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공개자료 교환실
  2. 정회원 자료실

한국교회의 소중한 고백

조회 수 23247 추천 수 0 2011.04.06 23:00:30

다음은 한국교회협의회가 4월 5일 발표한 구제역사태에 대한 제2차 성명서로서 기독교 교회협의회 홈페이지 자료에서 가져온 것이다. 이 성명서에는 국무총리 주관의 방역및 축산업선진화대책에 대한 적절한 비판과 농장동물을 생명으로 인식하자는 훌륭한 의견이 담아졌다. 성경을 잘 못 해석한 것이 오늘날의 구제역 사태를  일으킨 근본원인중 하나라고 고백한다.

 

 "생명체들이 조화와 평화를 이루는 일에 앞장 서서 기도하겠다"는 한국교회협의회에 감사드린다. 이 땅에 학대받는 농장동물들에게 일말의 희망을 가지게 하는 말씀이다.

 

 생명체학대방지포럼

 

------------------------------------------------------------------------------------------------------------------------------------------

 

생명 존중 문화를 위한 한국교회의 제언

 

“너희와 함께 있는 살아 숨 쉬는 모든 생물, 곧 너와 함께 방주에서 나온 새와 집짐승과 모든 들짐승에게도, 내가 언약을 세운다. 내가 너희와 언약을 세울 것이니, 다시는 홍수를 일으켜서 살과 피가 있는 모든 것들을 없애는 일이 없을 것이다. 땅을 파멸시키는 홍수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창세기 9: 10~11)

 

우리는 창조주 하나님께서 인간뿐만 아니라 모든 생명에 은총을 내리셔서 세상에 생명이 가득하기를 원하신다고 확신합니다. 생명 세계를 관리할 책임을 위임받았다고 고백하는 우리는 근래 우리 사회에서 벌어진 잔혹한 생명 도륙의 장면을 목도하며 인간의 이기적 탐욕과 다른 생명체를 향한 살육을 조장하고 그 현장에 직·간접적으로 가담한 죄책을 고백합니다. 그동안 기독교는 인간만이 다른 피조물과 다르게 하나님의 형상에 따라 지음 받은 존재라고 고백했습니다. 인간을 향해 자연과 다른 생명을 정복하고 다스리라는(1:28) 하나님의 말씀은 창조세계의 아름다움을 유지하고 관리하라는 뜻이었지만, 기독교는 생명에 대한 지배권, 파괴권으로 곡해하였습니다. 사실 성경을 이렇게 잘못 해석한 것이야말로 오늘날 구제역 사태를 일으킨 근본 원인 중 하나임을 고백합니다.

 

지난해 11 29일 시작된 구제역은 전국으로 확산되어 잔인하게 살처분 된 가축 수가 350만 마리를 넘어섰습니다. 구제역 발생 석 달 만에 우리나라의 소와 돼지 중 25%가 한꺼번에 죽임을 당한 것입니다. 자식 같은 가축을 하루 아침에 땅 속에 묻고 차마 발걸음을 돌리지 못하는 축산농가의 아픔과 상처에 하나님께서 위로해 주시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또한 극심한 공포와 처절한 절규 속에서 제대로 항변도 하지 못하고 죽어간 수많은 가축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함을 전합니다. 우리가 목격한 것은 죽이는 자나 죽임당하는 자나 생명이 지니고 있는 고유한 존재로서의 존중은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끔찍한 살해였습니다. 살아 숨 쉬는 생명체를 살아있는 그대로 구덩이에 생매장하고, 삶의 본능으로 발버둥치는 가축들을 매몰차게 묻어버리는 장면은 생각만으로도 우리를 전율케 합니다. 전염병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는 명분이 아무리 중요하다 해도, 살아있는 생명체를 향해 저지른 우리의 행위는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축산 동물이 인간에게 육류를 공급하기 위해서 사육되어지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지만 우리는 모든 생명의 존귀함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아무리 축산동물이라 할지라도 그들은 공산품이 아니라 피와 살이 있는 살아있는 생명체이며 이런 생명체를 함부로 죽이는 것은 곧 인간을 포함한 모든 생명의 존엄성을 파괴하는 더 끔찍한 재앙으로 되돌아올 것이기 때문입니다. 결국 축산동물들의 구제역은 그들만의 질병이 아닙니다. 그로 인해 축산 농가는 엄청난 피해를 입었고 매몰로 인한 제2, 3차 환경오염은 결국 인간이 고스란히 떠안아야 할 것입니다

 

이번 구제역 파동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된 데에는 정부 당국의 무책임하고 안이한 대응에 심각한 원인이 있음을 우리는 지적합니다. 정부는 효과적인 초기 대처에 실패하였고, 신속하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기 보다는 살처분으로 일관하여 위기를 덮기에 급급했던 데 큰 책임이 있습니다. 더군다나 구제역 발생 4개월이 지난 3 24일 정부가 발표한 ‘축산업 선진화 대책’에 대해서도 우리는 실망을 금할 수가 없습니다. 그것은 한 마디로 제목만 ‘축산 선진화 대책’일 뿐 사실은 초기 방역 체계 개선에 초점을 둔 ‘방역 선진화 대책’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정부 대책에는 이번 구제역 사태의 근본 문제인 밀집 사육에 대한 대안이 빠져있고, 생명체로서 축산동물의 복지에 대한 부분은 언급조차 없으며, 소비자들의 식품 안전 대책 또한 반영되어 있지 않아 축산 산업 구조의 전면적인 쇄신책을 기대한 국민들을 실망시켰습니다. 더군다나 방역의 1차 책임과 백신 비용을 농가에 전가하여 부담을 가중시켰고, 심각한 문제로 지적받은 살처분과 매몰 우선의 정책에는 변화가 없었습니다. 한마디로 이번 정부의 대책은 근본적인 문제를 성찰한 흔적을 찾기 어렵고 서둘러 마련한 임시조처에 불과합니다.

 

정책적이고 기술적인 방안과 함께 보다 근원적이고 중요한 것은 인간과 자연, 인간과 동물의 관계에 대한 인식전환입니다. 현재 축산동물은 최소한의 비용으로 최대한의 육류를 공급하는 시장 원리에 기초한 공장식 축산방식으로 사육되고 있습니다.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인간은 가축의 본성을 억압한 채 최대한 빨리 몸집을 불릴 사료와 성장촉진제를 먹이며 비좁은 우리에서 자라도록 종용하고 있습니다. 인간에게 축산동물은 더 이상 생명체가 아니라 단순히 상품이나 수입 수단에 불과합니다. 모든 생명체는 근원적으로 생명으로서 존중받을 권리와 최대한 존엄하게 살고 죽을 권리가 있다는 점을 우리는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것이야말로 인간 탐욕에 기반한 죄악입니다. 모든 피조물은 하나님의 창조질서 안에서 유기적인 관계를 맺고 있는 운명 공동체입니다. 인간은 이 태초의 관계를 조율하고 유지할 책임을 부여받았습니다. 인간의 과도한 식욕을 만족시키기 위해 다른 생물종을 무차별 살육하는 것은 ‘다시는 살과 피가 있는 모든 것을 없애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노아와 세운 하나님의 언약을 깨뜨리는 것이며, 하나님에 대한 반역입니다. 그것은 한 몸 공동체인 생태계의 파멸을 재촉하는 일입니다.

 

이에 이번 구제역 사태를 겪으며 생명 경시 풍조를 확인한 한국교회는 다음과 같이 한국 정부와 사회를 향해서 제언합니다.

 

1. 축산 동물에 대한 인도적인 살처분은 국제동물기구(OIE)가 정한 지침대로 이루어져야 하며 이번과 같은 끔찍한 생매장은 명백히 금지해야 합니다.

 

2. 축산동물의 집단 전염병 확산은 동물들이 면역력을 상실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한 곳에서 많은 수의 동물을 획일적으로 대량생산하는 현재의 축산 형태를 개혁해야만 한다는 뜻입니다. 공장식 축산 방식을 지속가능한 축산방법으로 전환할 것을 요구합니다.

 

3. 축산 동물에 대한 인도적인 처우를 마련해야 합니다. 현재 축산동물에 대한 기본적인 복지 조사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대규모 축산 기업가들은 아무런 교육도 받지 않은 채 축산업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지금처럼 축산업을 경제적 관점에서만 바라보는 시각에서 인간의 삶과 내밀하게 연결되어 있는 생명체라는 관점으로 바꿔야 합니다.

 

4. 소비자들의 과도한 육류 소비는 기업형, 공장형 축산 형태를 만들어냅니다. 그것은 축산동물들에게는 극악하고 잔인한 생활환경입니다. 지나친 육류 소비를 줄이고, 건강하고 정상적인 환경에서 자라난 축산 동물을 소비하는 것이야말로 소비자의 건강을 지키는 동시에 축산동물들에게는 최소한의 생활권을 보장하는 첫 걸음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우리의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우리의 밥상에서 희생하는 모든 생명들에 대해 감사하고 존중하는 ‘생명밥상운동’을 더욱 확산시킬 것입니다.

 

올 해 주제를 ‘이제 생명을 택하여라!’로 선언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인간의 탐욕 때문에 발생하는 모든 고통에 대하여 참회하며, 온 생명을 사랑하시는 하나님의 뜻에 따라 이 거대한 생태계 안에서 모든 생명체들이 조화와 평화를 이루는 일에 앞장서서 기도할 것입니다.

 

                  2011 4 5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김 영 주

생명윤리위원장  황 문 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5-14 16671
공지 서울시의 동물복지위원회 운영에 대해 의문을 제기합니다. file [1] 생명체간사 2013-08-27 27254
공지 강동구가 동물과 함께 살아갈 도시를 만들어주세요 imagefile 생명체 2013-08-01 30945
공지 강동구의 전향적인 동물보호조례제정을 환영합니다.(조례안 전문 포함)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3-07-07 33209
공지 제주특별자치도의 허술하고 위험한 동물조례안의 개선을 촉구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5-30 36186
공지 (탄원서)거제 씨월드의 돌고래 수입을 단호히 반대합니다. imagefil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3-05-01 33867
공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바랍니다. 동물학대없는 나라를...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24 39345
공지 Good Bye to Ms. Fusako Nogami, imagefile [1] 박창길 2013-01-17 21491
공지 2013년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전체 모임 공고 생명체 간사 2013-01-16 22394
공지 교육감 후보 동물교육정책 질의서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2-11 20816
공지 광주광역시 동물보호조례 전부개정조례안(통과안) file 생명체간사 2012-12-03 38586
공지 광주시의회에 동물조례안을 개선해달라는 여러분의 의견을 보내주십시요.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1-28 18736
공지 안철수 진심캠프의 20대 동물현안에 대한 정책 답변서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2-11-21 45947
공지 (공지) 문재인캠프의 동물정책 답변서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2-11-06 42604
공지 동물을 위한 공약을 후보자 SNS를 통해 요구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0-20 23131
공지 (보도자료) 제18대 대선후보 동물정책 촉구 서명운동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0-06 21043
공지 대선후보 동물정책질의서 imagefil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9-08 22947
공지 조례개정을 위한 민원을 부탁합니다. 생명체간사 2012-08-31 22367
공지 정부의 '과학포경'에 반대하는 행사안내 image 미키 2012-07-16 17346
공지 서울시 조례안( 시민단체안 초안) file [1] 생명체 간사 2012-06-19 19523
공지 서울시 조례제정 진행상황 imagefile [2] 생명체간사 2012-05-30 24028
공지 서울시가 전향적인 동물조례를 만들어주십시요. file [12] [73] 생명체간사 2012-05-07 57335
공지 서울시 동물조례입법예고 file 생명체간사 2012-04-13 18558
공지 적극적인 동물보호 의견을 개진하는 지역구 후보님들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1 19713
공지 국민생각 비례대표 이면우후보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16282
공지 녹색당 장정화후보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16565
공지 진보신당 홍세화대표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17074
공지 새누리당 민병주 비례대표님의 견해 imagefile 생명체 2012-04-10 21439
공지 노회찬후보의 동물보호정책 imagefile 생명체 2012-04-10 19033
공지 정동영후보의 생명관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09 23487
공지 이부영(강동갑)후보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09 17414
공지 윤선진후보(대구서구)의 적극적인 동물보호공약 공지 생명체 2012-04-09 20864
공지 동물학대방지 4.11총선질의서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3-25 20368
공지 4.11총선 동물보호정책질의서에 대한 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25 21863
공지 동물공약을 촉구하는 동물단체의 철장행사및 유명정치인 질의방문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23 20905
공지 유명 국회의원 후보자에게 동물공약을 촉구하는 서명 행사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16 19531
공지 동물복지를 외면하는 동물복지축산인증기준에 대한 성명서 생명체간사 2012-03-02 19722
공지 동물복지인증기준에 대한 의견조회 [1] 생명체 2012-02-20 24942
공지 정부 동물복지축산인증제도의 문제점과 의견서 생명체간사 2012-01-30 19081
공지 한우를 굶겨죽이는 관행을 중단하라. [1] 생명체 2012-01-09 22594
공지 일본 : 동물실험법 규제를 위한 서명입니다. 도와주세요! [2] 미키 2011-12-15 21359
공지 투견도박 금지를 위해 누구에게 무엇을 요구할 것인가? [1] [1] 동물지킴이 2011-11-21 23577
공지 동물보호법_시민샘플의견서 file [2] 생명체간사 2011-10-28 21910
공지 나경원 박원순 후보의 동물공약비교표 [1] 생명체간사 2011-10-26 21387
공지 도가니 사건으로 부터 동물단체회원은 무엇을 배울 수 있습니까? [1] 동물지킴이 2011-10-23 21773
공지 10.22일(토) 동물보호 공약을 촉구하는 동물인형놀이 한마당 윤창렬 2011-10-20 21429
공지 동물보호법 시행령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첨부파일 다운로드 file 윤창렬 2011-10-17 21065
공지 서울시장후보의 동물보호정책 촉구를 위한 1인 시위 안내 [1] 생명체 간사 2011-10-15 22352
공지 동물지킴이가 서울시장 후보자에 던지는 질의서 생명체간사 2011-10-07 21578
공지 제4회 동물복지포럼 동물실험지침안 발표회 8월 30일 생명체 간사 2011-08-25 21635
공지 2011년 개정 동물보호법에 대한 평가 [3] 생명체간사 2011-07-25 24466
공지 모피 패션쇼 저지및 시위예고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1-06-01 27462
공지 (기자회견) 정부의 축산선진화 방안 유감 생명체간사 2011-05-08 22223
공지 정부의 5월 6일 TF과제 발표를 앞두고 생명체 간사 2011-05-05 23442
공지 동물구제를 요청하는 청원서 [2] 생명체 간사 2011-04-25 23851
» 한국교회의 소중한 고백 생명체간사 2011-04-06 23247
공지 축산허가업체 계량평가점수중에 동물복지점수는 1점도 넣지 않아서 복지를 배제하였다 [6] 생명체 간사 2011-03-26 25159
공지 구제역 참사. 사회적 성찰과 실천적 대안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1-03-17 27148
공지 힘내라 일본! [2] 생명체 간사 2011-03-14 28226
공지 구제역사태, 정부당국과 국민들께 드리는 호소문 생명체간사 2011-03-08 26058
공지 구제역 사태에 대한 교수 지식인 200인 호소기자회견 생명체간사 2011-03-08 25836
공지 이 참혹한기록에 항의합니다. [1] 생학방간사 2011-02-11 25801
공지 반생명문화에서 벗어나 생명 존중문화로 나아갑시다. 생명체간사 2011-02-08 27126
공지 (보도자료) 구제역중단을 촉구하는 시위및 항의방문 imag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0-12-24 25147
공지 보도자료 구제역 생매장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3]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0-12-12 26061
248 생명사랑 2000서울선언 지킴이 2016-10-25 6863
247 병충해방제방법 박창길 2015-09-12 3163
246 부산대, 국립대 첫 동물실험 국제인증 image 팔팔쿤쿠니 2014-01-06 4874
245 영장류를 이용하는 동물실험에 윤리가 있는가?/박창길교수 image 팔팔쿤쿠니 2014-01-06 4861
244 wspa 동물복지선언문 file 생명체간사 2013-11-01 3660
243 The universal chareter of the rights of other species file 생명체 2013-10-20 7264
242 부산시 북구 동물보호센터 지정위원회 운영지침 생명체 2013-10-20 3445
241 서울시 동물보호조례 관리자 2013-06-04 5370
240 전라남도 동물복지형 친환경녹색축산 육성 조례 관리자 2013-06-04 2834
239 구례군 동물복지형 친환경녹색축산조례 관리자 2013-06-04 3075
238 서울특별시 동물보호조례 생명체 간사 2013-05-30 2610
237 광주광역시 동물보호조례 생명체 2013-05-30 3623
236 강창일_동물보호법 개정안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3-01-28 3322
235 윤명희의원등_실험동물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3-01-28 4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