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공개자료 교환실
  2. 정회원 자료실
학대받는 모성을 위해 눈물을 흘려 줄 누이는 없는가?
11월 23일 여성환경연대토론회에서

허라금씨는 여성의 참여도를 높이는 것과 사회운동으로서의 여성환경운동을 전망하는 것은 구분되어야하지 않는가하는 질문을 하였는데 나는 이 물음에 전폭적으로 동의한다. 허라금씨가 물어본대로 과연 지금 하고 있는 운동이 환경운동의 지평을 높여줄 운동인가하는 물음을 물어 보아야 하겠다. 그것은 허라금씨가 제기한 바와 같은 제3기 여성환경이론의 특징인 2분법의 해체라는 점에서 기존의 환경운동과 다르게 사물을 봄으로써, 현재의 파괴적이고 폭력적인 문화를 극복하고, 새로운 문화의 희망을 제시할 수 있는 데 있다. 또 김양희씨(환경의 이해, 19996년)가 말한 대로 환경운동에서 만큼 페미니즘의 압력이 성공적인 영역이 없다고 하였는데 과연 그러했는가 하는 의문을 가진다.

나는 지금까지의 여성환경운동이 여성의 참여도를 높이고, 남성이 하고 있는 가부장적 조직원리을 가지는 환경운동의 충실한 조언자, 들러리로서의 역할을 하지 않았는가 하는 의문을 가진다. 과연 여성의 자리에서 여성환경운동을 한 것은 허라금씨의 글을 읽으면서 느낀다. 그러나 대안적인 인식을 가져다주는 환경운동이 있었는가 하는 의문을 가진다. 환경운동 속에서 독특한 여성의 시각이 보여져야겠다. 여성의 눈물과 여성의 비판이 있어야하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나는 여성환경이론가들에게서 깊은 감명을 받는데, 그 이유는 이런 이론가들이 진정으로 자연을 사랑하고, 자연의 유린에 가슴아파하는 사람이라는 것이 느껴진다. 또 환경문제의 해결을 가로막는 문제에 대해서 누구 보다도 가장 형이상학적인 이해의 깊이와 비판을 보여준다. 여성환경운동가의 글에서 가슴과 눈물과 비판의 칼날이 있음을 보았다. 이러한 눈물과 사랑은 자연을 위해서 흘리는 눈물과 사랑이다.

나는 언젠가 구두로 여러 분들에게 이야기 드린 내용을 공식적으로 다시 한번 되풀이하면서 내가 생각하는 여성환경운동의 다른 내용이 무엇이 될 수 있는가 하는 것을 말해보고자 한다. 나는 여성환경운동가들의 잃어버린 운동의 기회를 말하고자 한다.
여성환경운동가들이 잃어버린 첫 번째 기회는 황산성 장관이 언론에 의해서 울보로 몰린 사건이라고 본다. 황산성 장관이 1993년 2월 26일 취임이후, 기자들에게 늘 시달려 왔는데, 가장 문제되는 경우 모신문 사설(5월 14일)에서 황산성장관을 “눈물의 황산성. . .“이라고 사설에서 언급한 일이다. 그 사설을 읽어보면, ”황장관 에게는 ‘울보’라는 별명이 붙어 버렸다. 고의인지 버릇인지 그의 ‘공개적 울음 울기’는 그저께 국회에서 또 벌어졌다. 보사위에서 환경문제에 관한 답변을 하면서 웃음을 남발하자 한 야당의원이 “공식적인 답변이니 정숙하게 말하라”고 주의를 주었는데 회의가 끝난 뒤 불평과 울음을 터뜨렸다는 것이다. . .황산성씨는 고위 공직자가 마땅히 지녀야할 지성이나 덕성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품위’는 아예 따지지 않는 것이 좋겠다.“ 고 그 사설은 쓰고 있다. 우는 것이 무엇이 잘못인? 우는 것이 나쁘다고 보는 것은 감성을 억압하고 열등시하면서, ”싸나이는 울지 않는다“는 성차별적인 문화의 특징이 아닌가. 나는 이 일이 우리 나라 여성환경운동가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넘어 갔어야할 중요한 사안이라고 본다. 이런 흐름은 손숙 장관이 물러났을 때도 마찬가지이다. 나는 손숙장관에 대해서 아무것도 아는 것이 없었지만 잘 우는 분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호감을 가졌다. 손숙장관에 대해서도 그 분의 과실이 있는 것은 사실이었지만, 이를 다루는 사설에서 황산성장관을 다룰 때와 같은 느낌을 받았다(6월 24일자). 이 사설은 신임장관이 돈 봉투를 받았다는 잘못을 지적하고 있다. 그러나 사설을 이러한 지적을 넘어서, 손숙 장관이 ”단순한“ 성격이며, 업무능력이 없다는 지적에 초점을 맞추고 있었다. 행동의 결과만이 아니라, 인격에 관해 전반적으로 평가하는 것은 도가 지나치다고 생각하여 그 신문사에 항의한 바가 있다.

그러나 나는 여성환경운동가들이 개고기 식용법제화에 침묵을 지킨 것에 대해서도 큰 아쉬움을 느낀다. 개고기는 성차별적인 음식이다. 이는 개고기가 전통적으로 여성에게 금기식품이라는 데 있다기 보다는, 여성을 개 패듯이 폭력을 행사하는 전통사 회가 개와 여성에게 순종을 강요하면서, 순종하지 않는 타인을 폭력으로서 다스리려 하였다. 나는 도살장에 끌려가지 않으려 버둥거리는 누렁이를 보면서 어릴 때 동네에서 폭력을 남자에게 맞기 위해서 잡혀서 억지로 집으로 끌려가는 여자와 다를 바가 없다고 보았다. 이런 문제는 간과할 문제가 아니다. 며칠 전에 들은 이야기에 의하면, 젖소가 새끼를 낳고 나면, 몇 달도 지나지 않아서 강제로 임신을 시켜서 새끼를 빼는 데 이런 식으로 수년을 계속하여 어미 젖소가 쓰러지게 되면 햄버거의 재료로 쓴다고 한다. 이런 것은 애완견을 낳는 어미 개도 마찬가지라고 한다. 조그마한 우리에 갇혀서 쉴 수 없이 새끼를 낳는다고 한다. 모성으로서의 존재는 인간뿐만 아니라 동물도 마찬가지로 존엄성을 가진다. 새끼를 배고 낳는 것을 인간의 상업적인 목적으로 약탈하는 것은 끝간 데 까지 간 폭력이다. 그런데도 인간의 모성만이 모성이라고 할 것인가? 이 가엽슨 동물들의 모성은 누가 보호해 줄 까. 이 모성을 위해서 눈물을 뿌려줄 여성은 없는가?

또 이런 문제이외에도 환경운동자체에 숨겨져 있는 기술적 합리성, 인간과 자연의 2가지 잣대 등에 대한 뼈아픈 자성과 바판은 여성환경운동가들에게서 나올 이야기는 아닌가?
최근에 생명복제와 관련한 시민단체들의 근거가 안전성에 있고, 또 동물과 인간에 대한 2중적인 기준과 같은 것은 여성환경운동가들에게는 문제가 되는 대목이다. 그것은 안전하기만 하다면 다른 존재에 대한 폭력이 용인된다고 보기 때문이다.
나는 여성환경운동의 목표가 지금의 문명과 환경운동을 비판적인 문화의 시각에서 바라보며, 운동을 통하여 문화의 폭력성의 정체를 밝히고 맞다뜨리는 것이 아닌가고 본다.


학대받는 모성을 위해 눈물을 흘려 줄 누이는 없는가?
11월 23일 여성환경연대토론회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5-14 18188
공지 서울시의 동물복지위원회 운영에 대해 의문을 제기합니다. file [1] 생명체간사 2013-08-27 28808
공지 강동구가 동물과 함께 살아갈 도시를 만들어주세요 imagefile 생명체 2013-08-01 32387
공지 강동구의 전향적인 동물보호조례제정을 환영합니다.(조례안 전문 포함)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3-07-07 34668
공지 제주특별자치도의 허술하고 위험한 동물조례안의 개선을 촉구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5-30 37684
공지 (탄원서)거제 씨월드의 돌고래 수입을 단호히 반대합니다. imagefil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3-05-01 38173
공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바랍니다. 동물학대없는 나라를...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24 43622
공지 Good Bye to Ms. Fusako Nogami, imagefile [1] 박창길 2013-01-17 23635
공지 2013년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전체 모임 공고 생명체 간사 2013-01-16 23817
공지 교육감 후보 동물교육정책 질의서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2-11 22263
공지 광주광역시 동물보호조례 전부개정조례안(통과안) file 생명체간사 2012-12-03 40185
공지 광주시의회에 동물조례안을 개선해달라는 여러분의 의견을 보내주십시요.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1-28 20138
공지 안철수 진심캠프의 20대 동물현안에 대한 정책 답변서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2-11-21 47642
공지 (공지) 문재인캠프의 동물정책 답변서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2-11-06 44162
공지 동물을 위한 공약을 후보자 SNS를 통해 요구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0-20 27215
공지 (보도자료) 제18대 대선후보 동물정책 촉구 서명운동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0-06 25243
공지 대선후보 동물정책질의서 imagefil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9-08 24599
공지 조례개정을 위한 민원을 부탁합니다. 생명체간사 2012-08-31 26649
공지 정부의 '과학포경'에 반대하는 행사안내 image 미키 2012-07-16 18748
공지 서울시 조례안( 시민단체안 초안) file [1] 생명체 간사 2012-06-19 20951
공지 서울시 조례제정 진행상황 imagefile [2] 생명체간사 2012-05-30 25480
공지 서울시가 전향적인 동물조례를 만들어주십시요. file [12] [73] 생명체간사 2012-05-07 63716
공지 서울시 동물조례입법예고 file 생명체간사 2012-04-13 19946
공지 적극적인 동물보호 의견을 개진하는 지역구 후보님들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1 21116
공지 국민생각 비례대표 이면우후보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17655
공지 녹색당 장정화후보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17935
공지 진보신당 홍세화대표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18486
공지 새누리당 민병주 비례대표님의 견해 imagefile 생명체 2012-04-10 22760
공지 노회찬후보의 동물보호정책 imagefile 생명체 2012-04-10 20488
공지 정동영후보의 생명관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09 24901
공지 이부영(강동갑)후보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09 18802
공지 윤선진후보(대구서구)의 적극적인 동물보호공약 공지 생명체 2012-04-09 22196
공지 동물학대방지 4.11총선질의서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3-25 21796
공지 4.11총선 동물보호정책질의서에 대한 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25 23190
공지 동물공약을 촉구하는 동물단체의 철장행사및 유명정치인 질의방문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23 22299
공지 유명 국회의원 후보자에게 동물공약을 촉구하는 서명 행사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16 20818
공지 동물복지를 외면하는 동물복지축산인증기준에 대한 성명서 생명체간사 2012-03-02 23420
공지 동물복지인증기준에 대한 의견조회 [1] 생명체 2012-02-20 26533
공지 정부 동물복지축산인증제도의 문제점과 의견서 생명체간사 2012-01-30 20437
공지 한우를 굶겨죽이는 관행을 중단하라. [1] 생명체 2012-01-09 26439
공지 일본 : 동물실험법 규제를 위한 서명입니다. 도와주세요! [2] 미키 2011-12-15 22742
공지 투견도박 금지를 위해 누구에게 무엇을 요구할 것인가? [1] [1] 동물지킴이 2011-11-21 24696
공지 동물보호법_시민샘플의견서 file [2] 생명체간사 2011-10-28 23281
공지 나경원 박원순 후보의 동물공약비교표 [1] 생명체간사 2011-10-26 22502
공지 도가니 사건으로 부터 동물단체회원은 무엇을 배울 수 있습니까? [1] 동물지킴이 2011-10-23 22825
공지 10.22일(토) 동물보호 공약을 촉구하는 동물인형놀이 한마당 윤창렬 2011-10-20 22360
공지 동물보호법 시행령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첨부파일 다운로드 file 윤창렬 2011-10-17 21943
공지 서울시장후보의 동물보호정책 촉구를 위한 1인 시위 안내 [1] 생명체 간사 2011-10-15 22892
공지 동물지킴이가 서울시장 후보자에 던지는 질의서 생명체간사 2011-10-07 22316
공지 제4회 동물복지포럼 동물실험지침안 발표회 8월 30일 생명체 간사 2011-08-25 22376
공지 2011년 개정 동물보호법에 대한 평가 [3] 생명체간사 2011-07-25 26195
공지 모피 패션쇼 저지및 시위예고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1-06-01 28897
공지 (기자회견) 정부의 축산선진화 방안 유감 생명체간사 2011-05-08 22940
공지 정부의 5월 6일 TF과제 발표를 앞두고 생명체 간사 2011-05-05 24140
공지 동물구제를 요청하는 청원서 [2] 생명체 간사 2011-04-25 24636
공지 한국교회의 소중한 고백 생명체간사 2011-04-06 23992
공지 축산허가업체 계량평가점수중에 동물복지점수는 1점도 넣지 않아서 복지를 배제하였다 [6] 생명체 간사 2011-03-26 25924
공지 구제역 참사. 사회적 성찰과 실천적 대안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1-03-17 27883
공지 힘내라 일본! [2] 생명체 간사 2011-03-14 28987
공지 구제역사태, 정부당국과 국민들께 드리는 호소문 생명체간사 2011-03-08 28014
공지 구제역 사태에 대한 교수 지식인 200인 호소기자회견 생명체간사 2011-03-08 26588
공지 이 참혹한기록에 항의합니다. [1] 생학방간사 2011-02-11 26555
공지 반생명문화에서 벗어나 생명 존중문화로 나아갑시다. 생명체간사 2011-02-08 27915
공지 (보도자료) 구제역중단을 촉구하는 시위및 항의방문 imag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0-12-24 25918
공지 보도자료 구제역 생매장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3]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0-12-12 26918
94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윤리위원회 외부위원추천 요청서 imagefile 생학방 2009-10-12 9749
93 정부의"동물보호및 동물복지이론및 국제동향"의 폐지에 반대하는 의견서 생학방 2009-10-12 2618
92 서울대학교 영장류연구센터 개소기념식 참관기 file 생학방 2009-10-09 4511
91 무분별한 곤충산업육성법의 위험을 경계한다 file 생학방 2009-10-09 3386
90 동물보호과의 동물실험윤리교육에 참가하면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09-09-17 3498
89 국가동물실험지침 개발에 시민단체의 참여를 막지말아야한다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09-09-17 3081
88 오스트리아 돔물보호법(김영민씨 번역자료) 박창길 2009-05-06 4836
87 book list recommended by Singer. 독서리스트 file 박창길 2009-05-05 4245
86 서울대병원은 황우석 시대로 돌아가려는가? imagefile 생학방 2009-04-05 3602
85 개식용금지법 제정을 촉구한다 (이정덕, 김옥경교수 성명서 생학방 2009-03-30 3517
84 식약청에 대한 입법 정보 공개요청 생학방 2009-03-30 3698
83 고양이는 생태계 파괴의 주범이 아닙니다. 생학방 2009-03-30 4522
82 식약청의 시행령 입법예고안에 대한 공청회를 촉구한다 생학방 2009-03-30 3377
81 서울대학교 총장님께 생학방 2009-03-30 3581
80 농림부 표준조례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08-10-07 4097
79 로드킬 file 문중희 2007-07-07 6661
78 환경스페셜 논쟁(퍼옴) 지킴이 2007-06-20 7747
77 오스트리아의 동물실험법(김영민 번역자료) 동물지킴이 2007-02-12 7376
» 학대받는 모성을 위해 눈물을 흘려 줄 누이는 없는가? file 박창길 2005-01-18 9362
75 새 천년의 새벽에 서서 사람이 살아날 길을 생각한다. file 이오덕 2005-01-18 8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