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공개자료 교환실
  2. 정회원 자료실
개고기도축 법제화에 대해 환경운동단체의 입장을 밝힌다 !!


얼마 전 우리사회에서 위생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개고기도축을 법제화하자는 논의가 진행되었다. 그리고 그 일환으로 국회에 입법안이 발의되어 있다. 그러나 오늘날 환경재난이 초래한 생명위기의 시대에 개고기도축은 단지 먹거리 문화의 영역으로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기에, 환경운동의 관점에서 이 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최소한으로나마 밝힐 필요가 있다고 여긴다.
과거 우리사회 일각에서 보신탕을 즐기는 것이 문화적으로 용인되었으며, 지금도 그런 기류는 형성되어 있다. 반면 서구 선진국은 보신탕 문화를 갖고 있지 않다. 이에 서양 일각에서 한국의 보신탕 문화를 단순히 야만적인 것으로 폄하하는 시각이 있다면, 그것은 그릇된 것이다. 자신들의 선진문화가 우월하다는 시각에서 취해진 것이라면 그것은 빗나간 것이다. 대체로 문화적 다양성은 존중되어야 한다. 그러나 모든 문화의 내용이 존중되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예컨대 문화인류학에서 보고하고 있듯이 뉴기니아의 마링부족과 브라질의 야노마모부족이 자신의 문화권 내에서 여아유기를 통한 살해와 여성학대를 도덕적으로 용인하고 있다고 해서 그 행위가 정당화되는 것은 아니다. 마찬가지로 미국 남부에서 한때 노예제를 문화적으로 허용했다고 해서 그 행위와 제도가 정당화되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문화를 초월해서 한 문화권의 제도와 내용을 평가하는 것이 불가능하지는 않다.
물론 개고기도축과 여성차별 및 인종학대는 서로 성격이 다른 것이라고 항변할 수 있다. 즉 전자는 음식문화인 반면, 후자는 인간차별문화라고 말할 수 있다. 그런 차이가 있음은 사실이다. 그러면 모든 음식문화는 존중되어야 하는가? 그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인류역사상 자행되었던 적이 있는 특정 지역의 식인문화는 어떤 그럴 듯한 궤변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이다.
보신탕문화가 식인문화와 또한 성격을 달리 한다고 이의를 제기할 수도 있다. 전자는 인간과 동물의 문제인 반면, 후자는 인간간의 문제라고 할 것이다. 그런데 이 대목에 이르러 비로소 환경운동단체는 말할 충분한 자격을 갖게 된다고 확신한다. 20세기 중반 이후 초래된 환경재난과 그에 따른 위기는 산업사회의 자연 이데올로기에서 비롯된 것이다. 인간은 자연을 인간이 이용해야 할 도구나 수단으로만 생각한다. 즉 자연을 자원(resources)으로만 간주한다. 그 결과 생명위기를 고조시키는 환경재난이 빈번해진 것이다.
산업주의 이념은 서양의 지배적인 형이상학적 세계관에서 초래된 것인데, 이것은 주체와 대상의 이분법과 우열에 따른 지배논리의 결합으로 이루어져 있다. 우월한 주체로서 지배계급 백인 남성이 그보다 열등한 피지배계급 유색인종 여성을 도구와 대상으로 차별함으로써 계급문제와 인종문제, 여성문제를 초래한 것이다. 그런데 같은 구조 속에서 우월한 주체로서의 인간이 열등한 대상으로서 동식물 및 자연을 억압하여 환경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이런 선상의 문제 인식에 이르면, 우리는 인간이 함부로 인간 이외의 자연적 존재를 대하는 방식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는 단계에 이르게 된다.
환경위기 시대에 인간은 자연을 생명의 원천(sources of life)으로 여겨야 하며, 그런 선상에서 인간은 동식물을 비롯한 자연적 존재를 가능한 한 과거와 다른 방식으로 존중해주어야 한다. 인간의 과도한 탐욕이 오늘의 환경문제를 초래했음에 비추어볼 때, 비록 먹거리라고 해도 동물을 과도하게 탐식하는 것은 옳지 못한 것이다. 우리는 우리에게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가급적 동물학대를 삼가야 한다. 마찬가지로 우리에게 다른 먹거리가 충분한 데, 보신용으로 뱀과 두꺼비, 호랑이, 곰 등을 살육하고 잡아먹는 것은 옳지 못하다. 더군다나 개는 우리와 정을 가장 가까이 나누는 동물이다. 한편으로 정을 나누면서 다른 한편으로 그 정에 반하는 짓을 하는 것은 우리의 심성을 사납게 한다.
환경운동의 관점에서 우리는 과거와 다르게 모든 사회․환경 문제를 바라보고자 한다. 슈바이처가 외친 것처럼, 우리는 생명 존중의 조망을 갖고자 한다. 이런 조망에서 우리는 지금 진행되는 개고기도축 법제화에 대해 다소간의 우려 속에 바라보지 않을 수 없다. 여기서 우리는 개고기를 먹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려는 것은 아니다. 생태계의 동식물들은 생존을 위해 서로 먹이사슬체계에 따라 포식 및 피식이 이루어지고 있다. 마찬가지로 인간도 생기(Vitalneeds)적 필요에 따라 동식물을 먹이로 할 수 있다. 그런 한에서 꼭 필요한 경우라면, 개고기도 먹을 수 있다. 그러나 과욕과 탐식에 의한 것이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이 시점의 개고기도축 법제화는 위생문제로 포장된, 과욕과 탐식의 음식문화를 법적으로 인정․확산하고자 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다시 말해 개고기 도축 법제화는 개고기가 부위별 포장육이 되어 슈퍼마켓에 전시되고 한국산 개고기 햄이 전세계로 수출되는 상황을 초래할 수 있음을 뜻하는 것이다. 따라서 개고기도축법제화의 문제는 단순히 ‘개고기를 먹는다, 안 먹는다’ 식의 개인적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사회가 공공연히 인정하는 대량도축품목으로 소․돼지․닭 등과 함께 ‘개’를 추가하는 사회적 문제임을 분명히 인식해야 할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인해 우리는 개고기도축 법제화에 반대의사를 밝히는 바이다. 나아가 우리는 인간이 생명 존중심을 회복할 때 비로소 우리가 당면한 모든 사회․환경문제를 근본적으로 풀 수 있다고 여긴다.

1999. 12. 3

환경정의시민연대 환경정의포럼 공동운영위원장 조명래․한면희
녹색연합 배달환경연구소 소장 차명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5-14 19722
공지 서울시의 동물복지위원회 운영에 대해 의문을 제기합니다. file [1] 생명체간사 2013-08-27 30245
공지 강동구가 동물과 함께 살아갈 도시를 만들어주세요 imagefile 생명체 2013-08-01 33767
공지 강동구의 전향적인 동물보호조례제정을 환영합니다.(조례안 전문 포함)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3-07-07 36117
공지 제주특별자치도의 허술하고 위험한 동물조례안의 개선을 촉구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5-30 39130
공지 (탄원서)거제 씨월드의 돌고래 수입을 단호히 반대합니다. imagefil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3-05-01 43413
공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바랍니다. 동물학대없는 나라를...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24 48564
공지 Good Bye to Ms. Fusako Nogami, imagefile [1] 박창길 2013-01-17 26218
공지 2013년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전체 모임 공고 생명체 간사 2013-01-16 25150
공지 교육감 후보 동물교육정책 질의서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2-11 23625
공지 광주광역시 동물보호조례 전부개정조례안(통과안) file 생명체간사 2012-12-03 41699
공지 광주시의회에 동물조례안을 개선해달라는 여러분의 의견을 보내주십시요.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1-28 21553
공지 안철수 진심캠프의 20대 동물현안에 대한 정책 답변서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2-11-21 49233
공지 (공지) 문재인캠프의 동물정책 답변서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2-11-06 45589
공지 동물을 위한 공약을 후보자 SNS를 통해 요구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0-20 31921
공지 (보도자료) 제18대 대선후보 동물정책 촉구 서명운동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0-06 30059
공지 대선후보 동물정책질의서 imagefil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9-08 26269
공지 조례개정을 위한 민원을 부탁합니다. 생명체간사 2012-08-31 31505
공지 정부의 '과학포경'에 반대하는 행사안내 image 미키 2012-07-16 20071
공지 서울시 조례안( 시민단체안 초안) file [1] 생명체 간사 2012-06-19 22359
공지 서울시 조례제정 진행상황 imagefile [2] 생명체간사 2012-05-30 26846
공지 서울시가 전향적인 동물조례를 만들어주십시요. file [12] [73] 생명체간사 2012-05-07 70501
공지 서울시 동물조례입법예고 file 생명체간사 2012-04-13 21296
공지 적극적인 동물보호 의견을 개진하는 지역구 후보님들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1 22484
공지 국민생각 비례대표 이면우후보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19010
공지 녹색당 장정화후보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19316
공지 진보신당 홍세화대표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20166
공지 새누리당 민병주 비례대표님의 견해 imagefile 생명체 2012-04-10 24128
공지 노회찬후보의 동물보호정책 imagefile 생명체 2012-04-10 21955
공지 정동영후보의 생명관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09 26317
공지 이부영(강동갑)후보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09 20172
공지 윤선진후보(대구서구)의 적극적인 동물보호공약 공지 생명체 2012-04-09 23553
공지 동물학대방지 4.11총선질의서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3-25 23224
공지 4.11총선 동물보호정책질의서에 대한 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25 24483
공지 동물공약을 촉구하는 동물단체의 철장행사및 유명정치인 질의방문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23 23674
공지 유명 국회의원 후보자에게 동물공약을 촉구하는 서명 행사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16 22299
공지 동물복지를 외면하는 동물복지축산인증기준에 대한 성명서 생명체간사 2012-03-02 27886
공지 동물복지인증기준에 대한 의견조회 [1] 생명체 2012-02-20 28036
공지 정부 동물복지축산인증제도의 문제점과 의견서 생명체간사 2012-01-30 21860
공지 한우를 굶겨죽이는 관행을 중단하라. [1] 생명체 2012-01-09 31672
공지 일본 : 동물실험법 규제를 위한 서명입니다. 도와주세요! [2] 미키 2011-12-15 24539
공지 투견도박 금지를 위해 누구에게 무엇을 요구할 것인가? [1] [1] 동물지킴이 2011-11-21 26012
공지 동물보호법_시민샘플의견서 file [2] 생명체간사 2011-10-28 24779
공지 나경원 박원순 후보의 동물공약비교표 [1] 생명체간사 2011-10-26 23852
공지 도가니 사건으로 부터 동물단체회원은 무엇을 배울 수 있습니까? [1] 동물지킴이 2011-10-23 24094
공지 10.22일(토) 동물보호 공약을 촉구하는 동물인형놀이 한마당 윤창렬 2011-10-20 23472
공지 동물보호법 시행령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첨부파일 다운로드 file 윤창렬 2011-10-17 23070
공지 서울시장후보의 동물보호정책 촉구를 위한 1인 시위 안내 [1] 생명체 간사 2011-10-15 23854
공지 동물지킴이가 서울시장 후보자에 던지는 질의서 생명체간사 2011-10-07 23309
공지 제4회 동물복지포럼 동물실험지침안 발표회 8월 30일 생명체 간사 2011-08-25 23385
공지 2011년 개정 동물보호법에 대한 평가 [3] 생명체간사 2011-07-25 28747
공지 모피 패션쇼 저지및 시위예고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1-06-01 31075
공지 (기자회견) 정부의 축산선진화 방안 유감 생명체간사 2011-05-08 23924
공지 정부의 5월 6일 TF과제 발표를 앞두고 생명체 간사 2011-05-05 25148
공지 동물구제를 요청하는 청원서 [2] 생명체 간사 2011-04-25 25670
공지 한국교회의 소중한 고백 생명체간사 2011-04-06 25170
공지 축산허가업체 계량평가점수중에 동물복지점수는 1점도 넣지 않아서 복지를 배제하였다 [6] 생명체 간사 2011-03-26 26980
공지 구제역 참사. 사회적 성찰과 실천적 대안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1-03-17 28938
공지 힘내라 일본! [2] 생명체 간사 2011-03-14 30032
공지 구제역사태, 정부당국과 국민들께 드리는 호소문 생명체간사 2011-03-08 29203
공지 구제역 사태에 대한 교수 지식인 200인 호소기자회견 생명체간사 2011-03-08 27685
공지 이 참혹한기록에 항의합니다. [1] 생학방간사 2011-02-11 27543
공지 반생명문화에서 벗어나 생명 존중문화로 나아갑시다. 생명체간사 2011-02-08 29024
공지 (보도자료) 구제역중단을 촉구하는 시위및 항의방문 imag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0-12-24 26899
공지 보도자료 구제역 생매장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3]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0-12-12 28031
74 2002년 동물보호법 개정을 위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보고서 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05-01-18 8539
73 개고기 도축 合法化와 한국의 문화 file 朴昶吉 2005-01-18 9022
72 개고기 식용 법제화 반대 청원서 file 생명사랑실천운동협의기구 2005-01-18 9417
71 환경운동에서 바라본 동물학대와 개고기도축법제화 문제 file 지킴이 2005-01-18 9707
70 동물의 권리를 생각한다 file 장미란 2005-01-18 9036
» 개고기도축 법제화에 대해 환경운동단체의 입장을 밝힌다 file 지킴이 2005-01-18 6247
68 노래: "사람이나 새나" 이건직어린이, 백창우 곡 imagefile 지킴이 2004-05-19 9862
67 2002년 정부동물보호법개정안에 대한 검토의견서 file 지킴이 2004-02-05 9898
66 조류독감1인 시위 file 박창길 2004-01-17 9797
65 수원세계생명문화선언문 전문 박창길 2004-01-16 9471
64 오리생매장 imagefile 지킴이 2003-12-29 11260
63 참고사진 오리 생매장 imagefile 지킴이 2003-12-27 9873
62 이오덕 선생님의 사진 imagefile 운영자 2003-08-27 8995
61 음반비디오물및 게임물에 관한 법률 관리자 2003-08-04 7826
60 생매장당하기 위해서 몰려가는 돼지들 imagefile 돼지의 친구들 2003-07-21 9358
59 돼지생매장현장들 imagefile 동물지킴이 2003-07-08 9811
58 구제역돼지매장사진 imagefile 동물지킴이 2003-07-08 15163
57 돼지생매장감사청구관련사진 imagefile 동물지킴이 2003-07-08 18574
56 우크라이나의 떠돌이개에 대한 동영상 관리자 2003-04-13 9907
55 동물보호법 개정요구를 위한 중앙청앞 1인 시위(사진) imagefile 지킴이 2003-02-11 1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