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공개자료 교환실
  2. 정회원 자료실

Good Bye to Ms. Fusako Nogami,

조회 수 23824 추천 수 0 2013.01.17 10:19:04

nogami_syasin.jpg 

 

Thank you and good bye to Ms Fusako Nogami

 

I grieve as Ms Fusako Nogami has passed away. Ms. Nogami was the great animal leader not only in Japan, but also in Asia.

I have met Ms Fusako Nogami in August 2007 in Tokyo. I also met her on animal welfare conference at Seoul in 2009. We shared many our experience on animal protection activities. I miss you and those precious moments I shared with you.

 

I have consulted with her on animal issues whenever I need to know how the Japan faced animal problems and she always gave me good help and encouraged me. She especially appreciated our effort to revise animal protection law in 2007 and introduced to Alive newsletter. She was the very few person who would understand the difficulties facing animal activists and extend help.

 

Her exemplary role helped not only Japanese issues, but also Korean animal activists.

I hope other ALIVE animal activists succeed her good role. Also we would like to continue our relationship, which Fusako Nogami has initiated.

 

I condole the grief of friends and relatives of Mr Fusako Nogami.

I again miss and appreciate your considerate and warm cooperation. Please have a good existence in your world, Ms. Fusako Nogami.

 

Janauary 17, 2013.

Changkil Park, representative,

Voice for Animal in Korea

  

 

-野上ふさこ氏の逝去を悲しく思います-

日本、アライヴの動物保護指導者である野上ふさこ氏の、突然の他界を残念に思います。

野上氏は、日本だけでなく、アジアの動物保護団体の模範になる活動をしてこられました。そのような活動をしてこられた、アジアの最も素晴らしい動物保護運動家の他界を悲しく思います。

 

私は韓国の動物保護団体である生命体虐待防止フォーラム(Voice For Animals)の代表のパク・チャンギルです。野上氏とは20078月に、東京のアライヴ事務局を訪問した際、また、2009年ソウルで、韓国の農林水産省が主管した動物福祉学会に於いて、野上氏が発表をされた際にもお会いし、多くの事柄について話を分かち合いました。野上氏が、ご逝去された今、そのときの出会いがとても貴重なものとなりました。

その後も私どもの団体が、韓国が当面している動物問題について、日本ではどのように対処しているか諮問が必要なときにはいつも、助言と激励をしてくださいました。野上氏は、私どもの団体が2007年動物保護法改正のために努力をしたことを、非常に難しいことを成し遂げたと激励してくださり、アライヴの会誌にも掲載し紹介してくださいました。動物保護団体の代表が当面した立法活動の難しさを知る人はあまりいないのですが、野上代表だからこそ、それを理解し激励してくださったことは大きな力になりました。

昨年、日本で実験動物保護法に関する国際的討論会を開催するかもしれないと聞き、またお会いできるのではないかと期待しておりました。そんな良き友がいなくなってしまいとても悲しいです。野上氏のご存命の間に、もっとあなたとお会いする機会を作り、多くの話を分かち合いたかったのに、とても残念でなりません。

 

野上氏とアライブの存在は、日本だけでなく動物保護運動にもきな模範けになり、みになりました。今後もアライヴの指導者たちが野上氏遺志けつぎ、日本社いて動物保護活動重要役割けていかれることをみます。

また、野上氏動物保護活動家が、生命体虐待防止フォラムとの、助言かつことをみます。

野上氏むご遺族と友人、アライヴ会員の皆様のしみをおめします。野上氏のこれまでのかい配慮感謝をいたします。野上ふさこ氏にてどうからかにごされますように。

 

2013 117

生命体虐待防止フォラム 代表 パクチャンギル

 

 

 

푸사코 노가미씨의 세상 떠남을 애도합니다.

 

일본 ALIVE의 동물보호 지도자인 푸사코 노가미씨의 갑작스러운 타계를 안타까워합니다.

노가미씨는 동물보호활동은 일본뿐 아니라, 아세아의 동물단체에 모범이 되는 활동을 해오셨습니다. 그런 동물보호활동을 해오신 아세아의 가장 훌륭한 동물보호운동가의 타계를 슬퍼합니다.

저는 한국의 동물보호단체인 생명체학대방지포럼의 대표인 박창길입니다. 푸사코노가미씨는 20078월 동경 alive 사무실을 방문하여 만난 바 있으며, 2009년 서울에서 한국의 농림부가 주관한 동물복지컨퍼런스에서 노가미씨가 발표를 하게 됨에 따라 만나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노가미씨가 세상을 떠난 지금, 그 때의 만남이 매우 귀중한 시간입니다.

 

그 이후로 저희 단체가 한국이 당면한 동물문제에 대해서 일본이 어떻게 대처하고 있나 자문이 필요할 때마다 조언을 주시고 격려를 해주셨습니다. 푸사코 노가미씨는 2007년 동물보호법개정을 위한 저의 단체의 노력에 대해  매우 어려운 일을 잘 했다고 격려해주시고, ALIVE의 뉴스레터에도 실어 소개해주셨습니다. 동물단체가 당면한 입법활동의 어려움을 노가미씨가 아니면 알기가 어려운데, 이를 이해해주시고 격려해주셔서 큰 힘이 되었습니다. 또 일본에서 실험동물보호법에 대해서 국제적인 토론회를 개최할지도 모른다 하여서 혹시라도 만날 기회를 기대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런 좋은 친구가 사라져서 매우 슬픕니다. 노가미씨, 살아계실 때 좀더 당신과 만날 기회를 마련하여 개인적인 이야기도 나누지 못해서 아쉽습니다.

 

노가미씨와 ALIVE의 존재는 일본뿐 아니라, 한국의 동물보호운동에도 큰 모범과 도움이 되고 격려가 되었습니다. 향후로도 ALIVE의 지도자들이 노가미씨의 유지를 받들어 일본사회내에서 동물보호활동에 중요한 역할을 계속해나가기를 희망합니다.

노가미씨의 뒤를 잇는 동물활동가들이 또 한국의 생명체학대방지포럼과도 조언과 격려를 나누기를 희망합니다.

노가미씨를 아끼는 친구들과 유족들, 회원들의 슬픔에 위로를 드립니다. 노가미씨 그동안의 따뜻한 배려에 고맙습니다. 노가미씨 저 세상에서 행복하게 존재하세요.

 

2013117

생명체학대방지포럼 대표 박창길올림

 


팔팔쿤쿠니

2014.01.03 17:15:06

명복을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4-05-14 18347
공지 서울시의 동물복지위원회 운영에 대해 의문을 제기합니다. file [1] 생명체간사 2013-08-27 28941
공지 강동구가 동물과 함께 살아갈 도시를 만들어주세요 imagefile 생명체 2013-08-01 32526
공지 강동구의 전향적인 동물보호조례제정을 환영합니다.(조례안 전문 포함)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3-07-07 34818
공지 제주특별자치도의 허술하고 위험한 동물조례안의 개선을 촉구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5-30 37818
공지 (탄원서)거제 씨월드의 돌고래 수입을 단호히 반대합니다. imagefil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3-05-01 38680
공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바랍니다. 동물학대없는 나라를...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3-01-24 44101
» Good Bye to Ms. Fusako Nogami, imagefile [1] 박창길 2013-01-17 23824
공지 2013년도 생명체학대방지포럼 전체 모임 공고 생명체 간사 2013-01-16 23945
공지 교육감 후보 동물교육정책 질의서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2-11 22393
공지 광주광역시 동물보호조례 전부개정조례안(통과안) file 생명체간사 2012-12-03 40341
공지 광주시의회에 동물조례안을 개선해달라는 여러분의 의견을 보내주십시요.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1-28 20269
공지 안철수 진심캠프의 20대 동물현안에 대한 정책 답변서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2-11-21 47777
공지 (공지) 문재인캠프의 동물정책 답변서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2-11-06 44306
공지 동물을 위한 공약을 후보자 SNS를 통해 요구합니다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0-20 27677
공지 (보도자료) 제18대 대선후보 동물정책 촉구 서명운동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10-06 25743
공지 대선후보 동물정책질의서 imagefil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9-08 24758
공지 조례개정을 위한 민원을 부탁합니다. 생명체간사 2012-08-31 27108
공지 정부의 '과학포경'에 반대하는 행사안내 image 미키 2012-07-16 18866
공지 서울시 조례안( 시민단체안 초안) file [1] 생명체 간사 2012-06-19 21067
공지 서울시 조례제정 진행상황 imagefile [2] 생명체간사 2012-05-30 25616
공지 서울시가 전향적인 동물조례를 만들어주십시요. file [12] [73] 생명체간사 2012-05-07 64453
공지 서울시 동물조례입법예고 file 생명체간사 2012-04-13 20057
공지 적극적인 동물보호 의견을 개진하는 지역구 후보님들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1 21242
공지 국민생각 비례대표 이면우후보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17764
공지 녹색당 장정화후보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18060
공지 진보신당 홍세화대표님의 답변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10 18930
공지 새누리당 민병주 비례대표님의 견해 imagefile 생명체 2012-04-10 22900
공지 노회찬후보의 동물보호정책 imagefile 생명체 2012-04-10 20629
공지 정동영후보의 생명관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09 25015
공지 이부영(강동갑)후보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4-09 18926
공지 윤선진후보(대구서구)의 적극적인 동물보호공약 공지 생명체 2012-04-09 22317
공지 동물학대방지 4.11총선질의서 imagefile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2-03-25 21945
공지 4.11총선 동물보호정책질의서에 대한 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25 23313
공지 동물공약을 촉구하는 동물단체의 철장행사및 유명정치인 질의방문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23 22424
공지 유명 국회의원 후보자에게 동물공약을 촉구하는 서명 행사안내 imagefile 생명체간사 2012-03-16 20961
공지 동물복지를 외면하는 동물복지축산인증기준에 대한 성명서 생명체간사 2012-03-02 23834
공지 동물복지인증기준에 대한 의견조회 [1] 생명체 2012-02-20 26666
공지 정부 동물복지축산인증제도의 문제점과 의견서 생명체간사 2012-01-30 20596
공지 한우를 굶겨죽이는 관행을 중단하라. [1] 생명체 2012-01-09 26872
공지 일본 : 동물실험법 규제를 위한 서명입니다. 도와주세요! [2] 미키 2011-12-15 22886
공지 투견도박 금지를 위해 누구에게 무엇을 요구할 것인가? [1] [1] 동물지킴이 2011-11-21 24809
공지 동물보호법_시민샘플의견서 file [2] 생명체간사 2011-10-28 23418
공지 나경원 박원순 후보의 동물공약비교표 [1] 생명체간사 2011-10-26 22621
공지 도가니 사건으로 부터 동물단체회원은 무엇을 배울 수 있습니까? [1] 동물지킴이 2011-10-23 22930
공지 10.22일(토) 동물보호 공약을 촉구하는 동물인형놀이 한마당 윤창렬 2011-10-20 22443
공지 동물보호법 시행령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첨부파일 다운로드 file 윤창렬 2011-10-17 22040
공지 서울시장후보의 동물보호정책 촉구를 위한 1인 시위 안내 [1] 생명체 간사 2011-10-15 22953
공지 동물지킴이가 서울시장 후보자에 던지는 질의서 생명체간사 2011-10-07 22380
공지 제4회 동물복지포럼 동물실험지침안 발표회 8월 30일 생명체 간사 2011-08-25 22451
공지 2011년 개정 동물보호법에 대한 평가 [3] 생명체간사 2011-07-25 26361
공지 모피 패션쇼 저지및 시위예고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1-06-01 29040
공지 (기자회견) 정부의 축산선진화 방안 유감 생명체간사 2011-05-08 23011
공지 정부의 5월 6일 TF과제 발표를 앞두고 생명체 간사 2011-05-05 24210
공지 동물구제를 요청하는 청원서 [2] 생명체 간사 2011-04-25 24706
공지 한국교회의 소중한 고백 생명체간사 2011-04-06 24056
공지 축산허가업체 계량평가점수중에 동물복지점수는 1점도 넣지 않아서 복지를 배제하였다 [6] 생명체 간사 2011-03-26 25998
공지 구제역 참사. 사회적 성찰과 실천적 대안 imagefile 생명체 간사 2011-03-17 27954
공지 힘내라 일본! [2] 생명체 간사 2011-03-14 29056
공지 구제역사태, 정부당국과 국민들께 드리는 호소문 생명체간사 2011-03-08 28108
공지 구제역 사태에 대한 교수 지식인 200인 호소기자회견 생명체간사 2011-03-08 26662
공지 이 참혹한기록에 항의합니다. [1] 생학방간사 2011-02-11 26621
공지 반생명문화에서 벗어나 생명 존중문화로 나아갑시다. 생명체간사 2011-02-08 27996
공지 (보도자료) 구제역중단을 촉구하는 시위및 항의방문 image [1]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0-12-24 25992
공지 보도자료 구제역 생매장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3]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10-12-12 26992
94 서울대학교병원 동물실험윤리위원회 외부위원추천 요청서 imagefile 생학방 2009-10-12 9792
93 정부의"동물보호및 동물복지이론및 국제동향"의 폐지에 반대하는 의견서 생학방 2009-10-12 2630
92 서울대학교 영장류연구센터 개소기념식 참관기 file 생학방 2009-10-09 4524
91 무분별한 곤충산업육성법의 위험을 경계한다 file 생학방 2009-10-09 3389
90 동물보호과의 동물실험윤리교육에 참가하면서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09-09-17 3506
89 국가동물실험지침 개발에 시민단체의 참여를 막지말아야한다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09-09-17 3084
88 오스트리아 돔물보호법(김영민씨 번역자료) 박창길 2009-05-06 4843
87 book list recommended by Singer. 독서리스트 file 박창길 2009-05-05 4252
86 서울대병원은 황우석 시대로 돌아가려는가? imagefile 생학방 2009-04-05 3605
85 개식용금지법 제정을 촉구한다 (이정덕, 김옥경교수 성명서 생학방 2009-03-30 3526
84 식약청에 대한 입법 정보 공개요청 생학방 2009-03-30 3705
83 고양이는 생태계 파괴의 주범이 아닙니다. 생학방 2009-03-30 4557
82 식약청의 시행령 입법예고안에 대한 공청회를 촉구한다 생학방 2009-03-30 3383
81 서울대학교 총장님께 생학방 2009-03-30 3584
80 농림부 표준조례 생명체학대방지포럼 2008-10-07 4101
79 로드킬 file 문중희 2007-07-07 6664
78 환경스페셜 논쟁(퍼옴) 지킴이 2007-06-20 7779
77 오스트리아의 동물실험법(김영민 번역자료) 동물지킴이 2007-02-12 7402
76 학대받는 모성을 위해 눈물을 흘려 줄 누이는 없는가? file 박창길 2005-01-18 9368
75 새 천년의 새벽에 서서 사람이 살아날 길을 생각한다. file 이오덕 2005-01-18 8638