던 것은 당뇨병을 돌보는 과정에서 어느정도 성과를 거두엇기 때문이다

분명히 동물실험이 당뇨병 연구와 치료의 역사에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지만

동물실험이 필수적이라는 가정에는 근본적인 결함이 있다

이러한 막간의 논의는 어떻게 상품화를 향한 저돌적인 움직임이 인간의 생명과 타협했고 의학적 진전의 길을 어지럽혔는가에 대한 또다른 예를 제공한다

동물에서 추출한 인슐린의 즉시 이용 가능하다는 장점과 그것을 추출가능케한 동물모델의 존재는 20세기 내내 당뇨병 연구를 방해해왔다

풍부한 자원이 동물모델 연구에 투입된 반면, 인간 당뇨의 임상관찰은 보잘 것 없는 보조금으로 지지부진했다

거듭말하지만 동물모델은 당뇨병 연구를 방해했다 종들간의 소화과정과 신진대사 과정상의 엄청난 차이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당뇨병의 정체가 여전히 밝혀지지 않는 것은 부분적으로는 동물실험에 잘못배정된 돈 때문이다

교훈없는 사기극

의무화 되다시피한 동물실험을 거치지 않고 시장에 약을 내놓기 위해서는 튼튼하게 확립된 동물실험의 논리에 헌신하고 있는 과학자들 관료들을 통과해야 될 것이다

학교에서 동물연구를 하지 않았거나 그 후에도 하지 않는 과학자들 과연 찾아낼수 있을것인가?

LD50(치사량 50퍼센트를 의미)

비록 식품의약국이 LD50을 요구하지는 않지만 그것을 용인하고 있기 때문에

실험은 게속되고 잇는 것이다

인간이 아닌 제약회사를 보호하는 이러한 법제화된 협약의 역사


저희 그날 공부한 내용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sort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77602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61225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68243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73035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108725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88388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126979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95862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111120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132321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39208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90277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46554 107
1892 시행령에 대한 의견서 file [3] 생학방 2007-07-24 10885 265
1891 [re] 영문판 김영민 2008-04-20 10165 265
1890 [re] 동물실험에 대한 맹신, 탈리도마이드의 비극을 아는가 imagefile 동물지기 2008-04-08 7703 255
1889 아.. 제발 동물들 멸종 되라~~!!! [2] 김용훈 2004-11-27 12698 251
1888 백두산 관광과 곰 쓸개 쇼핑 여행기 imagefile 동물지킴이 2004-11-25 18532 244
1887 [re] 독문판 김영민 2008-04-20 18437 235
1886 지구의 날 windy 2008-04-20 7273 232
1885 아무리 몸에 좋다지만 반달곰 학대현장 충격 [TV리포트] 이주영 2004-11-25 14421 231
1884 (성명) 서울대병원은 황우석시대로 돌아가려는가? imagefile [1] 생학방 2008-06-22 10769 228
1883 곰 도살에 대한 결정이 이번 금요일 내려집니다. [2] 박창길 2004-11-22 13416 217
1882 실험동물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제정 공포 file 윈디 2009-06-19 7789 215
1881 집단이기주의 라구요? 파랑새 2004-11-26 13678 212
1880 토요일 모임 재미나게 했습니다 [2] 생학방 2008-04-08 6968 200
1879 濠 동물 운동가, 돼지우리 체험 시도 좌절 [2] 이주영 2004-11-30 11132 200
1878 짐승이 오히려 더 인간답다 이주영 2004-11-26 12502 196
1877 동물보호단체 간담회 후기 김경아 2009-06-02 7486 194
» 제3장 법제화된 불합리 생학방 2008-04-08 6947 188
1875 채식을 시작하세요! imagefile 그린피플 2008-06-03 7083 187
1874 야생동물 ‘먹이주기 행사’ 생태계 해친다 [35] 문중희 2004-11-28 11998 187
1873 [re] 양원경, 동물학대 발언 사과 “고개를 들 수 없습니다” [1] 강량 2008-06-03 7271 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