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승이 오히려 더 인간답다

조회 수 12256 추천 수 196 2004.11.26 00:00:00
== 冊 '동물에게 귀 기울이기'에 대한 좀더 풍부한 내용의


  
짐승이 오히려 더 인간답다  
(::동물에게 귀 기울이기/마크 베코프 지음/아이필드::)

  
에코의 아들 엘리는 태어날 때부터 다리가 굽어 걷지 못했다. 친족들이 모두 떠났을 때, 에코는 엘리와 남았다. 곡절끝에 엘리를 걷게 만든 것은 결국 에코의 보살핌이었다. 에코는 22개월간 엘리를 뱃속에 품었고 4년간 젖을 먹였다. 엘리가 12살때 창이 30㎝나 꽂히는 부상을 당했을 때도 에코가 그를 지켰고 그를 살렸다. 에코와 엘리는 코끼리다. 과연 동물원이나 서커스단에 수용하기 위해 에코네 같은 동물 가족을 해체시켜 이리저리 옮겨다니게하는 것은 정당한 일일까? 단순히 동물을 아끼고 사랑하는게 문제가 아니다. “다른 동물의 영혼에게 자신을 개방할 때 축복받고 있음을 느낀다”는 저자는 영적인 희망을 동물에게서 찾는다. 그는 “동물을 연구함으로써 내가 사람에 대해 얼마나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는가”라고 겸허하게 고백한다. 그렇다면? 분명 우리도 귀 기울여 볼만 하다.


콜로라도대 교수인 저자는 ‘침팬지의 어머니’라는 제인 구달과 함께 지난해 ‘생명 사랑 십계명’을 펴낸 동물학자다. 저자는 온갖 신비로 가득한 동물의 삶을 보여준다. 옳고 그름을 따져 공명정대한 행동을 하고, 감정과 지적능력을 갖춘 동물들. 인류가 지구상에서 도덕관념을 아는 유일한 동물이라 믿는 어리석음을 부드럽게 깨우쳐준다.


일단 동물에 대한 상식의 지평을 넓혀보자. 여우도 장례식을 치른다는 사실을 상상해 보았는가. 저자의 눈으로 직접 목격한 바,“암컷은 뒷다리로 흙을 차고 있었다. 죽은 수컷의 몸을 덮을 수 있도록 몸의 방향을 조정하고 있었다. 몇시간 뒤, 시체는 전체가 다 묻혀 있었다”고 한다.


저자가 키우는 덩치 큰 양치기 개 제트로는 박애주의자다. 탈진한 토끼를 물고 나타난 제트로는 ‘빨리 이 친구를 회복시켜달라’는 식으로 주인에게 내민다. 토끼가 회복되기까지 지극 정성으로 옆을 지킨다. 기쁨, 슬픔, 우울을 경험하는 코끼리는 굉장한 기억력을 갖고 있다. 22년동안 따로 살다가 우연히 재결합한 두 코끼리. 이들은 가슴 깊은 곳에서 우러나오는 포효를 터뜨리며 상대방을 진정 그리워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침팬지는 약초를 통해 스스로 치료하는 수준이다.


그러나 침팬지, 고릴라, 돌고래, 코끼리, 늑대, 개 등이 인간적인 기준을 만족시킬 때조차도, 인간으로 부르지 못하는게 인지상정. 저자는 두려움 탓이라고 지적한다. 동물을 사람으로 격상시키는 것은 인간 개념을 흐리게 하고, 그것은 다시 인간을 하찮은 존재로 격하시킬 것이라는 두려움이라는 거다.


이쯤되면 ‘인권’ 대신 ‘동물권’도 따져보지 않을 수 없다.


단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100만마리의 생쥐를 암 연구에 사용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는 주장은 ‘동물들이 치르는 비용이 인간이 얻는 이익보다 적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 하지만 이 비용과 이익을 결정하는 게 바로 사람이라면, 인간에게 유리한 편견이 작용하지 않겠는가. 식용 동물들에 대한 ‘학대’도 곱씹어볼만 하다. ‘우유 기계’젖소에게는 어미가 되어 어린 새끼들을 돌보는 게 허락되지 않는다. 닭 등 새들은 서로 쪼거나 잡아먹는 습성이 있는데 사육장에서는 이를 막기 위해 부리의 절반을 제거한다. 물론 극심한 고통이 따르는 일이다. 영계가 적당히 자라는데 예전엔 16주가 필요했으나 최근에는 호르몬제 덕분에 6주면 된다. 성장호르몬 자극을 받은 젖소는 하루 50㎏의 젖을 생산하는데, 이는 정상 생산량의 10배가 넘는다.


“잔혹성을 대체할 대안은 늘 존재한다. 붕괴되기 쉬운 자연질서, 또는 정교한 생물 균형은 우리 모두에게 조화롭게 살아가며 자연의 전체성, 우수성 그리고 관대성을 파괴하지 않도록 요구한다.”인간이 오만하다는 지적은 사실 새롭지 않다. 인간은 생존의 절박함 없이 동물을 해치고 자연을 파괴하는 유일한 종이다. 더불어 사는 방법을 강구하라는 이야기도 어쩌면 고리타분한 소리일수 있다. 하지만 ‘잘난 인간’이 자연의 정신에 귀를 기울인다면 우리는 지구의 수호자가 될 수도 있다. 저자의 말대로 ‘놀라운 이 지구에서 사는 짧은 시간이 아주 가치있는 여행’이 될지도 모른다.
이덕열 옮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sort
공지 보도자료. 구타와 도살, 한국의 경마산업 최초 조사 영상 imagefile 관리자 2019-05-04 72911 1
공지 2018맹견등 시행령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안 file 관리자 2018-12-10 56815  
공지 무허가축사적법화 이행기간 운영지침 imagefile 관리자 2018-02-22 62779  
공지 서울행정법원의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정보의 전면적 공개 판결을 환영한다. (보도자료, 성명서, 비교표 첨부) file 동물지킴이 2017-09-11 68640 1
공지 부처이관 참고자료 생학방 2017-06-04 104415  
공지 (긴급)동물보호법 교육프로그램 imagefile 동물지킴이 2016-12-17 84005  
공지 이정덕 교수님을 추모합니다 imagefile [2] 지킴이 2016-10-25 122396  
공지 2016 실험동물을 위한 희망프로젝트 imagefile [1] 관리자 2016-04-04 91501  
공지 비디오 시청: 조류독감: 우리가 자초하는 바이러스 생명체간사 2014-03-30 106826  
공지 2012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사업보고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01 128031  
공지 동물실험에 대한 수의학도의 증언 [3] 생명체간사 2012-02-20 134668 3
공지 7/22 목 포대에 남부대 홍교수님을 추천함 [2] 생학방간사 2010-03-06 185559 42
공지 동물보호법/조례소식은?( 2013년 10월 1일 심상정의원의원발의) 생학방 2009-09-25 142263 107
1892 시행령에 대한 의견서 file [3] 생학방 2007-07-24 10690 265
1891 [re] 영문판 김영민 2008-04-20 10001 265
1890 [re] 동물실험에 대한 맹신, 탈리도마이드의 비극을 아는가 imagefile 동물지기 2008-04-08 7571 255
1889 아.. 제발 동물들 멸종 되라~~!!! [2] 김용훈 2004-11-27 12393 251
1888 백두산 관광과 곰 쓸개 쇼핑 여행기 imagefile 동물지킴이 2004-11-25 18228 244
1887 [re] 독문판 김영민 2008-04-20 18285 235
1886 지구의 날 windy 2008-04-20 7130 232
1885 아무리 몸에 좋다지만 반달곰 학대현장 충격 [TV리포트] 이주영 2004-11-25 14136 231
1884 (성명) 서울대병원은 황우석시대로 돌아가려는가? imagefile [1] 생학방 2008-06-22 10610 228
1883 곰 도살에 대한 결정이 이번 금요일 내려집니다. [2] 박창길 2004-11-22 13128 217
1882 실험동물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제정 공포 file 윈디 2009-06-19 7656 215
1881 집단이기주의 라구요? 파랑새 2004-11-26 13401 212
1880 토요일 모임 재미나게 했습니다 [2] 생학방 2008-04-08 6839 200
1879 濠 동물 운동가, 돼지우리 체험 시도 좌절 [2] 이주영 2004-11-30 10902 200
» 짐승이 오히려 더 인간답다 이주영 2004-11-26 12256 196
1877 동물보호단체 간담회 후기 김경아 2009-06-02 7363 194
1876 제3장 법제화된 불합리 생학방 2008-04-08 6823 188
1875 채식을 시작하세요! imagefile 그린피플 2008-06-03 6966 187
1874 야생동물 ‘먹이주기 행사’ 생태계 해친다 [35] 문중희 2004-11-28 11751 187
1873 [re] 양원경, 동물학대 발언 사과 “고개를 들 수 없습니다” [1] 강량 2008-06-03 7159 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