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공개자료 교환실
  2. 정회원 자료실

제 무지를 전제로: 동물보호활동가와 동물실험을 양립할 수 없는 개념인데요? 동물보호단체가 추천하는 인물이 실지조사에 나가 결탁이라도 하면 어쩌지요? 원천적으로 동물실험은 동물보호가들이 끝없이 싸워 결국 폐지시켜할 폐단 아닌가요?" (@suedehead81)

--------------------------------------------------------------------------------------------------------------------------------------

트위터에서 한분이 위와 같은 질문을 해오셨습니다.트위터는 복잡한 설명을 하기에 적합하지 않아서 여기에 저의 입장을 밝힙니다.
.동물실험의 전면폐지론을 주장하는 행동과 동물실험의 점차적인 개선을 요구하는 행위는 모두 필요합니다.
전 국민에게  축산업을 폐지하고 채식을 요구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 축산동물에게 인도적 사육, 운송, 도살이 도입되는 것이  오히려 더 의미 있다고 봅니다. 채식운동은 개인적인 차원이라서 한계가 느껴집니다.

동물실험도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한편에서 동물실험전면페지를 주장하는 운동이 필요하고 그런 목소리가 아쉽지만, 실험시설로 걸어들어가서

동물실험시설을 실사하고, 윤리를 생각하는 소수의 과학자와 협력하고 설득해서
최소한도의 인도적인 처우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하는 것도 의미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이분과  같이 동물실험의 전면 폐지를 위해 개념을 넘어서 현실적으로 활동하는 분은 동물실험윤리위원회의 교육을 받을 필요가 없습니다.
그런 분은 입장이 다르지만, 실험동물보호를 위해서 제 몫을 하고 있는 분입니다.
 
참고로 동물해방론의 저자인 피터싱어교수도 동물실험윤리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였고, 동물실험에 문제의식을 느
끼는 지식인들이 많이 동물실험윤리위원회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또 영국의 전향적이고 실험시설에 대한 비밀조사를 하는 동물실험캠패인 단체인 BUAV의 대표가 몇년전 동경에서 열린 3R 국제학술대회에서 발표자로 나온 바 있고,
실험계획서 심의에 대한 제안을 한 바 있습니다. 
개념은 근본적으로 가지더라도 실천에서 현실을 고려할 필요도 있습니다.

 

추천한 사람이 결탁할 가능성은 있지요? 이런 주장을 하는 분을 다른 곳에서도 본 적이 있으나 찬성하기 어렵습니다. 결탁할 가능성이 있다고  감시인제도를 폐지하는 것이 바람직하겠어요? 


그러기에 생명을 존중하고 사회적 책임성이 있는 사람에게 교육을 받으라고 권장하고 그런분을 위원으로 추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또 그런 분을 추천하지 못하더라도, 누구든지 실험시설이 독자적으로 선정한 사람보다는 민간단체로 추천받은 사람은 추천자가 다르기 때문에 독립적인 의견을 낼 수가 있습니다. . 

동물실험윤리위원회는, 특히 동물단체가 추천하는 동물실험윤리위원회는 입법화되기가 매우 어려운 제도입니다.


생명체학대방지포럼은 동물해방론의 역자인 김성한 교수, 동물권리론연구자인 최훈교수,  환경운동가 박병상선생 등 여러분을 위원으로 추천하였고 그런 분들을 찾고 있습니다.


Suedehead81

2011.07.14 11:52:23

@Suedehead81

말씀하시는 바는 충분히 알겠지만 1984년도에 어울리는 법인 것 같아요. 오히려 이 시점에선 시대에 역행하는 느낌마저 드는데요. 제 개인적인 견해일 뿐입니다.-위에 질문한 사람이구요 위와 같이 다시 한번 답글을 달았습니다. 그리고 부연설명을 드리자면 Peta같은 단체는 표면상으로 그런 법제도를 준수하는 대외적 활동을 함과 동시에 실험실을 불시에 습격해 동물들을 구조해내는 데카당트한 활동을 노골적으로 병행하고 있습니다. 일련의 활동들을 통해 대중들에게 동물실험의 비당위성과 부조리, 비도덕성등의 부정적인 면을 인식시켜 동물실험이 설 자리를 많이 잃게 되어 실제 많은 기업들이 동물실험을 포기했습니다. 전 세계적 추세가 동물실험을 철폐해 나가는데 비해 우리나라의 의식이 뒤쳐진 건 사실입니다. 그러나 동물보호가들이 위원회를 설치,운영해 동물실험을 인정하는 태도를 취함으로 얻게 될 위험부담이 상당하다 생각됩니다. 도덕적인 우위를 잃게 됨은 물론 좀 더 진취적이고 공격적인 동물보호를 할 정신적,물질적 에너지와 시간을 할애하게 됨으로 그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걸음이 늦춰질까 우려됨과 동시에 고질적인 결탁/비리 문제가 불거져 나오게 될까 노파심이 듭니다. 동물실험에 투입된 애들은 구조를 해야하고 우리는 동물실험폐지를 촉구해야합니다. 그것이 사람을 보호하기 위한 방편이 아니라 고소,고발을 당할 경우 기업이 손해를 최소한으로 줄이기 위해 하는 덧없는 이기적인 행동일 뿐이란 걸 우리는 알기 떄문입니다.

박창길

2011.07.14 12:10:30

안녕하세요.

진취적이고 공격적인 운동을 하지 못할까 우려한다는 점을 이야기한 것은 충분히 생각해볼만한 점이 있습니다.
이런 전면 폐지론의 입장의 장점을 밝혀주신 것은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겉으로 보이기에 진취적이거나 공격적으로 보이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여러가지 가능성을 생각해보아 적절한 행동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한편 동물실험을 철폐해나가는 것이 전 세계적인 추세라고 하였는데, 과연 동물실험이 철폐되어 나갔는지 의문입니다. 아마도 일부 소비자들이 동물실험제품 구입을 금지하는 것과 같은 것이겠지요. 그런 운동은 당연히 필요하다고 보이고, 또 동물실험윤리위원회나 동물실험을 규제하는 법을 마련하는 일과는 다소 차원이 다른 문제라고 봅니다.

전세계적으로 철폐된 동물실험은 거의 전무합니다. 화장품실험이 유럽에서 금지되었고, 영국등 몇나라에서 영장류중 침판지, 고릴라 에 대해서만 실험금지가 된 것 이외에는 없고, 오히려 형질전환, 유전자변형 동물들이 미국뿐마 아니라, 유럽에도 금지가 되지 않고 있습니다. 전셰계적으로 신자유주의의 물결로 동물실험에 대한 정부의 지지가 더욱 강해지고 있습니다. 1984년에 어울리는 법이라고 하셨는데, 1984년에 미국의 시민단체들이 동물실험에 대한 입법을 위해서 얼마나 노력했는지 설명하기 위해서 1984년의 예를 들었습니다. 동물실험에 대한 어떤 규제도 2011년 현재에도 매우 어렵고 더 많은 노력을 필요호 합니다..

이를테면 2011년 현재 일본은 우리나라 보다 동물보호단체가 10년은 앞서 있지만 동물실험에 대한 법률을 만들지 못하고 있고, 대만의 경우에도 동물실험윤리위원회에 민간이 참가하지 못하여서 문제가 있지요. .
당장 폐지운동을 주장하는 분들이 틀렸다는 입장은 아닙니다. 실천적으로 행동하는 활동를 거의 본 적이 없는데, 실제적으로 실천하는 사람이 있으면 후원을 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5-14 22966
공지 서울시의 동물복지위원회 운영에 대해 의문을 제기합니다. file [1] 생명체간사 2013-08-27 34123
공지 강동구가 동물과 함께 살아갈 도시를 만들어주세요 imagefile 생명체 2013-08-01 37087
공지 강동구의 전향적인 동물보호조례제정을 환영합니다.(조례안 전문 포함)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3-07-07 39226
공지 제주특별자치도의 허술하고 위험한 동물조례안의 개선을 촉구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5-30 42269
공지 (탄원서)거제 씨월드의 돌고래 수입을 단호히 반대합니다. imagefil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3-05-01 48994
공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바랍니다. 동물학대없는 나라를...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24 52753
공지 Good Bye to Ms. Fusako Nogami, imagefile [1] 박창길 2013-01-17 32130
공지 2013년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전체 모임 공고 생명체 간사 2013-01-16 28346
공지 교육감 후보 동물교육정책 질의서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2-11 26540
공지 광주광역시 동물보호조례 전부개정조례안(통과안) file 생명체간사 2012-12-03 45012
공지 광주시의회에 동물조례안을 개선해달라는 여러분의 의견을 보내주십시요.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1-28 24672
공지 안철수 진심캠프의 20대 동물현안에 대한 정책 답변서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2-11-21 52519
공지 (공지) 문재인캠프의 동물정책 답변서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2-11-06 48840
공지 동물을 위한 공약을 후보자 SNS를 통해 요구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0-20 36320
공지 (보도자료) 제18대 대선후보 동물정책 촉구 서명운동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0-06 34498
공지 대선후보 동물정책질의서 imagefil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9-08 31101
공지 조례개정을 위한 민원을 부탁합니다. 생명체간사 2012-08-31 35734
공지 정부의 '과학포경'에 반대하는 행사안내 image 미키 2012-07-16 23253
공지 서울시 조례안( 시민단체안 초안) file [1] 생명체 간사 2012-06-19 26227
공지 서울시 조례제정 진행상황 imagefile [2] 생명체간사 2012-05-30 30719
공지 서울시가 전향적인 동물조례를 만들어주십시요. file [12] [73] 생명체간사 2012-05-07 77153
공지 서울시 동물조례입법예고 file 생명체간사 2012-04-13 24282
공지 적극적인 동물보호 의견을 개진하는 지역구 후보님들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1 25795
공지 국민생각 비례대표 이면우후보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22389
공지 녹색당 장정화후보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22542
공지 진보신당 홍세화대표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23790
공지 새누리당 민병주 비례대표님의 견해 imagefile 생명체 2012-04-10 27087
공지 노회찬후보의 동물보호정책 imagefile 생명체 2012-04-10 25105
공지 정동영후보의 생명관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09 29617
공지 이부영(강동갑)후보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09 23337
공지 윤선진후보(대구서구)의 적극적인 동물보호공약 공지 생명체 2012-04-09 26388
공지 동물학대방지 4.11총선질의서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3-25 26347
공지 4.11총선 동물보호정책질의서에 대한 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25 27446
공지 동물공약을 촉구하는 동물단체의 철장행사및 유명정치인 질의방문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23 26647
공지 유명 국회의원 후보자에게 동물공약을 촉구하는 서명 행사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16 25260
공지 동물복지를 외면하는 동물복지축산인증기준에 대한 성명서 생명체간사 2012-03-02 32025
공지 동물복지인증기준에 대한 의견조회 [1] 생명체 2012-02-20 31939
공지 정부 동물복지축산인증제도의 문제점과 의견서 생명체간사 2012-01-30 25158
공지 한우를 굶겨죽이는 관행을 중단하라. [1] 생명체 2012-01-09 38066
공지 일본 : 동물실험법 규제를 위한 서명입니다. 도와주세요! [2] 미키 2011-12-15 28418
공지 투견도박 금지를 위해 누구에게 무엇을 요구할 것인가? [1] [1] 동물지킴이 2011-11-21 30565
공지 동물보호법_시민샘플의견서 file [2] 생명체간사 2011-10-28 28752
공지 나경원 박원순 후보의 동물공약비교표 [1] 생명체간사 2011-10-26 27636
공지 도가니 사건으로 부터 동물단체회원은 무엇을 배울 수 있습니까? [1] 동물지킴이 2011-10-23 27807
공지 10.22일(토) 동물보호 공약을 촉구하는 동물인형놀이 한마당 윤창렬 2011-10-20 26479
공지 동물보호법 시행령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첨부파일 다운로드 file 윤창렬 2011-10-17 25925
공지 서울시장후보의 동물보호정책 촉구를 위한 1인 시위 안내 [1] 생명체 간사 2011-10-15 28273
공지 동물지킴이가 서울시장 후보자에 던지는 질의서 생명체간사 2011-10-07 26951
공지 제4회 동물복지포럼 동물실험지침안 발표회 8월 30일 생명체 간사 2011-08-25 26096
공지 2011년 개정 동물보호법에 대한 평가 [3] 생명체간사 2011-07-25 32939
공지 모피 패션쇼 저지및 시위예고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1-06-01 34195
공지 (기자회견) 정부의 축산선진화 방안 유감 생명체간사 2011-05-08 26558
공지 정부의 5월 6일 TF과제 발표를 앞두고 생명체 간사 2011-05-05 27916
공지 동물구제를 요청하는 청원서 [2] 생명체 간사 2011-04-25 29324
공지 한국교회의 소중한 고백 생명체간사 2011-04-06 27884
공지 축산허가업체 계량평가점수중에 동물복지점수는 1점도 넣지 않아서 복지를 배제하였다 [6] 생명체 간사 2011-03-26 30496
공지 구제역 참사. 사회적 성찰과 실천적 대안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1-03-17 31731
공지 힘내라 일본! [2] 생명체 간사 2011-03-14 33630
공지 구제역사태, 정부당국과 국민들께 드리는 호소문 생명체간사 2011-03-08 33215
공지 구제역 사태에 대한 교수 지식인 200인 호소기자회견 생명체간사 2011-03-08 30416
공지 이 참혹한기록에 항의합니다. [1] 생학방간사 2011-02-11 31190
공지 반생명문화에서 벗어나 생명 존중문화로 나아갑시다. 생명체간사 2011-02-08 31850
공지 (보도자료) 구제역중단을 촉구하는 시위및 항의방문 imag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0-12-24 30467
공지 보도자료 구제역 생매장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3]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0-12-12 31675
14 정부의"동물보호및 동물복지이론및 국제동향"의 폐지에 반대하는 의견서 생학방 2009-10-12 2885
13 동물 사육과 살육에 관한 신학적 성찰 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1-01-30 2869
» 동물실험윤리위원회를 어떻게 볼 것인가 [2] 박창길 2011-07-09 2857
11 일본인이 본 모란시장 1 imagefile 미키 2012-08-05 2833
10 [미국 기사1] 억제가 어려운 애니멀 호더 미키 2012-07-24 2816
9 동물원 동물 권익에 관한 청소년 책이 나왔습니다. 박성실 2012-05-21 2748
8 애니멀 호딩이 붕괴할 때 사육 태만이라는 이름의 동물 학대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가 미키 2012-07-24 2686
7 정태근후보(성북갑)의 답변서. 생명체간사 2012-04-09 2639
6 의정부 목영대후보 답변서 생명체 2012-04-14 2483
5 잘보고 가용~ 자주 방문하겠습니당. imagemovie 잉꼬부부 2012-09-09 2461
4 홍사덕후보의 답변서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2-04-14 2431
3 조순용 후보의 의견 생명체 2012-04-09 2371
2 유승우 당선자 답변서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4 2266
1 홍희덕후보의 답변서 생명체 2012-04-14 2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